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졸업

이야기2013.11.23 23:30

교제와 스틱


블로그에는 구체적으로 언급한 적이 없는 걸로 기억하는데, 작년 초.. 2012년 02월부터 드럼 레슨을 받기 시작했더랬다. 그 때부터 따지자면 1년 9개월 동안 직장인 주말 취미라는 과정으로 계속해 온 셈인데, 실제로는 주말에 다른 일정이 생기면 빠지기도 많이 하고 해서 아마 약 14개월 정도의 기간 동안 일주일에 하루 씩 레슨을 받은 것 같다. 악기를 비롯한 대부분의 취미라는게 시간을 들이고 스스로 노력한 만큼 늘어나는지라 얼마만큼의 기간 동안 레슨을 받았는지 보다는 스스로 얼마나 연습을 했느냐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생각해보면, 처음 얼마간을 제외하면 집에서 혼자 하는 연습을 별로 하지 않다보니 어디가서 드럼 연습한다는 말을 꺼낼 정도의 실력을 쌓지는 못했다. 물론 처음 시작했을 때 보다야 많이 늘긴 했지만, 결코 다른 누군가에게 자랑할 만큼의 실력은 못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말 그대로 취미로, 가능한 평생 갖고 가고 싶은 만큼.. 스틱과 연습용 패드, 그리고 전자드럼은 내 목을 조르게 되지 않는 한 머리에 이고라도 갖고 가고 싶다. 

 그러나 지금은 일단 집중해야만 할 일이 많아 주말에 시간을 내기도 어렵고, 평일에도 드럼에 시간을 할애할 수가 없다보니... 일단은 레슨도 잠시 접어두면서, 졸업이라는 표현을 써 보련다. 제대로 어떠한 실력을 갖추지 못하는지라 도중하차가 정확한 표현이겠지만... 언젠가 서바를 접던 때와는 달리, 저 상처가 어설프게 난 스틱을 한 번은 부러뜨려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기에, 초급과정의 졸업이라고 감히 적어본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8번째 손전화  (2) 2015.10.31
2014.7.21  (2) 2014.07.21
졸업  (2) 2013.11.23
아이폰5 용 케이스 제작  (2) 2013.07.24
연신내 사거리, 이비인후과, 롯데리아, 데리버거  (4) 2013.05.20
2013.3.25  (2) 2013.03.25

Comment +2

  • eihabu 2013.11.25 06:22 신고

    형 배운단 소리만 들었는데, 벌써 초급과정 졸업이라니..
    시작은 할 수 있지만, 끝을 맺기가 어려운게 악기 배우는건데...대단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