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발매된지도, 구해 둔지도 오래된 아이지만... 뜬금없이 눈에 밟혀서 간단 오픈 포스팅.

습자지에 싸인 자태벗겨보면 요렇게등짝


 뭐 록맨이 미국가서 메가맨이 된거야 요즘 세상에 모르는 분들은 없을거고, 당시 넨도 록맨이 구하기 힘들어질거라는 헛소문을 듣고 허겁지겁 구한 것이 요 메가맨. 이름만 다르고 록맨과 모든 것이 똑같은 걸로 알고 있다. 이 넨도가 나올 때만해도 고인취급 받던 록맨이었지만 2018년에 정식 신작 록맨 11편이 나온다고도 하고, 어쨌든 이 파란 8비트 영웅은 어떤 모습으로건 볼 때마다 결국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실히 깨닫게 된다. 

파괴 장면을 재현하는 이펙트넨도로이드 특유의 포장

 사실 이 록맨도 이런저런 포징과 표정 교체 등으로 놀아보고 싶었지만, 꺼낼 때마다 나는 액션피규어와는 맞지 않는 인간이라는 생각을 또 하게 된다. 이래저래 교체하는 것도 좀 귀찮고, 그냥 그대로를 보기만해도 좋다는 핑계를 늘어놓아도 누가 뭐라 그럴 사람없고.


록맨 대지에 서다왼팔을 록버스터로 교체하고표정파츠와 오른손도 교체

록맨 특유의 달리는 모습이나 스탠드와 파괴 이펙트를 활용해서도 갖고 놀아보고 싶었으나... 딱 위의 사진 3장을 찍고 나니 거짓말처럼 만사가 귀찮아져서 다시 봉인해 버렸다. 나의 나의 피규어 사랑은 고작 이런 것인가... 하는 묘한 자괴감과 함께, 습자지 포장까지 곱게 해서 다시 선반에 돌려두고 느즈막하게 점심시간 포스팅...이라는 이야기. 나이 탓인지 요즘 컬렉션을 둘러보다 보면 울컥울컥 현자타임이 올라오는데 더 예뻐해 줄 새 주인을 찾게 해줘야 하는 생각도 드는, 그런 점심시간이 흘러간다.

댓글 0


2018년초 기준 타이틀 화면. 화면이 요상한건 아이폰X이라..


 트위터 등지에서 이름만 듣고 있다가, 2017년 가을 동생 내외가 귀국했을 때 하는 걸 보고 슬쩍 깔아본 게임. 장르는 모바일 카드수집/육성 리듬액션 어드벤처 게임 쯤 되려나. 뱅 드림! 걸즈 밴드 파티..라고 써놓고, 반구 도리무-가루즈반도파티 가 되는 발음을 줄여서 통칭 '반도리'.


 일단 가장 메인이 되는 리듬액션 게임은, 과거 이 제작사가 만들었던 '러브라이브 ~ 스쿨 아이돌 패스티발'과 같은 부조리한 게임이다. 게임 자체는 언뜻 '탭소닉'이 생각나는 롱노트와 화면에 슬라이드 노트가 추가된 느낌으로, 리듬게임 좀 했다면 금방 친숙해질 수 있는 게임이지만, 위에 언급한 러브라이브와 마찬가지로 좋은 캐릭터들을 갖고 있지 못하면 풀콤보로 클리어했다 하더라도 S는 커녕 C랭크 클리어라는 성적표를 받아볼 수 밖에 없는 구성이다. 


캐릭터는 어지간한 모바일게임에는 다 들어있는 가챠=뽑기를 통해서 모으는게 기본이지만, 또 어지간한 모바일게임에는 다 들어가는 주간 이벤트를 열심히 해서 2성과 3성 캐릭터를 받을 수 있다. 역시 다른 모바일게임들이 그렇듯, 보상으로 주어지는 3성 캐릭터와 가챠로 얻을 수 있는 3성 캐릭터는 효율이 다르다. 그래도 3성으로 밴드 구성원을 5명 채워두면 A~S 정도는 받을 수 있고 이 정도면 게임을 플레이하는데 별로 지장이 없다.


피땀흘려 모은 스타로티켓을 끊으면3성 하나는 준다.


 다른 모바일 게임들에도 들어있는 과금요소는 이 게임 전용 화폐라고 할 수 있는 다이아몬드 모양의 '스타' 인데, 현질로 구매하는 유상 스타와 게임을 플레이하다보면 생기는 무상 스타가 구분된다. 유상 스타가 아무래도 쓰임새가 더 있지만, 현질을 멀리하는 나같은 플레이어들은 이벤트 보상, 스토리 해금, 캐릭터 육성, S랭크 이상 클리어, 난이도 하드 이상 풀콤보 클리어 등으로 무상스타를 열심히 모아 2500 스타로 10연 가챠를 도전하거나 종종 푸는 1000스타 5연가챠를 통해서 3~4성 캐릭터를 뽑는 걸 목표로 하게 된다. ...리듬게임을 플레이하다 폭사하면 무려 50스타를 사용해서 컨티뉴할 수 있지만... 과연 그럴 사람이....


 앞으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2018년 1월 초 시점에서는 일단 4성 캐릭터가 가장 높은 등급이고, 잘 나오지 않는다.... 현질을 하면 확률이 좀 높아질 것 같기도 한데, 현질 따위는 하지 않으니 증명할 방법은 없다;; 그래도 비기너즈 럭으로 게임 초반에 4성 카농(헬로 해피 월드의 드럼)을 얻었고 종종 받은 3성 캐릭터로 그럭저럭 플레이하는 중. 익숙한 곡들은 나름 풀콤보나 S, SS 랭크 클리어를 하게 되어 나름 무상 스타 수급도 쏠쏠했더랬다.


커버곡 추가 공지커버곡 구매화면 1커버곡 구매화면 2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는 멀티라이브(멀티플레이)인데, 혼자하는 것보다 보상이나 효율이 훨씬 좋고 내가 폭사하더라도 클리어 및 보상을 받을 수도 있으니 기왕 할거라면 멀티라이브를 메인으로 진행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물론 처음 하는 곡이나 이벤트용 도전곡들은 솔플로 연습해보고 하는 것도 좋겠지만 3개월 정도 플레이해 보니 멀티라이브가 일단 이 게임의 기본인 듯. 특히, 아직 오픈하지 못한 곡들을 즐겨볼 수 있다는 점도 플러스.


이벤트는 거의 매주 갱신된다.특별한 기간에는 로긴만으로 보너스.이벤트 기간에는 한정 4성캐가 등장하는 가챠 오픈.



 사실 이 게임의 캐릭터들은 딱히 내 취향의 그림체도 아니고 설정들도 꽤 흔한 클리셰에 맞춘지라 그리 땡기지 않는데, 리듬게임은 잼잼레게 아저씨가 나오건 하츠네 미쿠가 나오건 일단 리듬게임이 재밌고 곡이 좋아야 한다. 그런 면에서 이 게임을 처음 깔아야겠다는 결심이 선게 수록된 곡들이었다. 반도리 오리지널 곡들은 밴드 곡이라고 해놓고 대부분 아이돌 곡이라는 느낌이라 그렇게 땡기지는 않는데, 커버로 수록된 곡들이 JPOP이나 애니송, 보컬로이드곡 등이고 기본적으로 무료로 계속 플레이할 수 있는 면이 매력적이었다.


 이 게임을 깔게 된 계기는 홍련의 화살(진격의 거인 시즌1 첫번째 OP), 시크릿 베이스 (ZONE, JPOP), 천체관측 (BUMP OF CHICKEN, JPOP), Don't say "lazy" (K-ON 시즌1 첫번째 ED), 주근깨 (JUDY and MARY, JPOP) 가 수록되었다는 점. 플레이하다보니 점점 좋아하는 곡들이 점점 추가되어서, 한동안은 꽤 즐기게 되지 않을까. 커버곡은 게임을 즐기다 보면 나오는 전용 아이템으로 구매하는데, 느긋하게 즐기다보면 어느덧 충분히 좋아하는 곡들을 열 수 있다. 


 탭소닉 이후로 모바일 리듬액션 게임을 열심히 즐겨본게 아주 오랫만인데, 의외로 카카오 게임을 통해서 2018년 상반기에 정식서비스를 한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아무래도 매국노의 상징 흩날려라 벚꽃 1000 송이는 빠지겠지?

댓글 0

박스 앞면박스 뒷면


 원래는 동전을 넣고 가샤가샤 돌려 퐁 하고 뽑는 가샤퐁인데.. 언젠가부터 박스버전도 발매되고 있는 반다이의 건담 가샤퐁 시리즈. 그 중, 가장 비싼 500엔짜리 제품이자 가샤퐁 건담 중 최근 가장 주가를 올리고 있는 앙상블의 첫번째 울궈먹기 2.5가 발매되었다.


짐은 3개씩 만들어야 제 맛.완성 직전!


 앙상블 02는 여기서 보시면 되겠고, 색놀이하기 딱 좋은 구성인 더블오라이저와 밴시, 무장세트는 생략하고 사랑하는 짐만 3개 구해 보았다. 요즘은 개인적으로 들여와서 나누는 분들이 많아, 앙상블이 처음 나왔을때보다 좀 더 구하기 수월해 진 감이 있다.


짐2짐3


 기존 앙상블02의 짐이 HGUC GM이라면 이번 2.5는 구판으로만 나왔던 리얼타입컬러의 재현이다. 이 작례는 상당히 보기 힘든데, 카메라 아이의 클리어부품까지 파란색으로 바꿔주는 등, 같은 가격에 손이 좀 더 가는 구성이면서 아주 예쁘장하게 나온 것이 정말 마음에 꼭 든다고 하겠다.


02의 짐3와 2.5의 짐3댄디라이언2 찬조출연!

 

 자그마하면서도 아기자기한 구성, 딱 좋은 느낌의 프로포션 등 맘에 쏙 드는 짐GM 들이라 기쁜 마음에 엉성한 사진들이나마 포스팅. 그래요. 짐은 사랑입니다.

댓글 0

결산 페이지는 여기서 볼 수 있다. http://www.tistory.com/thankyou/2017/tistory/558392


찾는이 별로 없는 변방의 자그마한 판잣집이라는게, 결산을 보니 더욱 드러난다...


생각해보면 트위터-페이스북도 접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에서 한물간 블로그를 붙잡고 있는건,


역시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열어보면 추억을 적어놓은 일기 같은 느낌이 들어서인 것 같다. 


초라한 결과물이지만, 좀 특별하게 보이는 페이지로 정리해 놓은 것이 재미있어서 슬쩍 포스팅.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탈출 게임  (4) 2018.05.14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이 끝나고  (0) 2018.02.25
'shikishen의 기억 제4막'의 2017 결산  (0) 2018.01.05
9번째 손전화  (0) 2017.11.30
광명역, 울창한 작은 숲길  (2) 2016.06.18
8번째 손전화  (2) 2015.10.31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