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사나다 3부자와 다테 마사무네타이틀 화면


 2017년 11월 일본 PSN 무료 게임 중 하나. 전국 BASARA는 무쌍류 짝퉁이라고 생각해서 제대로 즐겨본 게 이게 처음인데, 막상 잡아보니 무쌍이랑 비슷하긴 한데 제법 다른 게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 번 좀 해볼까 싶어 평을 찾아보니, 전국 BASARA 시리즈 중에서는 평이 상당히 나빴던 게임이었다. 그러거나 말거나 공짠데 뭐... 하고 시작하고 보니 은근히 플레이하고 적당히 접게 되는 마당에 나름 진지하게 한 것 같아서 포스팅.

 게임은 크게 3가지 모드로 볼 수 있는데, 스토리 모드랄까 메인 켐페인에 해당하는 사나다 유키무라의 생애, 기존 전국 BASARA 시리즈에 등장했고 본작에도 등장하는 무장들을 활용한 전담비화, 그리고 미션모드라고 할 수 있는 사나다의 시련이 그렇다.

게임 모드 선택 화면


 이 게임 자체가 몇 년 전 일본에서 방영한 대하사극 '사나다마루'를 의식하고 만들어진 게임인지라, 사나다 유키무라의 생애는 안그래도 유명한 사나다 유키무라의 생애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모드이다. 조작할 수 있는 무장은 주로 사나다 유키마루와 부친 사나다 마사유키, 형인 사나다 노부유키, 그리고 사나다 일족은 아니지만 사나다 유키마루와 유년기부터 엮이는 다테 마사무네인데, 1스테이지를 비롯하여 사나다 유키마루의 유년기인 벤마루, 다타 마사무네의 유년기인 본텐마루를 플레이할 수 있다.

노부유키로 형形을 구매하다사나다 유키무라의 속성형은 불꽃

 사나다 유키무라의 생애는 난이도 보통으로 할 경우 캐릭터의 '형'과 레벨을 최대까지 올리지 않아도 슬슬 클리어할 수 있는 난이도인데, 유키무라와 마사무네의 기술 자체가 무한 콤보를 만들 수 있는 구성으로 되어 있어 그다지 어렵지 않게 클리어 할 수 있다. 그러나 트로피와 연관되어 있기도 하고 좀더 다양하게 게임을 플레이하기 위해 도전해야 할 미션 '육환 챌린지'라는 요소가 있어 여러번 플레이를 강요받게 된다. '육환 챌린지'는 표와 리(오모테와 우라)가 있어서 처음에는 표만 보이지만, 표 6개를 클리어하면 리(우라) 챌린지가 개방되어 좀 더 파고들 수 있게 되어 다. 개인적으로는 전작들을 전혀 플레이하지 않은데다 살짝 해괴한 난이도가 필요한 챌린지 요소는 그냥 넘겨버리기로 했다.

4장의 우라 육환 챌린지 화면. 달성하지 못한 것은 말타기 미니게임을 한 번도 부딪히지 않고 클리어하기.


 전담비화는 스토리상 등장하는 무장들과, 등장하지는 않지만 나름 인기있어 보이는 무장들로 도전할 수 있는 1스테이지짜리 미니 스토리모드 쯤 되는데, 난이도를 보통으로 해도 해당 스테이지의 구성을 잘 연구하지 않고 마구잡이로 플레이해서는 클리어하기 어려운 구성이 있고, 레벨업을 하지 않고 도전하기도 쉽지 않은지라 돈 노가다를 강요받는 부분이 있었다. 나는 아케치 미츠히데로 노부나가를 보호하며 진행하는 스테이지에서 몇 번 좌절을 겪고 그냥 이 모드는 없는 셈치기로.

전 60 스테이지 모두 클리어완전재패 보수 획득


 사나다의 시련은 넓지 않은 특설링 같은 스테이지에서 남아있는 시간에 신경쓰면서 총 60스테이지를 클리어 해 나가는 미션 모드같은 구성인데, 매 스테이지마다 특정 조건을 만족시키는 보너스 미션이 붙어 있다. 좀 귀찮은 보너스 미션은 포기하면서 30렙 전용형 사나다 유키무라를 골라 단번에 클리어하고는 그대로 봉인.

무쌍류 게임 특유의 콤보와 박력이 잘 살아있는 게임이었다.


 이 외에 갤러리 모드나 라디오 드라마 같은 요소도 있는데, 굳이 거기까지 하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기도 하고 또 전캐릭터 만렙찍기 같은, 시간이 어마어마하게 필요한 요소를 즐길 여유까지는 없는지라 크게 어렵지 않겠다 싶은 것들만 클리어하고 마무리 짓게 되었다. 어떻게 즐기느냐의 문제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PS+를 이용하는 입장에서는 꽤 재미있게 즐긴 무료 게임이었다...는 감상. 다만 볼륨이 큰 전작들을 즐겨온 사람들에게는 이 게임이 어떻게 보였을가를 생각해보면 마냥 칭찬하기도 또... 으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