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이 전의 여행기록을 마무리 짓건 말건.. 그냥 키보드를 두들기고 싶어 여행기록을 남겨둔다. 그나저나, 사실 제목과는 다르게... 이 날은 도쿄가 아니라 치바에 있었다. 나리따 공항에서 치바로만 이동했으니...
뱅기를 타면 날개샷나리따에서는 처음 내려봄나리따 천장 일부는 이렇더라


 - 9시 비행기를 타러 인천공항을 가는데, 주차장이 모두 만차라 임시주차장으로. 이정표를 잘못봐서 두바퀴 정도 헤매다 겨우 도착. 초장기 주차되어 있는 버려진 차들 주인을 모두 잡아들여 목을 쳐야 한다.

 - 이륙 3시간 전에 도착하며 면세점도 여유있게 보겠지만, 2시간 전에 도착하면 게이트 앞에서 화장실 다녀올 정도의 여유는 되는 듯.

 - 가는 길에는 오랫만에 영유아의 울부짖음이 없는 조용한 비행.

 - 가오갤2를 기내영화로 봤는데, 우리말 더빙으로 보는 맛이 역시 쏠쏠하다. 사람들이 왜 욘두욘두 했는지 알겠더라. 눈물 찍어내느라 혼났네.

 - 나리따에서 편도로 타고 온 적은 있어도 왕복으로 가는 건 이번이 첨인데, 뱅기 내려서 입국장까지 매우 한참 오래 길게 걷더라....

 - 입국하고 동생을 만나, 한국보다는 조금 따뜻한 날씨에 옷을 갈아입고 이로하스 모모부터 한 모금. 캬~ 일본에 온 기분!!

 - 동생을 만나 스타바에서 커피 한 잔 때리고 열차타고 일단 동생 집으로. 가는 길에 신 후나바시에서 갈아타는 김에 이온몰 퍼스트 키친에저 점심.

 - 이 때 스플라툰2 주말 페스 테마가 가라아게에 레몬 뿌리는 팀 VS 안뿌리는 팀이었는데, 동생은 안뿌리는 팀이라고. 그런데 메뉴 중에 가라아게에 소금과 레몬즙을 끼얹은게 있길래 그거 먹었다가 쫓겨날 뻔....


 - 이온몰의 가샤퐁 존에서 몇가지 땡기는 가샤를 돌리고 동생 집으로. 예전에는 못 느꼈는데 동생의 이야기를 들으며 보니 좀 시골느낌이 있긴 했다. 그래도 한가하고 조용해서 좋던데.

사로운 가면라이더는 빌더라는 듯.식완 코너에는 정말 식완들이..

 - 제수시의 퇴근을 기다려 함께 저녁을 먹으러 나름 번화가라는 후나바시로. 어째 예전 신원리 우리집에서 연신내로 놀러나가는 느낌이랄까, 딱 그느낌.

 - 후나바시 역 건물안에 나름 하비샵도 있고 아니메이트도 있고, 소소한 덕질을 하기에는 나쁘지 않은 곳이었다.
킹오파 일러스트는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재활용인가.진열하는 직원의 근성이 느껴지던 하비존


 - 동생이 기억하던 치킨튤립(맞나?)는 없었지만, 호프와 식사를 함께 할 수 있는 역사 건물 가게에서 이것저것 시켜서 저녁식사. 오덕한 미식가 

놀이를 하고 싶었지만 동행한 동생 내외의 사회적 체면과 지위와 위상을 생각하여 자제를....



 - 오락실에서 전자파 충전을 할까 하고 갔는데, 이제 일본의 오락실은 내가 앉아서 코인을 넣고 놀기에는 너무 멀리 가바렸다는 느낌 뿐... 크레인 코너에서 미쿠와 나미와 핸콕과 스플라툰2와 기타등등을 보다가 순식간에 지폐 몇 장이 증발...


 - 일본에 왔으니 노래방을 가야지!! 광장을 갔는데 다무 기계 리모콘이 매우 거대해서 깜놀... 오랫만에 노래방을 갔더니 목소리도 안나오고 해서 소소하게 2시간만.

 - 동생 집으로 돌아와서 다음날 오다이바 일정을 생각하며 두근거리는 가슴을 부여잡고 잠자리로.


'멀리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 도쿄 나들이 3일차[끝]  (0) 2017.11.22
2017.11.도쿄나들이 2일차  (0) 2017.11.21
2017.11. 도쿄 나들이 1일차  (0) 2017.11.19
2017 오오사카 여행 2일차  (0) 2017.04.29
2017 오오사카 여행 1일차  (0) 2017.03.31
1505 오키나와 여행기 1일차  (2) 2015.06.29

댓글 0

라이브다무

기계 자체에도 화면이 붙어있는 라이브다무

라이브다무

화면은 터치스크린으로 작동

 
 나와 비슷한 취미를 가진 분들이라면 대략 이름을 알고 있을 신촌 모처의 가라오케 기계가 있는 노래방에, 기계 자체의 업그레이드가 행해졌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 보았다. 정식 가동이 이번 주에 시작이었던 듯.


 일단 기계자체에 붙어있는 화면과 깔끔하고 심플한 기체가 멋진데, 뭐 노래방을 기계구경하러 가는 건 아니니.... 감상은,


 - 기존 다무에는 수록되지 않았던 약간은 매니악한 곡들도 수록되어 있다. 단, 매니악한 곡이라고 해서 덕후계열 곡에 한정된 것은 아니다. 유명 그룹의 멤버가 진행한 솔로 프로젝트 앨범 수록곡이라던가 하는.

 - 반주가 꽤나 좋다. 반주의 퀄리티가 어차피 노래방이면 가격으로 승부하는게 낫다는 분들께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반주가 좋으면 노래부르는 재미가 더 좋은 것도 사실.

 - 몇몇 곡들은 코러스가 쩐다. 매우 쩐다.

 - 하츠네미쿠로 대표되는 보컬로이드 관련 곡들도 상당히 실려있다. 이제 댄스를 연습할 때인가.(...)

 대략 이런 느낌? 주 1회 가량 가주는 노래방이지만 여름을 맞이하여 더욱 피치를 올려볼까 생각 중. ....다만, 책보다 아이폰을 이용하여 DAM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곡을 검색하는게 훨씬 편한 관계로 KT 망이 좀 더 원활하게 잡혀주면 곡 검색하기 더 좋을텐데...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B'z & Mi-Ke  (6) 2011.07.02
[BLU-RAY] Monster's Garage  (4) 2011.02.01
[BLU-RAY] GLORY DAYS  (2) 2011.01.11

Comment +4

ウルフルズ - 우루후루즈 - 울풀즈 라는, 2010년 5월 현재 활동중단 중인 일본 록그룹이 있습니다. 일본 오사카 출신으로 노래에서 뜨거움, 남자다움, 슬픔, 사랑 등을 느낄 수 있는 밴드지요. 사실 한국에서는 그다지 인기가 없다..기보다 인지도가 매우 낮은지라, 넓고 좁은 인터넷 상에서도 아는 분들이 별로 없는 밴드입니다. 가장 유명한 곡이라면 역시 아시타가아루사(Ashita ga arusa )-내일이 있잖아 정도가 아닐까 싶은.


우리나라에는 이 아시타가아루사와 갓츠다제(깡다구랑께) 정도가 유명한지라 코믹한 이미지의 밴드로 알고 있는 분들도 제법 되지만, 마초..라기 보다는 뜨겁고 재미있고 상냥한 남자다움이 넘치는 이들의 노래를 가라오케에서 불러보고 싶은데... 혹시 이 블로그에 들르시는 분들 중에 우루후루즈-울풀즈의 노래를 잘 알고 계시면서 가라오케로 달려보고 싶은 분들이 있으실까.. 해서 올려보는 급조 포스팅이랍니다. 

 사실 좁은 인간관계의 지인들 중에서도 이들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3명 남짓이라 저를 포함한 3명이서 가라오케를 달려봤는데 이게 또 알차게 달릴 수 있더라구요. 혹시 관심있는 분들은 덧글 부탁드립니다. 검색해 보면 몇몇 블로그가 잡히긴 하지만 울풀즈 관련 포스트들이 이미 몇 년 전에 작성된 것들 뿐인지라 과연 아직도 그들을 좋아하는 분들이 계신지 궁금해 지네요.

Comment +8

  • 이카수 2010.06.01 16:22 신고

    이들만의 노래로 가라오케 달리는 건 무리이지 않나? 라고 생각했는데 벌써 달리셨군.ㅋㅋㅋ
    옛적 명곡들이 생각나는구만.

    • 제가 B'z 외에 거부감없이 아무곡이나 골라들을 수 있는 또 하나의 아티스트거든요. 2월에 라이브짐 다녀오고 몇달을 계속 B'z 노래만 들어놨더니 요즘은 울풀즈가 너무나 땡겨서 말이죠..

  • SMoo 2010.06.01 19:11 신고

    언제 갈 예정? 연락하랑께.

  • 미령 2010.06.04 15:46 신고

    大阪ストラット 보고 골때려했던 때가 어언......반자이도 좋습니다.(비즈님의 반자이도 좋지만.) 카와이이히토의 PV도 보고 미치듯이 웃었던....아는건 시키센님께서 말씀하신 두곡이랑해서 겨우 다섯곡 정도 뿐이군요...; 저는 이들 노래를 가라오케로 부를 수는 없지만, 구경도 되게 신날 듯 하네요. 즐거운 시간 보내십셔~

    • 아아.. 미령님과 함께 같이 노래방이라도 달려보면 재밌을 것 같은데 말이죠... 벌써 2년째 벼르고 있는 부산여행이 결정되면 일정 맞춰보면 좋겠습니다^^

  • 경우 2010.06.18 08:36 신고

    야부레 카부~레에에에 ㅜㅠ

이번 주에도 12곡이라는 풍성한 양을 보여주는 신곡들. 이번주에는 애니메이션 관련곡이 더 많이 눈에 띄고, 아는 곡들도 제법 눈에 보인다.

26332 君にジュ?スを買ってあげる(케로로 중사 3기 OP)  グル?プ魂
  26334 魔神見?(마징카이져2기삽입곡)  JAM Project
  26335 手をつないで(수왕성 ED)  ユンナ
  26337 千の夜をこえて  Aqua Timez

  26338 A Happy Life  林原めぐみ
  26341 ANGELUS(이누야샤6기OP)  島谷ひとみ
  26343 DAY IN VACATION  渚のオ?ルスタ?ズ
  26344 God knows(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 삽입곡)  ?宮ハルヒ(平野綾)
  26350 STILL(토가이누의피ED영어버젼)  いとう かなこ
  26346 To me  安全地?
  26336 アタック! ギャグマンガ日和(개그만화보기 좋은날 OP)  うえだゆうじ
  26348 あなたがいた森(Fate stay night 1기 OP)  樹海

우선 26332번. 케로로 3기 오프닝이자, 재밌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그룹인 그룹타마시이의 곡인 너에게 쥬스를 사줄께가 눈에 확 들어온다. 어쩔 수 없는 케로로 덕후다 보니 당연히 반가운 곡이기도 하고, 투표에서 뽑힌 걸 본 기억도 없는 탓에 의외의 곡이기도 하고. 또한 재작년 12월에 홋카이도에 갔을 때 동생과 갔던 가라오케에서 썰렁한 우주를 CG 개구리가 폴짝거리는 배경으로 불렀던 기억이 있는 곡인지라 매우 반갑다. 곡의 분위기는 시끄러우면서 밝아서 노래방에서 부르기에도 큰 부담이 없을 듯. 케로로 관련 곡이 투니버스판을 제외하면 초썰렁 반주로 만들어진 케롯토마치 밖에 없던 관계로 대단히대단히 반갑다.

흥분을 가라앉히고 다음 곡은 잼프의 마신등장(오역). 이렇게 말하면 의외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사실 마징카이저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관계로 한두번 밖에 들어보지 않았다. 기억에도 안 남을 걸 보면 별로였던 듯(이러면서 윈앰프를 뒤지고 있...).

세번째에 위치한 완전소중우리윤하하악아악의 손을 잡고(오역)는 금영에서 선수를 치긴 했지만 여전히 반갑다.

네번째 아쿠아타임즈의 천일밤을 넘어서(오역)도 뭔지 기억은 안나지만 역시 애니메이션의 엔딩곡. 좀 흔해빠진 느낌의 곡이긴 하지만 바꿔말하면 친숙한 느낌이라고 할 수도 있는 느낌의 곡.

네번째 하야시바라 메구미의 곡은... 내가 알고 있는 그 하야시바라 메구미라면 제법 오랫만의 곡인 것 같다. 그러고보니 최근에 PV가 하나 보이는 것 같던데 그 곡인지는 잘...

다섯번째 시마타니 히토미의 엔젤러스는 들어본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한데, 아무튼 시마타니 히토미 곡이니 다시 들어보기는 해야 할 듯. 이 곡과는 별개로 작년의 카멜리아같은 밝은 분위기의 곡이 하나 나와줬으면 한다.

끝에서 두번째의 어택 갸그망가비요리는 2기 오프닝으로 알고 있는데... 기왕이면 짧고 강렬한 1기 오프닝이면 어땠을까 싶다. 이게 1기 오프닝이면 더 좋은 거고. 노래와는 상관없지만 갸그망가비요리도 몇몇 강렬한 에피소드는 재밌었지만 전반적으로 우스타 쿄스케 같은 느낌이라 그다지 개그의 코드가 나와 맞지는 않았던 듯 싶다.

아는 곡이 이것저것 눈에 확 들어오는 신곡표이긴 하지만 정작 노래방에서 불러볼 만한 곡은 26332번 너에게 쥬스를 사줄게 정도 뿐인 듯. 하지만 곡을 좋아하니 별로 상관없달까. 진짜 조만간 노래방 함 뜨긴 해야겠는데.. 언제 가나?

Comment +16

5. 2006. 08. 27. 오전

부~~ 라고 해야할까, 찌이이이~ 라고 해야할까. 아무튼 굉장히 이질적인 알람소리에 잠에서 깨었다. 7시 반쯤 되었을까. 전날의 피로 덕분에 정말이지 꿈한번 꾸지 않고 푹 잔 아침이었다. 냉방이 약간 강했던지 약간 몸이 오슬오슬 추운 느낌이 들긴 했지만, 더운 햇살 아래서 또 걸어다닐 하루를 생각하면 그것도 나름대로 기분좋은 일이었을지도.

신비롭게 가려보아요

-  6. 2006. 08. 27. 오후에서 계속. 앞으로 한 번으로 끝낼 듯 싶다.
-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거대화 한다. 울트라링 착용!!(...알아듣는 사람이 있을까?)

Comment +12

  • 키란 2006.09.17 12:36 신고

    아마 그 언니 핑크일걸요..지금 생각하면 왠지 김태희가 오버랩되는 얼굴이었던;
    오사카 갔다온지 얼마 안됐는데 몇개월 전 일인것 같은 오래된 느낌이 드네요.
    아직 한달도 안지난 날짜에 잠시 충격을-_-;
    노래는 제가 맞추면 재미없고 다른 분께 양보를*^^*

    • 저도 적으면서 꽤나 오래전 일처럼 느껴져서 놀랐답니다. 이래서 사진이 좋은 것 같아요. 미르시내님이랑 키란님 사진까지 쭉 합쳐서 보고 있으면 기억이 생생해 지거든요. 노래는 물론 선곡하신 분이 맞추시면 재미없겠죠?

  • 렌탈 남...친...-_-;
    그 이틀간이 자꾸 멀어져 가는 것 같아 아쉬워요. 여행기를 읽으니 하나하나 떠오르는...
    저도 노래 다른 분께 양보를*^^*

    • 렌탈 남친... 저거 설명이 더 웃겨요. 짐짓 충격적인 내용일 수 있으나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할(이해할?) 내용의 파격 소설이라나... 대략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요. 여행의 기억이 좀 멀어지면 어때요. 사진도 남아있고 기억도 남아있는데요. 내년에 또 여행을 떠나보자구요~!!

  • 우진 2006.09.17 17:07 신고

    울트라링이라...필이 어째 오인용인데...;

  • 사장 2006.09.17 19:16 신고

    그거 울트라맨이 차고 변신하는거 아니에요? 옛날에 반지잃어버려서 고생하는거 본 적 있는거 같은데...초딩땐가 유딩땐가...

  • 아흑...정말로 그리운 거리이군요...ㅠ_ㅠ
    (전 동경보다 오사카를 더 좋아해욥.)
    금룡라면은....톤코츠인가요?
    렌탈남친의 설명POP가 장난이 아니군요...우아아.....^_^;;
    노래방 4명이서 1시간은 너무 짧지 않던가요? 정말 아쉬우셨었듯.....

    • 전 아직 동경은 안가봤지만 오사카는 좋아합니다. 역시 우루후루즈의 영향이지요... 이래저래 아쉬움이 많이 남은 여행이었지만, 내년이 있으니까요.

  • 판다 2006.09.19 13:08 신고

    오... 가라오케.... 역시.....-_-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