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앙상블 05 미니북. 이 미니북은 가샤퐁에만 들어있는 듯.


 나름 발매 간격도 있고 개당 500엔이라는 가격도 부담이라면 부담이라고 해야겠지만 품질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슬슬 인기 시리즈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앙상블. 2018년 2월에 PART 05가 매우 유니크한 아이템과 함께 발매되었다.


10개 들이 박스박스 단품 표면단품 박스 등짝



 028 OO퀀터

파트 05의 대표 기체로 등장한 더블오 퀀터. 건담 더블오의 등장 기체는 02와 2.5의 더블오라이져 이후 두번째인 것 같은데, 옵션파츠를 적용해서 GN소드와 버스터소드의 그립 각도를 바꿔주거나 버스터소드를 만들어주거나 할 수 있다. 프론트 스커트가 없는 디자인이지만 의외로 관절의 가동범위는 그리 넓지 않아 살짝 아쉬움이 남긴 한다. 하지만 가샤퐁 주제에 클리어파트를 조립해야 하는 부위도 있고, 기본 포지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스타일을 즐길 수 있게 완성되어 있어 만족도가 높은 라인업으로 완성되었다.


029 V2건담

V2 건담 정면빔실드는 클리어파트로 재현빛의 날개가 나올 것 같은 등짝
옵션파트를 적용하여 V2B버스터 형태가 꽤 그럴듯 하다HGUC같은 느낌...

 두번째 라인업은 V2=빅토리2건담. 퀀터도 그렇지만, 이 V2는 상당히 손이 많이 가는 조립이 필요하다. 거꾸로, 이 바닥을 좀 아는 사람이라면 만들면서 이게 이렇게 A 또는 B로 바뀔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데, 그런 부분을 생각하는 재미도 상당히 쏠쏠하다. 프로포션이나 디테일은 앙상블이라는 제품군 안에서 최대한을 생각하고 구현했다는 생각이 다는 수작으로 완성된 것 같다.

퀀터보다 가동성은 좋은 느낌V2B와 V2

 다만, 얼굴의 슬릿이 몰드가 아니라 도색으로 되어 있어서 개체마다 차이가 난다는 점이 아쉽다. 같은 박스에서 나온 두개가 각각 슬릿이 다르게 칠해져 있어서 살짝 난감한데, 그나마 하나는 쓸만한 느낌이라 만족해보는 걸로. 


 030 게드라프

 정말 설마 이런 기체까지 나올 줄은.. 싶은 게드라프. V에 등장했던 기체라고는 하나 어떤 형태의 어떤 느낌인지 제대로 알게 된 건 앙상블05를 만들면서 오히려 처음 알게 된 것 같다. 다만 얼굴파츠 전체가 그냥 쑥쑥 빠지는 느낌이 있고, 상반신의 자켓 부분도 잘 고정되지 않는 느낌이 있다. 사실 애정도 별로 없고 뭐 이런 것까지 신규 라인업으로 내나 싶었지만...


 031 아인래드

게드라프만큼이나 놀라운건, 게드라프와 짝으로 움직이는게 당연한 이 아인래드가 라인업으로 등장했다는 것. 상당히 재미있는 조립감을 제공하는데다, 단순한 형태에 높은 확장성, 완성하고 나면 그 크기의 박력에 감탄하게 되는 대단한 라인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030+031 게드라프+아인래드

스탠드 파츠를 적용할 수 있다.상당히 자연스러운 탑승형태

 사실 V는 꽤나 '바퀴'에 집착하는 기체들이 많아서 바이크 형태의 모빌아머(맞나?), 바퀴달린 육상용 거대 전함, 그리고 타이어 하나 짜리 이 아인래드와 타이어 두개짜리 트윈래드까지도 등장한다. 내가 알기론 이 아인래드와 게드라프 페어가 제대로 된 제품군으로 나온 적이 없는데, 그게 2018년에 와서 이 앙상블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인래드의 특성 상 어떤 식으로 확정할 수 있을까 하는 창의성 넘치는 작례가 기대되기도 하고, 앙상블 파트 05의 최대 판매포인트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이 앙상블은 반다이가 최근 몇 년간 시도했던 가샤퐁 제품군의 시행착오로부터 배운 점을 제대로 받아들인 그런 시리즈로 자리매김한 것 같다. 개당 500엔이라는 대형 가샤퐁의 부담도 가샤퐁전사 DASH 에서 시험했던 박스 판매를 병행함으로서 트레이딩피규어라는 또다른 정체성을 가져가면서 가격 부담도 줄이고, 오히려 가성비 좋은 제품군으로 탈바꿈하기도 하고.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가샤퐁전사 포르테가 조금 주춤하는 느낌도 있지만, 포르테의 방향성도 조금씩 수정되어가는 느낌이라, 점점 발전해가는 모습과 함께 즐기는 사람 입장에서는 기분좋은 상품들이라는 생각도 들고 말이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