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가샤가샤돌려 퐁하고 뽑아야 가샤퐁일텐데, 한정판이라고 상자에 넣어 택배로 배달해주면서도 가샤퐁이라고 한다. 요즘은 아예 일반판도 박스로 발매하던데, 과연 이래도 되는 것인가...하는 회의가 드는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니 그냥 넘어가고, 아무튼 2017년 가을 쯤 예약을 받았던 혼웹한정판 3탄, 포르테 EX03 퀸 만사가 도착하여 설렁설렁 포스팅.

언제나의 혼웹박스이제는 없으면 아쉬울 것 같은 완충제실제 박스 사이즈는 이 정도.
박스 안에 가득부품이 이만큼조립설명서


 ...이제는 없으면 오히려 이상할 것 같은 완충제를 포함한 상자로 배송된 퀸만사는, 어쩐지 지난번 사이코 건담보다는 좀 더 풍성해 보이는 부품과, 조금은 개량된 것 같은 구조를 보여준다. 특징적인 바인더와 어깨 부품이 기존 포르테와는 상당히 다른 구조로 구성되어 있고, 목관절은 지난번 사이코 건담이 일체형이었던 것과는 다른 부품분할을 보여준다. 

 
정면살짝 옆에서등짝
팔꿈치는 생각보다 덜 접힌다.액션 포우즈!바인더는 생각보다 가볍다


 사이코 건담에 이어 대형기체를 재현하면서 패널라인도 넉넉히 있어서, 기존 가샤퐁에 비해 먹선을 넣어도 그리 지저분해 보일 것 같지는 않아보이기도 한다. 양어깨 바인더 끝은 보호포장이 되어 있는데, 포장을 해야 할만큼 뾰족한건가 싶은 의문이 조금 남는 편.


스탠드에 올려보았다.손바닥에는 골다공증빔사벨이.. 너무 작아...

사벨의 날은 클리어파츠로EX02 사이코 건담과 함께가샤퐁전사 EX입니다


 요즘 각 제품군끼리 팀킬을 하는 건가 싶을 정도로 다른 제품군의 라인업이 동일기체인 경우가 있는데, 이 퀸만사도 최근에 컨버지로도 발매가 되어, 좋은 조형을 보여주며 반응 또한 괜찮았었다. 한정으로 나와본들 가샤퐁전사의 한계를 넘지 못할 퀸만사라고 생각했는데, 가샤퐁전사라는 제품군이 가진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디테일과 덩어리감 또한 잘 잡은 제품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스탠드에 올라가서 얌전히박스와 함께LBB에도 꿀리지 않는 사이즈


  다음 EX04는 나이팅게일인데, 이게 나올 때 쯤이면 2018년 02월말 발표된 최신 SD건프라 제품군인 SDCS(크로스 실루엣)으로도 나이팅게일이 나오는지라 이번 팀킬은 어떤 양상을 보여줄 지 기대가 된다. 이리저리 사진을 찍다보니, 일반판 가샤퐁전사로 나올 강화형 더블제타를 어서 손에 넣어 함께 사진찍어보고 싶은 욕심이 불끈.

댓글 0

 2017년 9월 말, 일본의 어느 모형행사에서 판매했다고 하는 한정판 포르테 하이뉴건담 클리어버전. 포르테 01탄의 라인업인 하이뉴건담의 클리어판일 뿐이지만, 행사 한정판이라는 이름을 덕후를 불타오르게 하기 마련... 찾아보니 의외로 비싸서 이걸 어쩌나..하다가... 하다가... 생겨났다는 그런 이야기.


부품을 늘어놓아본 모습.


 구성 자체는 정말 포르테 01탄의 하이뉴건담을 파란 클리어로 만든 것. 재질이 물러져서, 단단한 재질 탓에 만들고 나면 손가락이 뻐근했던 원작과 달리 힘을 덜 들이고 만들 수 있다. 또한, 스탠드가 03탄부터 도입된 여분 핸드를 보관할 수 있는 타입인데, 일련번호 같은 것이 찍혀 있어 이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기도 하고.



 다만, 기존에 나왔던 DASH 클리어 한정판들의 경우 관절 파츠까지 비슷한 색의 클리어로 만들어졌던 것과는 달리, 일반적인 포르테용 관절 부품을 사용하고 있다는 점은 다소 아쉽다.


오오사카 한정판이었던 풀컬러 클리어 갓건담과 비교과거 행사 한정판이었던, 선배 DASH 뉴건담과 비교오리지널이 되는 포르테 01 하이뉴와 비교


 이 글을 적는 2017년 10월 초 시점에서는 아직 한국에 발매되지 않은 포르테 04탄을 기다리는 도중에, 다소 비싸게 구하긴 했지만 새로운 듯 새롭지 않은 포르테 라인업을 하나 만들게 되어 나름 즐거운 기분. 나이트건담이 들어있는 포르테 04탄은 언제나 오려나...

댓글 0

포르테02가샤퐁전사 f#02


 2017년 4월 초 일본에서 발매된 가샤퐁전사 신작, f(포르테) 02. 포르테 2탄이 비교적 빨리 한국에도 정식발매가 이루어졌다. 확실히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식 발매되니 구하기도 편하고 뭔가 직접 구한다는 보람이 있어서 좋다. 이번 라인업은 기동전사 Z건담에서 3종, 더블오 극장판에서 1종, SD전국전에서 1종, 그리고 다소 쌩뚱맞게도 섬광의 하사웨이에서 주역기도 아닌 양산기가 1종인데... 미니북에 나와있듯이 포르테 한정판인 EX를 포함해서 향후 섬광의 하사웨이 라인업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한다.


F007 - GNT-0000 더블오 퀀터

DASH도 아니고 NEXT 02탄에 등장했던 퀀터가 거의 6년 정도의 시간이 흘러 엄청난 퀄리티로 f로 등장했다. f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클리어파츠와 부분도색이 일품이며, 좌우 비대칭인 팔도 제대로 만들었다. 사진에는 없지만, GN소드에 핀이 있는 부품이 별도로 들어있어, 실드의 비트를 모두 결합한 GN 버스터 소드도 재현할 수 있는 가샤퐁을 초월한 구성을 보여준다. 게다가 백팩의 바인더 연결 구멍이 반대쪽에도 뚫려있어 향후 풀세이버를 재현할 수 있는 추가 파츠나 옵션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를 품게 한다. f#02 의 얼굴마담으로 등장한 만큼 2종의 큰 캡슐에 들어있어 부품의 변형도 거의 없는, 가샤퐁전사의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할만한 멋진 라인업.


F008 - MSZ-006 Z건담

 NEXT 22탄에 가변 구조를 재현하였으나 다소 아쉬운 모습으로 등장했던 Z건담이, F#02에서 좋은 프로포션으로 등장했다. 빔사벨도 그립을 도색한 클리어파츠로 재현했고, 백팩이나 다리, 프론트 스커트 등 디테일 재현이 좋다. 라이플과 빔사벨이 다 제공되는 점도 좋다. 


F009 - RMS-009 릭디어스

Z건담 1화에서부터 등장했던 에우고의 상징 같은 기체인 릭디어스가 크와트로 전용기 컬러로 등장했다. 이번 F#02가 매우 참신하게 느껴지는 부분이기도 한데, 주로 주역기체나 방영 당시 네임드 적기체들만 등장했던 NEXT 이후의 가샤퐁전사 라인업에서 정말 드물게 등장한 조연급 기체이기 때문이다. 클레이바주카의 볼륨감도 좋고, 다소 고정이 아쉽긴 하지만 빔피스톨 2정도 제대로 탈착 및 손에 쥐는 것이 가능하다. 특유의 모노아이는 클리어파츠에 은색 도색이 적용되어 큼지막하게 붙어 있어, SD건담의 매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하겠다.


F010 - RMS-117 가르발디β (베타)

 위의 릭디어스와 마찬가지로, Z건담 초반에 등장한 지구연방군의 기체. 개인적으로는 어렸을 때 아카데미의 우주검객 샤이안 (가즈L/R의 카피킷)으로 이걸 만들 수 있어서 좋아했던 기체이기도 하고, 작중의 파일럿이었던 라일라 밀러 라일라가 무척 매력적이었던지라 여러모로 반가운 라인업이다. 모노아이는 NEXT 시리즈부터 이어지는 각도를 바꿀수 있는 구성이고, 마냥 심심하게 빨갛지만은 않은 구성과 디테일, 프로포션이 모두 마음에 든다. 다만, 특유의 빔라이플의 조준경 부품이 잘 고정이 안되어 접착제를 동원해야 하는 점이 살짝 아쉽다.


F011 - Me02R 멧서 

 상당히 쌩뚱맞은 라인업인데, 소설판으로만 존재하는 섬광의 하사웨이에 등장하는 마프티군의 기체. 몇 년 전에 나온 BB전사 크시 건담에 단순한 구조의 서비스킷으로 부속되기도 했다. 이번 F#02 미니북에 보이는 EX01 페넬로페는 이 멧서가 소속된 마프티군과 적대하는 연방군의 건담으로, 마프티군의 건담인 크시건담도 향후 포르테 시리즈로 발매될 예정인 듯. 킷 자체는 가슴 덕트의 노란색 부분도색과 붉은 사출색의 싸구려느낌을 제외하면 매우 우수한 느낌으로 나왔다.


F012 무사뉴건담

 F#01의 무사건담마크투에 이어, SD전국전에서 또다시 무사뉴건담이 참전. 초창기 무사7인중이 갖고 있는 원작 느낌과 무사건담 느낌이 양쪽 모두 잘 살아있는 멋진 조형으로 나왔다. 여전히 눈동자가 없고 눈이 작아 전국전 출신 무사건담의 느낌을 의도적으로 죽이는 느낌이 있긴 하지만 프로포션과 디테일 조형과 부분도색 등 킷 자체가 가진 매력으로 모든 것을 덮어버린다.



 신선한 충격이었던 F#01에 이어, NEXT 이후로 만나기 힘들었던 과거의 인기 조역기체들을 만나볼 수도 있으면서 라인업 전체적으로 퀄리티가 매우 뛰어난 멋진 시리즈라고 하겠다. F#03은 6월에나 만나보겠지만, 여전히 기대감을 품게 하는 제품군이라 아니할 수가 없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