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언제나의 혼웹박스알차게 나온 것 같지만 아주 미묘한 완충제 포함

 한정판으로 박스포장이 되어 팔면 더 이상 가샤퐁이라고 하면 안될 것 같지만.. 어쨌던 하이엔드 가샤퐁인 앙상블의 한정판. 전작인 EX06 더블오 시리즈는 아무래도 좀 아닌 것 같아서 구하지 않았지만, 오히려 좋아하지 않는 시리즈인 기동신세기 건담X의 후반 주역기체 DX는 뭔가 좋은 장난감이겠다 싶어 영입해 보았다.

박스아트등짝종종 등장하는 번호박스와 설명서

G팔콘이 포함된 DX는 삼국전 조조님+염봉을 제외하면 제대로 가져본 적이 없었다. 이 제품은 가샤퐁임에도 앙상블이라는 고급진 브랜드 특성을 살려, 합체와 전개상태를 재현할 수 있고, 1/100 프라모델에서나 볼 수 있는 설정상의 무장들이 충실하게 들어있어서 놀랍다. 사실 DX를 잘 모르는지라, 이번에 만져보면서 이렇고 저렇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되기도 했고.

건담DX용 부품들G팔콘과 추가무장 부품들

 MG급 건프라 정도는 가볍게 씹어드시는 수준의 가격과 비교하면 어떨까 싶지만, 풍성한 부품구성을 보여준다 .조립시간도 은근 짧지 않고, 아직 추운 계절이 아니라 그런지 조립감도 꽤 좋은 편. 런너에 붙어있는 부품이 제법 되는 관계로 니퍼는 필수...라는 건 요즘 가샤퐁에서는 당연한건가.

일단 DX 전개상태로포신이 커서 정면샷 잡기가...포신은 재조립으로 신축가능

 건담 DX는 팔뚝과 종아리의 장갑은 교체식으로 전개-일반 형태를 재현하게 되어 있고, 포신과 날개는 가동식으로 되어 있다. 다만, 포신의 각도는 가동식으로 조절할 수는 있지만 연질과 경질 부품이 조합된 상태라 함부로 가동하다간 연질파츠가 파손될 것 같은 구성이라 분해하여 재조립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다. 포신 자체는 분해 조립으로 신축을 재현할 수 있고, 날개는 가동식으로 전개와 수납을 재현하고 있다.


포신의 각도는 가동식가동범위는 그야말로 앙상블등짝은 요렇게

 무장이 다양하게 들어있는데, 빔라이플과 실드는 원래 디자인을 약간 미묘하게 데포르메한 느낌.

빔사벨도 2개빔자벨린도 있다

나기나타와 그레네이드 런처

 빔사벨은 설정대로 2개가 들어있다. 사이드 스커트에서 떼어내는 기믹은 불가능하지만, 박력있는 크기를 보여준다. 그리고 있는 줄도 몰랐던 빔자벨린과 나기나타, 그레이네이드 런처와 건담해머도 포함되어 있어 상당히 풍성하고 갖고 놀기 좋은 장난감이라는 느낌을 준다. 빔사벨류의 날은 모두 클리어파트지만, 똑같은게 5개라 살짝 아쉬움이 남기도...

G팔콘을 불러서냅다 합체옆에서 보면 길어졌다.

G팔콘도 꽤 많은 부품을 조립하게 되어 있는데, 가슴에 붙는 기수부분은 모두 가동식으로 접고 펴게 되어있어 사이즈에 비해 꽤 신박하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G팔콘 자체도 원작을 재현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의 수납기믹이 재현되어 있긴 한데, 은근히 DX 소체가 큰 느낌이라 쉽게 되진 않는 듯.... 개인적으론 거기까지 할 정도로 애정이 있는 킷도 아니기도 하고...

등짝살짝 옆에서건담 DX + G팔콘 유닛...

고등학교 때였나 대학교 때였나.. 1/100 DX+G팔콘 킷을 보고 상당히 비웃었던 기억이 나는데, 세월이 지나고 보니 역대 추가합체 무장 중에서 건담+G아머를 가장 잘 재현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한, 그런 기체인 것 같다. 특히 앙상블 EX07이 그런 면에서 잘 만들어진 것 같기도 하고..

건담DX와 G팔콘정크파츠 1개 포함 구성품들

 앙상블 고유의 등짝 관절을 쓰지 않고 독자규격의 약간 넓은 등짝 부품을 사용하는 것도 그렇고, 어쩐지 이 세트에는 제작진의 애정이 들어간 느낌이 든다. 건담X를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 풍성한 구성과 괜찮은 형태 등 갖고 놀기 좋은 장난감으로 완성되었다고 하겠다. 다음 EX는 BWS를 포함한 사자비인데.. 어떤 만족감을 받을 수 있으려나?

댓글 0

앙상블 05 미니북. 이 미니북은 가샤퐁에만 들어있는 듯.


 나름 발매 간격도 있고 개당 500엔이라는 가격도 부담이라면 부담이라고 해야겠지만 품질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슬슬 인기 시리즈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앙상블. 2018년 2월에 PART 05가 매우 유니크한 아이템과 함께 발매되었다.


10개 들이 박스박스 단품 표면단품 박스 등짝



 028 OO퀀터

파트 05의 대표 기체로 등장한 더블오 퀀터. 건담 더블오의 등장 기체는 02와 2.5의 더블오라이져 이후 두번째인 것 같은데, 옵션파츠를 적용해서 GN소드와 버스터소드의 그립 각도를 바꿔주거나 버스터소드를 만들어주거나 할 수 있다. 프론트 스커트가 없는 디자인이지만 의외로 관절의 가동범위는 그리 넓지 않아 살짝 아쉬움이 남긴 한다. 하지만 가샤퐁 주제에 클리어파트를 조립해야 하는 부위도 있고, 기본 포지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스타일을 즐길 수 있게 완성되어 있어 만족도가 높은 라인업으로 완성되었다.


029 V2건담

V2 건담 정면빔실드는 클리어파트로 재현빛의 날개가 나올 것 같은 등짝
옵션파트를 적용하여 V2B버스터 형태가 꽤 그럴듯 하다HGUC같은 느낌...

 두번째 라인업은 V2=빅토리2건담. 퀀터도 그렇지만, 이 V2는 상당히 손이 많이 가는 조립이 필요하다. 거꾸로, 이 바닥을 좀 아는 사람이라면 만들면서 이게 이렇게 A 또는 B로 바뀔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데, 그런 부분을 생각하는 재미도 상당히 쏠쏠하다. 프로포션이나 디테일은 앙상블이라는 제품군 안에서 최대한을 생각하고 구현했다는 생각이 다는 수작으로 완성된 것 같다.

퀀터보다 가동성은 좋은 느낌V2B와 V2

 다만, 얼굴의 슬릿이 몰드가 아니라 도색으로 되어 있어서 개체마다 차이가 난다는 점이 아쉽다. 같은 박스에서 나온 두개가 각각 슬릿이 다르게 칠해져 있어서 살짝 난감한데, 그나마 하나는 쓸만한 느낌이라 만족해보는 걸로. 


 030 게드라프

 정말 설마 이런 기체까지 나올 줄은.. 싶은 게드라프. V에 등장했던 기체라고는 하나 어떤 형태의 어떤 느낌인지 제대로 알게 된 건 앙상블05를 만들면서 오히려 처음 알게 된 것 같다. 다만 얼굴파츠 전체가 그냥 쑥쑥 빠지는 느낌이 있고, 상반신의 자켓 부분도 잘 고정되지 않는 느낌이 있다. 사실 애정도 별로 없고 뭐 이런 것까지 신규 라인업으로 내나 싶었지만...


 031 아인래드

게드라프만큼이나 놀라운건, 게드라프와 짝으로 움직이는게 당연한 이 아인래드가 라인업으로 등장했다는 것. 상당히 재미있는 조립감을 제공하는데다, 단순한 형태에 높은 확장성, 완성하고 나면 그 크기의 박력에 감탄하게 되는 대단한 라인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030+031 게드라프+아인래드

스탠드 파츠를 적용할 수 있다.상당히 자연스러운 탑승형태

 사실 V는 꽤나 '바퀴'에 집착하는 기체들이 많아서 바이크 형태의 모빌아머(맞나?), 바퀴달린 육상용 거대 전함, 그리고 타이어 하나 짜리 이 아인래드와 타이어 두개짜리 트윈래드까지도 등장한다. 내가 알기론 이 아인래드와 게드라프 페어가 제대로 된 제품군으로 나온 적이 없는데, 그게 2018년에 와서 이 앙상블로 만나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인래드의 특성 상 어떤 식으로 확정할 수 있을까 하는 창의성 넘치는 작례가 기대되기도 하고, 앙상블 파트 05의 최대 판매포인트라고 할 수 있겠다.



 지금 와서 돌이켜보면, 이 앙상블은 반다이가 최근 몇 년간 시도했던 가샤퐁 제품군의 시행착오로부터 배운 점을 제대로 받아들인 그런 시리즈로 자리매김한 것 같다. 개당 500엔이라는 대형 가샤퐁의 부담도 가샤퐁전사 DASH 에서 시험했던 박스 판매를 병행함으로서 트레이딩피규어라는 또다른 정체성을 가져가면서 가격 부담도 줄이고, 오히려 가성비 좋은 제품군으로 탈바꿈하기도 하고.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가샤퐁전사 포르테가 조금 주춤하는 느낌도 있지만, 포르테의 방향성도 조금씩 수정되어가는 느낌이라, 점점 발전해가는 모습과 함께 즐기는 사람 입장에서는 기분좋은 상품들이라는 생각도 들고 말이지. 

댓글 0

박스 앞면박스 뒷면


 원래는 동전을 넣고 가샤가샤 돌려 퐁 하고 뽑는 가샤퐁인데.. 언젠가부터 박스버전도 발매되고 있는 반다이의 건담 가샤퐁 시리즈. 그 중, 가장 비싼 500엔짜리 제품이자 가샤퐁 건담 중 최근 가장 주가를 올리고 있는 앙상블의 첫번째 울궈먹기 2.5가 발매되었다.


짐은 3개씩 만들어야 제 맛.완성 직전!


 앙상블 02는 여기서 보시면 되겠고, 색놀이하기 딱 좋은 구성인 더블오라이저와 밴시, 무장세트는 생략하고 사랑하는 짐만 3개 구해 보았다. 요즘은 개인적으로 들여와서 나누는 분들이 많아, 앙상블이 처음 나왔을때보다 좀 더 구하기 수월해 진 감이 있다.


짐2짐3


 기존 앙상블02의 짐이 HGUC GM이라면 이번 2.5는 구판으로만 나왔던 리얼타입컬러의 재현이다. 이 작례는 상당히 보기 힘든데, 카메라 아이의 클리어부품까지 파란색으로 바꿔주는 등, 같은 가격에 손이 좀 더 가는 구성이면서 아주 예쁘장하게 나온 것이 정말 마음에 꼭 든다고 하겠다.


02의 짐3와 2.5의 짐3댄디라이언2 찬조출연!

 

 자그마하면서도 아기자기한 구성, 딱 좋은 느낌의 프로포션 등 맘에 쏙 드는 짐GM 들이라 기쁜 마음에 엉성한 사진들이나마 포스팅. 그래요. 짐은 사랑입니다.

댓글 0

 2017년 8월 프리미엄 반다이에서 예약 접수를 시작했던 기동전사 건담 MOBILE SUIT ENSEMBLE EX04 운드워트&댄디라이언2 세트. 기니까 EX04로. 어드밴스 오브 제타 라는, 잡지 기획으로 시작된 시리즈인데다 막나가는 오버 테크놀로지와 설정상 거대한 해당 기체들의 크기 등 입체물로는 만나보기 쉽지 않은 시리즈였다. 그래도 초반 주역기체 헤이즐 시리즈는 HG건프라로 발매되었지만 후반 주역기체 운드워트의 경우 가샤퐁전사 NEXT, NEO 정도로만 소수 발매된지라 설정의 매력에 빠진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던 것이 2017년에 들어 앙상블 04 라인업으로 등장한다는 소식이 들여오고 얼마지나지 않아 이 EX04 라는 커다란 한정판이 등장하게 된 것이다.


설명서 앞면.설명서 뒷면


 조립설명서는 앙상블 시리즈 답게 완전 분해조립하는 제품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다만, 부품구성도에는 번호가 붙어있지만 실제 런너나 부품에는 번호가 적혀있지 않아, 그림과 실제 부품을 꼼꼼히 들여다보며 만들필요가 있었다. 덕분에 만들고 사진찍고 하는데 시간이 제법 걸려버리기도 했다.


 1. 운드워트


 앙상블 04 라인업의 하나로 발매되었던 운드워트가 한 대 그대로 들어있다. 다만, 오른손 무장의 포신이 더 길고, 남색 부분이 도색되어 있는 것이 차이점. 프론트 스커트가 없는 디자인이지만 다리 상박이 크고 아름다운데다 각 관절 디자인 특성상 전체적으로 가동범위가 넓지 않은 것이 아쉬운 부분. 하지만 앙상블이 가동범위가 넓은 것을 내세우는 시리즈도 아니고 가샤퐁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오히려 꽤 괜찮은 것 아닌가 싶기도.


2. 흐루도도(흐루두두)2

 헤이즐의 지원기로 프림로즈와 흐루두두가 있다면, 운드워트에게는 흐루도도가 있다. 그래서 합체한 기체도 헤이즐 라에 이은 운드워트 라가 된다고. 앙상블 컨셉 자체가 분해 조립을 통한 무장 재현과 덕지덕지함이라, 아주 잘 어울리는 컨셉이긴 하지만 흐루두두2의 경우는 좀 형태가 아쉬운 느낌이 있다.


3. 운드워트 라

흐루두두2와 합체한 운드워트 라. 슬슬 추가된 부품들을 절반 넘게 사용하는 느낌인데, 어깨와 다리에 부품이 추가되어 볼륨이 늘어난 덕분에 EX04에서 변경된 무장 포신이 적당해 보이는 것이 좋다.


4. 운드워트 라2


 운드워트 라의 일부 부품 위치를 바꾸고 일부 부품을 변경하여 완성하는 형태. 라와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어께에 추가되는 긴 부품 탓에 인생이 많이 달라 보이긴 한다. 그리고 이 형태에서 무장을 추가하고 부품 위치를 바꿔서 댄디라이언2로 합체한다.


5. 댄디라이언

 마라사이의 AOZ 버전 배리에이션 기체 로제트의 대기권 돌입용 지원기체로 알고 있는데, 이 댄디라이언의 파츠를 재활용하여 운드워트에게 장착하여 댄디라이언2가 되는 설정이라고. 그래서 이 EX04가 등장하게 된 듯....


운드워트 라2와 댄디라이언이 만나서합체 준비를 합니다.


6. 댄디라이언2

 EX04가 발매된 존재의 이유, 댄디라이언2. 위에 만들었던 댄디라이언을 완전 분해 조립하여 재조립하는 구성이지만, 완성된 형태는 견고하고 그럴 듯 하다. 특히 가샤퐁으로 발매된 소체의 추가 확장파츠를 큰 볼륨으로 재현한 것이 감동적이고, 앙상블 EX 시리즈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라인업이라고 아니할 수 없겠다. 가동 범위라고 할 만한 건 거의 없지만, 각종 조인트를 활용하여 자기 나름의 재조립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니 좀 지나면 웹상에 개인 작례들이 올라올 것 같기도 하고.


 AOZ라는 설정도 나온지 세월이 꽤 흘렀지만, 헤이즐과 흐라이루를 제외하면 입체물을 만나보기 힘든 기체들이 설정으로만 볼 수 있었는데, 운드워트에 이어 댄디라이언, 댄디라이언2까지 포함된 대형 한정판이 나온 것은 참 대단한 일이라 아니할 수 없다. 앙상블이라는 덕지덕지 라인업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또 이런 참신하고 대담한 시도의 한정판도 이어지기를.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