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요상한 캡슐 두 개와언제나의 앙상블 박스판

전종 수집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지만, 뭔가 중복 구매가 이뤄지는 듯한 느낌의 건담 앙상블. 2018년 8월~9월초 사이에 발매된 07탄 중 일부와 뭔가 +@를 입수하고 며칠 묵혀두다가 퍼뜩 놀라 부랴부랴 포스팅. 최근 촬영환경이 바뀌어서, 뭔가 안정적인 느낌이 아니긴 하지만... 포스팅 안하고 넘어가는 것 보다는 훨씬 낫다고 생각하며 올려본다.

 040 + 042 기라도가 + 무장세트 / 040?+ 042? 기라도가 + 무장세트 [이벤트 한정 블랙 클리어 버전]~C3 한정

행사 한정판에 들어있는 미니북뒷면은 뭐 그닥...
일반판은 지휘관기 사양으로블랙 클리어버전은 일반기 사양으로

과거 가샤폰전사 시리즈 중 NEXT 뉴건담이나 DASH 하이뉴건담이 행사장 한정 클리어버전으로 판매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무려 앙상블 기라도가와 무장세트가 한정판으로 등장했다. 여기 포스팅은 함께 찍어올리지만, 심지어 행사장에 선행 판매되기까지 하는 등 뭔가 대우가 남다른 느낌... 기라도가인데....

무장세트를 장비해 보았다.무장의 이름은 랑게 부르노 포라고.

추가 무장은 랑게 부르노 포라는 이름으로, HGUC 기라줄루, NEXT 시리즈 등에서도 등장한 적이 있다. 무장의 볼륨은 역시 앙상블 답게 튼실한 편이지만, 고정성이 좋은 대신 가동을 한다고 보기는 좀 곤란한 무장으로 보인다. 물론 장비하는 것만으로 등빨과 뽀대가 대폭 업그레이드되는지라 용서가 되지만. 전에 나왔던 스타크 제간과 좋은 페어가.. 되려나?

 039 리 가지

리 가지.색분할과 디테일이 좋다.
등짝. 앙상블 시리즈라는 느낌의 구멍들.상당히 느낌 좋게 나왔다.

극장판 기동전사 건담 샤아의 역습에 등장했던, 초반 아무로 레이의 탑승기로 등장한 기체. Re-GZ라는 명칭과 일어표기 때문에 리 가즈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불리우고 있지만, 일단은 여기서는 리 가지라는 이름으로. 제품 자체는 머리 뿔이 별도 부품으로 분할되어 디테일을 살려주는 측면은 있지만 잘 빠지는 관계로 접착을 하는 것이 좋을 듯 하고, 라이플과 실드, 소체라는 단촐한 구성이다. 하지만 앙상블다운 색분할과 디테일이 만족스러우며, 한정판으로 사자비+BWS 를 지른 사람이라면 최소 하나는 쟁여놔야 하는 라인업이라 하겠다. ...뭔가 주객이 전도된 듯한 기분이...

앙상블 07은 여기까지만

사실 이번 07은 038 건담MK2(에우고 컬러) + 041 G디펜서의 인기가 가장 높을 듯 한데, 박스 구매를 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10개 1박스를 구매했는데 기존 시리즈와 달리 기라도가가 2개 이상 나오고 나머지 라인업 중 일부가 1개만 들어있더라...라는 실패보고가 있었다. 아무래도 이번 07은 정책이 좀 바뀐 듯 한데, 구매하시는 분들은 이미 원하는 구성을 잘 뽑으셨으리라... 앙상블은 일부 라인업들에 .5를 붙여서 컬러 배리에이션이 조금씩 등장하던데, 이번 07은 티탄즈 컬러 MK2와 레즌 전용 파란 도가 등이 들어가는 7.5가 나중에 나오지 않으려나.. 하는 생각을 잠깐 해보면서, 앙상블 07은 여기까지만. 

댓글 0

 HGUC는 아닌 구판이지만 카테고리는 일단 HG로... 144스케일이니까. 좀 더 프라모델을 많이 올리게되면 카테고리를 다시 구분해야 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무척 오랫만에 올려보는 프라모델 포스팅.

 지금은 이미 HGUC로 훨씬 좋은 퀄리티의 버전이 나온 기체이자, 사실 제작 자체는 작년에 다 해놓고 사진을 안 찍고 박스로 고고씽했던 탓에 이제야 올려보는 킷 되겠다. 데칼링도 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지만 맞는 데칼을 찾기 어려웠던 탓에 그냥 부분도색에 기본 스티커+마감제로 마무리 지었다.
 사실 만들 당시에는 HGUC 기라도가가 발표되었던지라 작년 가을에 실시된 어딘가의 신춘건프라 대회에서 만들었더랬다. 그때는 부분도색도 좀 신경써서 슈트룸파우스트나 머신건도 도색해볼까 싶었지만 저 상태로 너무 오래 시간이 지나버린데다 그래본들 HGUC 먹선작업품을 이길 수 없다는 걸 알기에 이정도에서 만족하기로 했다.
User image

구판의 프로포션.

User image

동생 ANTIDUST의 HGUC 프로포션.

 이정도로 퀄리티 차이가 나는데 굳이 손대고 싶어질 사람이 있을까나... 구판의 매력이라는 것도 분명 있고 HGUC의 프로포션이 안고 있는 불만점도 분명 있긴 하지만 요즘 프라업계말로 지구인 수준을 간신히 유지하고 있는 나인 줄 알기에 여기서 접기로 했다.
 마찬가지 이유로, 창고에 처박혀 있는 구판 제간을 어서 꺼내서 만들어야 8월 발매 예정인 HGUC 제간을 만든 뒤에 후회가 없을텐데, 아마 못하지 싶다. 구판 기라도가랑 제간 구할 때 나름 발품 좀 팔았었는데 쯥. 지금은 구하기도 쉽지 않지만, HGUC가 나온 마당에 굳이 구판을 구할 필요는 없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 나름 비장의 킷이었던 구판 144스케일 기라도가였다.

'구암뿌루와 > HGUC' 카테고리의 다른 글

HGUC 제간 & 스타크 제간  (4) 2010.04.04
30주년건담+MSV구판 풀아머 건담 - 진행중  (4) 2009.12.06
[구판] AMS-119 GEARA-DOGA  (4) 2009.06.12
HGUC AMX-003 Gaza C_하만 칸 전용기  (4) 2008.07.13
HGUC YMS-15 걍  (4) 2008.06.28
구판+HGUC RGM-79 GM SNIPER CUSTOM  (4) 2007.10.21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