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공홈에서 가져온 포스터 이미지


 - 2018년 3월 마지막날을 넘기지 않고 챙겨본 KT 멤버십 월1회 무료영화....


 - 일단 이 영화를 홍보하는 포인트가 좀 낚시다. 온갖 캐릭터들이 난무하는 것이 거짓말은 아니지만, 그게 메인인 영화가 아니다.


 - 알고보니 원작 소설이 있다고. 


 - 설정이라 그렇겠지만, PSVR을 사용해 본 입장에서 오아시스가 가능할 날이 과연 오려나.


 - 설정만 놓고 보면 주인공 웨이드는 좀 씹덕같은 이미지여야 할 것 같은데, 저 정도면 훈남 아닌가.


 - 게임을 게임으로만 보지 말고, 즐기는 와중에 인생의 진리를 깨달아보자...라는 교훈이 좀 보이는 거 같은데, 게이머들 중에 그런 사람도 있을지도...


 - 전세계를 네트워크로 이어서 놀 수 있는 최고의 게임, 그 개발자가 죽으면서 남긴 이스터 에그를 찾는 주인공에게 그 유산이 이어진다... ...브레이크 에이지?


 - 홍보 포인트인 수많은 캐릭터들이 지나가긴 하지만, 내 눈에 띄었던 건 닌자거북이, 블랑카, 헤일로, 건담, 트레이서 정도... 너무 빨리 지나가는 듯.


 - 러닝타임이 2시간 반인데,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봤다. 피식피식 웃음이 나오는 포인트가 제법 많았고, 마지막 부분의 대반전과 복선이 정말 최고.


 - 스티븐 스필버그가 만들었다는 것도 홍보포인트였는데, 제임스 캐머런도 참여했다고. 아이언 자이언트의 최후가 이해가 가기도.


 - 건덕들에게 건담이 나온다는게 제법 화제인데, 기대를 할 정도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결코 적은 활약도 아니다. 무엇보다 등장 대사는 폭풍간지.


 - 경제력을 이유로 사람을 죽도록 착취하고, 심지어 죽이기까지 하고, 책임지지 않으며, 불법마저 서슴치 않는다. 영화에 몰입하게 되는 요소 중 하나. 


 - 주인공 웨이드의 아바타인 Z는 어쩐지 파이널 판타지 15가 연상되는 느낌이었다. 그냥 외모 탓일까.


 - 이 영화를 더 재밌게 즐기기 위한 요소는 게임과 애니메이션만이 아니라, 대중문화 그 자체인 것 같다. 물론 상징적인 몇 가지만이 등장하긴 하지만.


 - 적 세력인 IOI의 행동에 좀 맥락이 없거나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조금 있었는데.. 그게 뭐 중요한가. 너그러이 넘어갑시다.


 - 기대를 품고 극장에 갔는데, 그 기대는 배반당했으나 영화 자체가 매우 재미있어서 만족스러웠던 영화. 30대 중반 이후 서브컬쳐에 관심있는 분에게 추천.

Comment +0


 마블의 어벤져스 관련 영화가 나오면 꼬박꼬박 챙겨보는...척 하고는 있지만, 사실 관심있는 건 아이언맨 뿐인지라 다른 히어로가 주인공인 건 잘 보지 않는다. 토르는 꽤 재밌다던 2편을 포함해서 1편도 보지 않았고, 헐크 시리즈는 감독이 누구건 보지 않았다. 챙겨본 건 결국 아이언맨 3부작과 어벤져스였는데, 언젠가 해외여행을 다녀오다가 기내에서 본 퍼스트 어벤져(캡틴 아메리카 1탄)도 당시 극장에서 본 사람들의 악평이 대단했던지라 패스했다가 비행기 안에서 보고 생각보다 괜찮네.. 싶었던게 다였다.

 마블의 히어로 무비들이 어벤져스 시리즈로 묶이는 일련의 흐름 속에서, '어벤져스'로 인해 다시 관심을 두게 된 히어로가 바로 캡틴 아메리카인데, 오래 전에 포스팅했던 '시빌워'의 가장 큰 축이 캡틴 아메리카 VS 아이언맨이라는 걸 떠올려보면 이번 윈터 솔져는 안 볼래야 안 볼 수가 없는.. .그런 영화였던 것 같다.

 - 용산에서 IMAX 3D로 봤다. 음... IMAX 3D 효과가 가장 좋았던 부분은 가장 처음의 '믿고 보는 아이맥스' 로고 부분이었고, 그 다음은 그 전의 예고편이었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거 실제로 통용되는 말인가?) 가 그렇듯, 원작 코믹에서 차용해왔으나 역할이 바뀐 인물들이 눈에 띄면 꽤 재미있다. 아는 만큼 재미있는 부분이라 할 수 있겠는데, 나도 수박 겉핥기 수준인지라...

 - 애국자 영웅 캡틴의 고뇌가 꽤 여러번 스쳐지나가는데, 해결은 역시 정의.

 - 잘 모르는 캐릭터였는데, 팰콘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선하고 유쾌하며 건강한, 캡틴보다 정이 가는 아군.

 - 블랙 위도우는 이미지가 조금 바뀐 듯... 어벤져스때가 더 매력적이었던 것 같다.

 - 블랙 위도우 하니까... ...호크아이는 어디간거야?

 - 아이언맨, 헐크는 이름만 언급된다. 그것도 영웅의 이름이 아니라 본모습으로...

 - 윈터 솔져는 원작의 이미지를 아주 잘 살린 디자인과 활약이 압권. 영화에 맞춰 발간된 코믹스 캡틴아메리카-윈터솔져를 보시면 아주 좋을 듯.

 - 이번 악의 흑막님은.. 시작하자마자 '저 놈이 범인이네'하는 포스를 너무 흩뿌려 주셔서.... 

 - 체력, 격투술, 방패라는 캡틴 아메리카의 특징이 마구마구 발산되는 액션이 난무해서 시원시원하다.

 - 그러나 이야기 전개는 좀.. 뭐랄까, 아이언맨2 때 느꼈던 '재미없는 건 아닌데 조금 늘어지는거 같은' 느낌이 좀 있다.

 - 닉퓨리가 자동차로 하고 싶었던 건 결국 뭐였을까?

 - 큰 기대를 걸고 있던 최종전투의 헬리캐리어 전투씬은... 음... 역시 웅장하긴 한데.. 음.. 뭐랄까...

 - 요원 13 샤론 카터는 다음 편을 기대하세요일까? 그냥 1편의 페기 카터 배우를 1인 2역으로 썼으면 어땠을까?

 - 막판에 샘과 격투를 벌이다 양팔에 큰 상처를 입은채로 후송되던 럼로우는 다음편에서 뭔가 하는 걸까?

 - 아이언맨2의 욕쟁이 상원의원을 기억하는 분들은 반가움에 치를 떠실지도.

 - 역시 쉴드 최고 미녀는 마리아 힐. 누가 뭐래도 마리아 힐.

 마블 잘 모르는 우리 각시랑 같이 봤는데, 중반으로 들어가는 닉퓨리 추격신에서 잠이 깨서 끝까지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아이언맨2,3 도 좀 그랬었는데, 어벤져스 시리즈 영화들이 '어벤져스' 본편을 위한 징검다리로만 그치지 말았으면.. 싶다. 토르는 1,2 다 안 봤는데 본김에 챙겨볼까나....

Comment +6

  • AyakO 2014.04.07 18:56 신고

    다만 저 포스터에 나오는 바렛을 겨울병사는 끝까지 들어보지도 못했던 것 같아요...

  • eihabu 2014.04.08 03:31 신고

    어벤져스에서 주구장창 방패만 날려대던 캡틴보다는 훨씬 박력있는 모습이었지..
    초반에 UFC 웰터급 챔피언이었던 조르쥬 생피에르(배트록)의 등장에 보면서 헉~ 했는데...

    여담이지만 캡틴의 영화속 매력발산 = 핫토이 캡틴제품의 중고가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거...
    핫토이 캡틴퍼스트어벤져 괜히 팔았어...그땐 안 멋져보여서 팔았는데...이제 멋져보이니 ㅠㅠ

    • 어벤져스에서도 캡 꽤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근데 배트록이 그런 사람이었군 ㄷㄷ 중고 피규어의 시세라는 건.. 어떻게 보면 참 재밌어 ㅎㅎ

  • kyung 2014.04.08 10:34 신고

    캡틴의 가슴이 더 푹신해진것 같았어요. 어깨가 더 튼실해진듯. 팬아트에서는 버키가 캡틴의 가슴을 주물거리며 기억을 찾는내용이 인기를 얻고 있더라구요. 암튼..전반적으로 굉장히 화려해지고 볼거리가 많아졌지만..전 아직 1탄이 쪼금 더 맘에 드네욤. 퓨리가 로저스의 아파트에 찾아왔을때 전축에서 흘러나온 노래를 유튜브에서 찾아서 다시 들으며 '그래! 이게 캡틴이지..' 이러고 있었어요. 오래된 영웅님의 어쩔수 없는 고전미라고 해야하나..뭐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구요. 참..캡아3탄은 2016년에 나온다고 합니당.

    • 팬아트.. 조금 위험하군요 ㄷㄷ 캡틴이 2차대전 시대 사람이라 등장하는 오래된 요소들은 코믹과 영화 모두 깨알같은 재미를 주는 것 같습니다. 2016년까지 언제기다리나.. 싶어도 어벤져스2와 다른 히어로 영화를 보다보면 금방 오겠지요^^

이미지 출처는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37796


 사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씨,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가 나온다는 것만 알고 있던 영화였고 별로 볼 생각도 없었다. 그러나 주변 입소문이 안 보면 억울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주말을 이용해 슬쩍 보게 되었더랬다. 

더보기


 기대를 별로 안하고 봐서 그런지는 몰라도, 생각할 꺼리도 많고 충분히 재미있는 영화였다. 보려고 했던 영화들은 안 보고 생각없던 영화들을 골라 보면서 만족하는 나날이 이어지는 중.

 끝으로, 다음 웹툰 최대 히트작 중 하나인 이끼, 미생의 작가 윤태호님의 작화로 영화판의 프리퀄이 웹툰으로 진행 중. 보러 가려면 http://m.cartoon.media.daum.net/m/webtoon/view/snowpiercer 

Comment +2

  • eihabu 2013.08.07 10:17 신고

    결국 봤구먼~!!
    영화에 대한 해석도 분분하고...보고나서 이야기 거리도 많은거 보니 역시 봉준호다 싶네.
    글로벌한 취향에 맞추느라 한국적인 냄새가 많이 빠진건 아쉽지만 말야.

    • 확실히 영화를 보고 나서 이야깃거리가 많을 듯. 설정이 좀 이상하다 싶은 부분도 있지만 그건 뭐 넘어가고.

변신로보트 3탄


 세간에서 변압기라는 이름으로도 불리우는 변신로보트 실사영화 트랜스포머3. 내심 기대하던 영화긴 했지만 이래저래 시간을 못 내다가 조금 늦게 보게 되었다. 3D로 보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은 관계로, 2D로 봤는데 나쁜 소문을 많이 듣고 봐서 그런지 개인적으론 참 재밌게 봤더랬다. 몇가지 감상을 적어보면..

 - 옵대장님.. 옵티무쌍 하실 때랑 허공에 대롱대롱 매달리실 때랑 너무 이미지가 달라요. 그래도 멋있는 장면 많았음.

 - 센티넬 프라임... 반전 캐릭터였는데 솔직히 모든 등장 로보트 중에 제일 멋있었다. 자동차일때는 빼고.

 - 메가트론은 어째 존재감이 희박하다가 우째 그런 결정을...

 - 주인공의 현실에서 청년실업 문제가 굳이 한국만의 것은 아니구나..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 여주인공이 바뀐 건 조금 아쉬웠지만, 바뀐 여주인공도 충분히 매력적이었다. 나름 남자들에겐 참 좋은 이미지를 남긴 듯.

 - 범블비의 존재는 여전히 단순한 로보트 캐릭터 1 뭐 이런 수준이 아니더라. 옵대장과 함께 역시 큰 축을 담당하는 캐릭터.

 - 2편에 비해 대립구도나 연계성이 훨씬 나아진 듯. 스토리를 많이들 까던데 개인적으로는 저정도면 훌륭하다 생각함.

 - 바다 깊이 묻어버리고 도망가고 없이 깔끔하게 결말을 냈으니 4편은 뭐 안나오겠지? 스핀오프나 외전이 나오려나?

 - 전철에서도 광고로 엄청 보이는 쉐보레의 스파크는 극중에 나오긴 한건가? 당췌 뵈질 않으니 원...

 - 메가트론 측 캐릭터들 중 스타스크림도 잘 안보이고.. 쇼크웨이브와 레이저비크(새로 변신하는 암살로봇)만 기억에 남음. 

 - 페라리로 변신하는 디노는 컨셉은 대빵 멋지던데 하는 일이나 클로즈업이 너무 없었던 듯...

 -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3개의 시리즈 중 3편이 가장 나은 듯. 2편도 재밌게 보긴 했지만 아쉬움이 많았는데, 2편의 기억과 3편 관람 전 주위의 혹평 때문인지 상당히 재밌게 봤더랬다. 졸린 장면도 없었고, 최종결전으로 이어지기 위한 스토리 진행도 그다지 지루하지 않았고...

 - 그러나 로봇들의 전투에 몇몇 로봇을 제외하곤 캐릭터성이 많이 걷혀있다는 점과, 인간 대 로봇이라는 구도에서 감점을 주시는 분들도 제법 많을 듯. 

 - 다 보고 나서 프라모델이나 피규어가 갖고 싶은 로봇이 없다는 점도 좀 아쉽. 굳이 꼽자면 센티넬 프라임 정도? 얼굴에 수염만 빼면 전체적으로 매우 멋지더라. 그 외에는 페라리로 변신하던 디노 정도.. .나머지는 뭐...

 뭐 아무튼.. 주말을 이용하여 영화구경가서 충분히 재밌게 보고 왔더랬다. 4편이 나올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시리즈는 일단락되었다고 봐야겠지.

 근데 앞으로 나올캡틴 아메리카를 볼 것인가 말 것인가... 

Comment +6

낮잠 늘어지게 자고 일어나서 미령님의 블로그에서 보고 트랙백.

해보고 싶은 분은 여기로 -> http://movie.idsolution.co.kr/?mode=home

내 취향은 이렇답니다.


 그런데, 기본적으로 영화를 그리 자주 보지 않는 편인데다 보고 싶은 영화를 결정하게 되는 계기가 케로로,, 아이언맨, 지아이죠 뭐 이런 것들이라 저 취향 테스트가 꼭 맞는지는 모르겠다;; 심심풀이로 해 볼 만한 테스트인 듯.

'펌질 혹은 바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펌] 미래의 우리집  (8) 2010.07.28
영화취향 테스트  (8) 2010.07.15
ORE 운세  (6) 2010.03.10
뜬금없이 데빌 카즈야  (8) 2010.01.03
[펌] 바람기 테스트  (20) 2009.09.07
[이벤트] 뷰티플 재팬 동북 3현+북해도 이벤트  (10) 2009.07.15

Comment +8

  • 예전에 독서취향테스트를 했었는데 아이디를 까먹었네요 ㅜ.ㅠ
    아이디 까먹으니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번거롭습니다.ㅋ 근데 자기 취향은 자기가 젤 잘알지 않나요?
    전 돈많이 쓴 영화를 좋아하는데요 ㅎㅎ

    • 가입절차가 필요한 것 같지도 않더라구요~ 저도 예전에 다른 취향 테스트를 해본 기억이 있는데 아이디 그냥 새로 타이핑해서 해보았습니다. 저는 본문에도 적어놓은 것처럼 제가 좋아하는 키워드가 포함되어야 영화를 보러 가는 편이라;;

  • 미령 2010.07.16 21:30 신고

    그냥 심심풀이로 하는데도 좀 맞는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시키센님의 취향은 근사하시네요. 굵은 글씨 부분도 시키센님 영화 후기 보면 그런 듯 하기도 하고...^^

  • 해돌 2010.07.16 21:39 신고

    대세를 따르는 침팬치 영화는 뭐징??

    모르겠음...........존중이니 취향해 주시죠~난 이것저것 별로 가리진 않는데

    다만 ~영화속 스토리 라인에 맞는 허무맹랑 한 전개가 아니면 좋음 ㅋㅋ

    괴물 나오는 SF면 완전 좋아함 ㅋㅋㅋ

  • kyung 2010.07.23 12:32 신고

    저는 자비심 부족한 문화예술 애호가 범고래 취향..이라고 나왔어요.-_-;; 딱히 그런것도 아닌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