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갑자기 회사를 그만둔 60대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와 서먹해진 관계를 개선해 보고자 어린 시절의 추억 속에 남아있는 게임을 같이 해보려는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심야식당 도쿄 스토리 이후로 두번째로 챙겨본 넷플릭스 일드. 


 - 아버지가 뜬금없이 사준 훼밀리와 직접 고른 파판3를 즐겼던 주인공이, 지금 푹 빠져있는 온라인게임 파판14를 아버지에게 추천해 준다. 본인은 컴퓨터로 플레이하고, 아버지는 거실의 TV와 PS4를 이용하여 플레이.


 - 주인공이.. 잘 생겼다. 아역도 귀엽고 성인도 귀엽고 잘 생김. 게다가 안경미남과 안 안경미남을 넘나드는 모습이 하앙~♡


 - 주인공 가족의 성이 이나바. B`z 팬이다 보니 일단 먹고 들어가는 이름.


 - 주로 나오는 배우가 회사 과장, 회사 대리, 주인공, 회사 신참 여직원, 아버지, 어머니 정도. 후반에 등장하는 아버지의 친구 배우님이 울트라맨80의 야마토 선생님이라 반가웠다.


 - 회사 신참 여직원은 무려 바바 후미카. 다만 회사 유니폼과 출퇴근용 사복 차림이라 뭐 딱히 기대해선 안 될 듯.


 - 자주 나오는 회사 대리는 뭔 상황만 생기면 시마 코사쿠 (시마 과장 시리즈로 유명한 그분)을 언급한다. 그 분은 뭔가 다른 하나로 성공하신 분이라 과연...


 - 온라인 게임은 모바일을 제외하고는 레퀴엠 조금 해 본 것과 마영전 좀 달려본 것이 다였는데, 드라마를 다 보고 나니 한 번 시작해볼까 싶어...지다가도 할 게임 많은 세상이라 들여다 본 것 정도로.


 - 드라마 특성 상 게임화면과 브금이 자주 나오는데, 어째 음악들이 파판5에서 사용되었던 음악들의 리메이크인 것 같은 느낌이....


 - 오프닝 엔딩의 보컬곡들이 드라마 분위기와 잘 어우러지는게 좋다. OST도 들어보고 싶네.


 듣자하니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가 블로그에 올라왔고, 그걸 책으로 정리한 후 만들어진 드라마라고. 10여년 전의 전차남은 꽤 싫어했지만, 빛의 아버지를 재밌게 보고나니 뒤늦게라도 전차남을 다시 볼까 싶어지는 그런 느낌도 든다. 러닝 타임이 길지 않고, 편수도 많지 않으니 넷플릭스 이용자 중에서 서브컬쳐가 싫지 않은 분들은 한 번 보시면 어떨지. 

댓글 0

아는 사람은 아는, 영원한 일본풍 RPG의 고전 파이널 판타지 3. 지난 8월 닌텐도 DS용으로 발매되어 초기물량 완매 후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는 작품 되겠다. 15년쯤 전에 발매되었던 구식 게임을, 당시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며 이식한 작품으로 여러가지 평가가 엇갈리는 작품. 이식되면서 추가된 히든보스를 클리어하지 못했으므로 완전한 클리어라고 보긴 힘들지만, 이 게임 특유의 필승전법을 펼치면 지금이라도 클리어할 수 있으므로 느긋하게 레벨 노가다를 진행할 생각.
 

어떤 게임인가 하면...

....이제 파판12를 깨야 하는데... 아, 그러고 보니 파판5 어드밴스도... 으음...

Comment +24

  • 오옷! 이놈....한팔로 그렇게 열심히 하더니...어쨌거나 축하한다..

  • 흑. 저도 하고 싶은 게임이지만, 일단 NDSL 부터.-_-

    • 음... 주변의 평을 들으면 질러도 후회없는 기기라고도 하고, 나 역시 그럴 듯한 기계라고 봐. 당장 하고 싶은 게임이 내게 없어서 그렇지.

  • NDSL 블랙은 인터넷에선 매진이더라. 나중에 돈 생기면 가볼까.. ~~;

  • 사장 2006.11.06 07:55 신고

    이번 파판3...큰 기대를 가지고 했는데 시대에 뒤떨어지는 그래픽, 엉성한 스토리(아예 옛날꺼 그대로 나오는게 나았을텐데...)오프닝과 전혀 상관없는 팀원들간의 상관관계, 잡의 특수성이 많이퇴색(능력치는 같은 레벨의 경우 어떤 직업으로 레벨을 올리더라도 능력치가 같다네요) 최강직업들의 약화(닌자와 현자 대략난감)등등으로 막판 앞에서 안하고 있네요. 쩝. 기대했던 것에 비해선 좀 실망. 사운드도 옛날 단음의 정겨움과 박력을 생각하고 했더니 원래 그음악에 드퀘풍으로 바뀐거 같습니다. 옛날 그 감동을 생각하고 하시면 좌절하실듯...특히 소환수 캐좌절.

    • 닌자와 현자의 약화는 확실히 뼈아프긴 해. 소환수의 연출도 김이 새는 것도 사실이고. 그렇지만 게임의 본질적인 재미는 그대로 재현했다고 봐. 그래서 재밌게 했고, 내게는 좋은 게임이야.

  • 응? 잉구스 아니였어?

  • 보스가 2회 공격을 하게 된 게 상당히 짜증이더군요.
    레벨을 적당히 올려놔도 전체공격 2번 연속으로 먹으면 두세명씩 전투불능되니 -_-

    현재 레벨 56인데, 2시간 걸려서 암흑의 구름이랑 싸우고 게임오버되어서 내던진 상태 -_-
    (예전에는 레벨 50이면 클리어 가능했단 말이다!)

    • 히든보스 철거인은 4번 공격... 레벨은 60 전후면 충분히 클려 가능한데, 원작과는 좀 다른 듯한 숙련도에 따른 공-방어력의 변화가 확실히 느껴지는 만큼 직업 숙련도에 대해서 신경쓰는게 좋을 듯. 바하무트 동굴 가서 30분이면 레벨 60 될듯 한데? 난 64 정도에서 가지고 놀면서 클려 했지비...

  • 종혁 2006.11.06 14:52 신고

    아쉽지만...내게는 파판 시리즈의 추억이 전무...그나마 7만 조금했을뿐..(그나마도 엔딩도 못봤음..마지막 던전서 흐지부지)
    판타지스타나 샤이닝포스가 그리운걸 보면 내 게임라이프에는 MD가 지대한 영향을 끼친듯.

    • MD가 너를 키우고 3DO가 시련을 주고 결국 플스의 품에 안긴 님자를 내 잘 알지. 그러고 보니 샤포3 3부작을 제대로 리메이크 해주면 참 좋을텐데 말야.

  • 종혁 2006.11.08 08:27 신고

    아...Super32X를 빼놓으면 안되지...(지금 생각하니 네이밍센스..참...)
    이상하게...짧았지만 잊혀지지 않아... 그때의 카달로그도 아직까지 보관중이고...

    • 메탈자켓이었던가.. 하는 그 3D 메카닉 게임과 템포는 정말 잊을 수 없을 것 같아. 상당한 괴작이었던 그 축소확대되는 SF 2D 격투 게임도 그렇고. 지금은 정말 구하기 힘든 머신이 되어 버린 것 같던데. 쯥.

  • 종혁 2006.11.08 12:43 신고

    메탈헤드...였지...32X 최초의 텍스쳐매핑 ㅋㅋㅋ
    그 SF2D 격투게임은 요즘 가끔 에뮬로 돌리며 추억에 젖곤 하지..근데 메탈헤드는 없드라구

  • 2006.11.10 01:09

    비밀댓글입니다

  • 2006.11.11 04:15

    비밀댓글입니다

  • AyakO 2006.11.12 04:08 신고

    구입도 했고 시작도 했지만, 묘하게 반박자 느린 듯한 전투 템포 때문에 정이 별로 안 가더군요
    ...사실 제일 큰 이유는 너무나도 오리지날리티가 떨어져서 대체 왜 넣었나 궁금해지는 캐릭터들의 설정이지만.

    여담이지만 전 FC용 3을 결국 끝끝내 클리어하지 못한 비극적인 과거가-
    남들은 lv 45에서 깨더만, 전 65까지 올려도 사천왕의 메테오 한 방에 4명이 전멸하더군요
    마검사-닌자-현자-현자 뻔한 구성이었는데...

    • 이쪽 동네 사람들은 팩을 주로 교환해서 했고 그 곳이 정해져 있던지라 세이브가 안된다거나 날아간다거나 해서 클려 못한 사람들이 많았지요. 안정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었던 점이 정말 감동이었답니다... 그런데 레벨 65에서 메테오맞고 전멸이라는건 아무래도 어둠의 용사 4인방을 클리어하지 않으셨거나 파티 숙련도 문제가 아닐런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