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영화 타짜에 보면, 김헤수 누님이 분한 인물이자 설계자로 나오는 '정마담'이 이런 대사를 치는 장면이 있다.

 - 평경장. ...내가 그 인간 때문에... 이 길로 들었어.

 그리고 어설프게나마 덕후가 되어버린 나에게 저 평경장같은 존재가 스트리트 파이터2(이하 스파2) 라고 할 수 있겠다. ...뭐, 스파2가 아니었더라면 데이터 이스트의 '다크실'이나 아이렘의 '해머링 해리'나 데이터 이스트의 '미드나잇 레지스탕스'나 캡콤의 '파이널 파이트'나.... 불광국민학교 앞에 있던 한일오락실에 처박히게 만든 게임이야 얼마든지 있긴 하지만서두.

스파1 클리어

사실 스트리트 파이터 모음집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SFC의 스트리트 파이터 터보와 MD의 스트리트 파이터 대시 플러스는 각각 이름은 달랐지만 교묘하게 대시와 터보를 양쪽으로 수록했었고, PS/SS로 나왔던 캡콤 제너레이션 5집 격투가들은 스파2-대시-터보의 모음집이었다. 이 격투가들은 나중에 iOS로 모바일용 옵션을 달아서 스파2컬렉션이라는 앱으로 출시되기도 했는데, 2018년에는 앱 업데이트가 되지 않아 최신 iOS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PS와 SS로는 또 스트리트 파이터 컬렉션이라는 이름으로 슈퍼스파2-슈퍼스파2터보(X)와 스파제로2대시를 각각 두 장의 디스크에 넣어 발매하기도 했고.

 이후 PS2로 스파제로 파이터즈 제너레이션이라는 타이틀로 스파제로1-2-3-포켓파이터(슈퍼 잼 파이터즈 미니믹스)를 묶었고, 하이퍼 스파2라는 게임에 스파2-대시-터보-슈퍼-슈퍼터보(X)를 섞어서 즐길 수 있게 내놓기도 했다. 그리고 이 30주년 기념판의 10년 전 버전인 20주년 기념판에서는 하이퍼 스파2와 스파2 3rd 스트라이크를 묶어서 내놓기도 했고.

 그 뿐 아니라 PS3/XBOX360 으로는슈퍼 스파2 터보 리믹스라는 양키 센스의 HD 리메이크 버전이 등장했고, 이를 기반으로 2017년에는 스위치 런칭 초기작으로 울트라 스파2가 등장하기도 했으니 스파2의 역사는 늘 현재진행형이었던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보너스 스테이지 너무 좋아

  스파2의 재미는 1991년을 살아온 세대들에게는 두말하면 입아플 재미였고, 나 역시 그 재미에 푹 빠져 중학교 수업은 머릿속에서 비우고 어떻게 오늘 저녁에 연신내 미키오락실/둘리오락실에서 많이 이겨볼까 하는 생각만을 하고 살았더랬다. 그게 해마다 버전업이 되면서 92년 대시, 93년 터보, 94년 슈퍼.... 등이 나올 때마다 질리지도 않고 열광해 댔던 기억이 참 새롭다. 그렇게 오락실에 없는 용돈을 들이부으며 살아왔으면서 또 이렇게 30주년판이라고 묶음이 나오니 덥썩 물어주는 나란 인간은 참...

30주년판의 이야기를 조금 해보면, 오래된 게임들의 묶음인 관계로 몇 장 없는 스샷처럼 좌우가 잘리는 화면구성으로 되어 있다. 물론 풀스크린으로 즐길 수도 있지만 요즘 세상에서 이런 해상도의 그래픽을 굳이 화면을 꽉 채울 필요도 없고 게임을 즐기기에 오히려 더 좋지 않을 것 같아, 적당한 필터와 함께 게임을 즐기게 된다. 

 커맨드 입력 타이밍도 당시 그대로 살린 에뮬레이션인지, 조작이 꽤 빡빡한 느낌이다. 작년에 구매해서 신나게 즐겼던 울스파2의 경우 조이콘으로 적당히 비벼도 더블썸머솔트킥이 무난하게 나갔던지라, 입력을 꽤 정확히 해줘야 한다는 느낌으로 조작해줘야 기술이 잘 나가는 그런 느낌이다. 온라인에서 만나는 사람들 대다수가 스틱이 없어서 그런지, 나도 그렇지만 상대방도 삑싸리가 가는 경우가 종종 보여서 오히려 인간적인 플레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조이스틱은... 스파5도 지원하던 레거시 컨트롤러 지원이 되지 않는다. 30주년판에서는 스타트버튼이 PS4 기준 터치패드이기 때문인 것 같은데, 뭔가 좀 다른 수를 내 줬어도 좋지 않겠나 싶기도 하면서, 어차피 귀찮아서 패드로 플레이하는 경우가 99.99%인지라 딱히 불만이랄 것도 없지 않나 싶기도 하고.. 이 핑계로 스틱하나 살까...

온라인 플레이의 경우 좀 의아한 부분이, 대전 매칭 상대의 핑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는 느낌이 전해져 온다. 역시나 통신조건을 선택하는 옵션이 없어서, 무작위로 전세계 플레이어를 상대로 매칭을 잡는 것 같다. 덕분에 아주 쾌적하게 플레이할 수 있는 상대가 있는가 하면, SFC 시절 퀵샷 조이패드의 슬로우 (스타트버튼 오토 연타) 옵션을 작동시킨 것 같은 툭툭 끊기는 플레이를 해야만 하는 상대가 있기도 하고. 그리고 패배가 화정되면 디스커넥트를 걸어버리는 랜뽑러까지, 다양한 경우를 만나게 된다.

 사실 나름 오락실에서 6버튼과 함께 굴러먹어오던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이런저런 경우를 당해도 큰 스트레스없이 허허 웃게 되긴 한다. 사실 이런건 과거 슈퍼스파2터보HD리믹스나 울스파2에서 충분히 경험했던 경우들이라 더 그런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온라인 플레이 대상 타이틀이 스파2터보, 슈퍼스파2터보(X), 스파3-3rd, 스파제로3 4가지로만 제한된다는게 꽤나 아쉬운 느낌이긴 하다. 하지만 모든 타이틀이 대응되었다면 매칭잡기가 더욱 힘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 

  울스파2에서 호평을 받았던 설정집의 영향인지, 30주년판에는 게임 안에 설정집과 각종 설명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어서 이런저런 요소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크다. 이 게임들을 다 묶어서 4만원대에 출시한 것도 감사한데 조기 구매 혹은 예약 구매자에게는 울트라 스트리트 파이터4를 증정하기도 하고 이런 충실한 설정집을 한글로 즐길 수 있다는 점만 봐도 이 게임은 풀프라이스가 아주 오랫동안 빛날 아주 고마운 타이틀이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비록 쾌적하진 않지만 전세계의 강자들과 추억의 타이틀들로 권을 나눠볼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흠잡을 곳이 없는 올해 최고의 격투게임 타이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오락실에서 나네꾸-반달차기 좀 날려봤다는 중년이라면 꼭 한 번 즐겨봅시다. 당신의 교복냄새가 돌아올거에요.

Comment +2

  • JK7 2018.07.09 11:07 신고

    스트리트 파이터는 언제나 로망이지만 대전 액션과 어드벤쳐에 취약한 저로서는 손 댈 수 없는 게임...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