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제목이 점점 길어지고 있는 SD건담 외전 카드다스 세트... 보통 큰 타이틀 하나에 부제로 나뉘어진 4부작으로 완결이 되는데, 신세성탄전설은 특이하게도 4번째 파트인 이번 [붉은 달빛과 황태자의 갑옷]편이 엔딩이 아니다. 살짝 당황스럽지만, 아무튼 간단히 살펴보았다.


언제나의 혼웹박스표지등짝


 전작의 이야기에서 이어서, 라크로아 왕국으로 귀한하는 네오건담 일행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야기만 놓고 보면 네오건담과 철혈의 오펀스 모티브 캐릭터들이 그럭저럭 녹아드는 느낌이긴 한데, 특히 이번 시리즈에 와서는 인간 캐릭터들의 그림이 영 이상해서 카드다스만 놓고 보면 오히려 매력이 떨어져 보이는 아쉬움이 좀 있다. 


 카드다스 뒷면으로 스토리를 살펴보면...

프롤로그

 기갑신 엘가이야는 달로부터 공격해온 갤러르호른제국을 격퇴하기 위하여 에네르기를 다 써버리고, 기능이 정지되었다. 셀레네스 나이트 네오건담은 나이트 건담 발바토스 일행과 함꼐 엘가이야를 부활시킬 열쇠를 쥐고 있는 5대의 기갑신을 찾는 여행을 떠났다. 네오건담을 오해해서 적대감정을 품고 있던 발바토스였지만 함꼐 활약하여 기갑신을 5대 갖추는 것에 성공했다. 


스토리1 

발바토스 일행은 라크로아성을 향하던 도중, 크류세 마을의 철화단본부로 피했지만 갤러르호른 제국의 추격은 멈추지 않았고 새로운 적기병 무리가 공격해왔다. 발바토스는 지금까지 냉동수면으로 잠자고 있던 옛 동료들을 부활시키는데 성공한다. 원군으로 온 라크로아왕국 기사단장 도몬이 모는 전신기 킹셔플이 적기병 무리의 발을 묶고 있는 동안 발바토스 일행은 라크로아 성으로 가는 길을 서둘렀다.


아키히로-시노-래프터 그림이 왜...


스토리2

 갤러르호른 제국에 공격받고 있는 라크로아성에 도창한 발바토스 일행. 아키히로와 시노는 각각 건담족의 모습으로 변신한다. 철혈기사들의 싸움이 시작되었다. 쿠델리아 일행은 가면의 기사, 기계기사 키마리스 때문에 위기에 몰리지만, 디바인나이트 윙이 구해준다. 윙의 공격으로 마인드 컨트롤에서 풀려난 가면의 기사는 갑옷을 해제했다.

기사단장이 된 나이트도몬. 출세했구만.


스토리3

 다섯대의 기갑신이 모으고 있던 엘리멘탈 에네르기를 받아서, 마침내 기갑신 엘기이야가 부활헀다! 그 떄, 갤러르 호른의 사령관 러스탈은 버그러스탈이 되어, 사악한 정채를 드러낸다. 강대한 사악의 앞에서 6대의 기갑신이 합체하여, 초기갑신 건제네시스 알이 나타났다. 건제네시스 알과 버그러스탈의 태결이 여기 시작되었다....


건제네시스R보다 디바인나이트가 더 눈에 띈다.


 해설서의 스토리 해설 부분을 추가하면...

 가면의 기사는 갤러르호른의 황태자 맥길리스였다. 세뇌가 풀린 맥길리스는 갤러르호른제국과 싸우지만, 적이었던 자와 함께 싸우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 미카즈키. 그러나 쿠델리아의 팬던트에서 나타난 영상에 의해, 진실을 알게된 맥길리스를 이해하게 된다. 미카즈키가 함꼐 싸울 결의를 굳히자, 선본으로부터 받은 파츠에 쿠델리아의 팬던트가 흡수되어 미카즈키는 발바토스루프스로 변신한다. 새로운 힘을 얻은 발바토스 루프스는, 메탈몬스터가 된 사령관 러스탈에 도전한다. 그리고, 엘리멘탈 에네르기를 받아 부활한 엘가이야도 가세하여, 메탈몬스터를 쓰러뜨린다. 하지만, 싸우는 동안 라크로아에 갑자기  접근해 온 붉은 달에 라크로아왕국은 빨려들어가 버리는 것이었다...


노전사 게이레일 등, 철혈의 오펀스 모티브 캐릭터가 가득


원탁의 기사편 - 원복의 의식

스토리1

 라날 지방을 개방한 후 브리티스성을 향하고 있던 크라운나이트 건담 일행. 현자 안토니오는 그 도중에, 브리티스 왕가가 대대로 원복(성인)의 의식을 행하려 했다. 전신을 섬기는 미데아신전이 가깝다는 것을 깨달았다.

원작의 러스탈은 그리 악인이라고까지는...


스토리2

 현자 안토니오가 크라운나이트 건담에게 이 의식을 받도록 신기 코어부스터를 건네자, 크라운나이트건담은 뜻을 굳히고 혼자서 신전으로 향했다. 그러나 신전 안에는 자비로니아 제국의 강적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운 원탁의 기사들이 가득


 해설서 스토리

 (1,2의 뒤에 추가) 자빌로니아 제국의 강적들을 쓰러뜨리고 강철의 갑옷을 발견한 크라운나이트. 그 앞에, 자빌로니아의 스피릿몬스터 솔로몬빅잠이 나타난다. 마력의 불꽃에 휩싸이는 크라운나이트였지만, 그 공격을 견뎌내자 정령에게 인정을 받아, 강철의 갑옷을 받게 되었다. 


좋아하는 마크투 형제 등장정령 지아머는 좀 무섭다...


 이번 4부에서는 철혈의 오펀스 원작 2기 등장 캐릭터들도 나오고, 원작보다 취급이 더욱 나빠진 러스탈의 모습이 미묘하다. 여기서 철혈의 오펀스를 모티브로 하는 이야기는 대략 마무리가 되고, 최종장이 되는 다음 5부에서 붉은 달과 관련된 마지막 싸움이 전개될 듯 한데, 드디어 게임 일러스트 재활용 카드와 구작 에피소드 끼워넣기가 끝나고 신세성탄전설 5부만을 위한 카드로 가득한 세트가 나온다고 한다. 과연 얼마나 마음에 드는 결말이 될지 지켜볼 수 밖에.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