shikishen의 기억 제4막


 이 전의 여행기록을 마무리 짓건 말건.. 그냥 키보드를 두들기고 싶어 여행기록을 남겨둔다. 그나저나, 사실 제목과는 다르게... 이 날은 도쿄가 아니라 치바에 있었다. 나리따 공항에서 치바로만 이동했으니...
뱅기를 타면 날개샷나리따에서는 처음 내려봄나리따 천장 일부는 이렇더라


 - 9시 비행기를 타러 인천공항을 가는데, 주차장이 모두 만차라 임시주차장으로. 이정표를 잘못봐서 두바퀴 정도 헤매다 겨우 도착. 초장기 주차되어 있는 버려진 차들 주인을 모두 잡아들여 목을 쳐야 한다.

 - 이륙 3시간 전에 도착하며 면세점도 여유있게 보겠지만, 2시간 전에 도착하면 게이트 앞에서 화장실 다녀올 정도의 여유는 되는 듯.

 - 가는 길에는 오랫만에 영유아의 울부짖음이 없는 조용한 비행.

 - 가오갤2를 기내영화로 봤는데, 우리말 더빙으로 보는 맛이 역시 쏠쏠하다. 사람들이 왜 욘두욘두 했는지 알겠더라. 눈물 찍어내느라 혼났네.

 - 나리따에서 편도로 타고 온 적은 있어도 왕복으로 가는 건 이번이 첨인데, 뱅기 내려서 입국장까지 매우 한참 오래 길게 걷더라....

 - 입국하고 동생을 만나, 한국보다는 조금 따뜻한 날씨에 옷을 갈아입고 이로하스 모모부터 한 모금. 캬~ 일본에 온 기분!!

 - 동생을 만나 스타바에서 커피 한 잔 때리고 열차타고 일단 동생 집으로. 가는 길에 신 후나바시에서 갈아타는 김에 이온몰 퍼스트 키친에저 점심.

 - 이 때 스플라툰2 주말 페스 테마가 가라아게에 레몬 뿌리는 팀 VS 안뿌리는 팀이었는데, 동생은 안뿌리는 팀이라고. 그런데 메뉴 중에 가라아게에 소금과 레몬즙을 끼얹은게 있길래 그거 먹었다가 쫓겨날 뻔....


 - 이온몰의 가샤퐁 존에서 몇가지 땡기는 가샤를 돌리고 동생 집으로. 예전에는 못 느꼈는데 동생의 이야기를 들으며 보니 좀 시골느낌이 있긴 했다. 그래도 한가하고 조용해서 좋던데.

사로운 가면라이더는 빌더라는 듯.식완 코너에는 정말 식완들이..

 - 제수시의 퇴근을 기다려 함께 저녁을 먹으러 나름 번화가라는 후나바시로. 어째 예전 신원리 우리집에서 연신내로 놀러나가는 느낌이랄까, 딱 그느낌.

 - 후나바시 역 건물안에 나름 하비샵도 있고 아니메이트도 있고, 소소한 덕질을 하기에는 나쁘지 않은 곳이었다.
킹오파 일러스트는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재활용인가.진열하는 직원의 근성이 느껴지던 하비존


 - 동생이 기억하던 치킨튤립(맞나?)는 없었지만, 호프와 식사를 함께 할 수 있는 역사 건물 가게에서 이것저것 시켜서 저녁식사. 오덕한 미식가 

놀이를 하고 싶었지만 동행한 동생 내외의 사회적 체면과 지위와 위상을 생각하여 자제를....



 - 오락실에서 전자파 충전을 할까 하고 갔는데, 이제 일본의 오락실은 내가 앉아서 코인을 넣고 놀기에는 너무 멀리 가바렸다는 느낌 뿐... 크레인 코너에서 미쿠와 나미와 핸콕과 스플라툰2와 기타등등을 보다가 순식간에 지폐 몇 장이 증발...


 - 일본에 왔으니 노래방을 가야지!! 광장을 갔는데 다무 기계 리모콘이 매우 거대해서 깜놀... 오랫만에 노래방을 갔더니 목소리도 안나오고 해서 소소하게 2시간만.

 - 동생 집으로 돌아와서 다음날 오다이바 일정을 생각하며 두근거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잠자리로.


'멀리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 도쿄 나들이 3일차[끝]  (0) 2017.11.22
2017.11.도쿄나들이 2일차  (0) 2017.11.21
2017.11. 도쿄 나들이 1일차  (0) 2017.11.19
2017 오오사카 여행 2일차  (0) 2017.04.29
2017 오오사카 여행 1일차  (0) 2017.03.31
1505 오키나와 여행기 1일차  (2) 2015.06.2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