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앙상블 파트11 미니북

11월 발매로 알고 있었는데... 9월말~11월초에 발매된 것으로 보이는 앙상블 11탄. 이번에는 기동신세기-기동전사 Z건담 - 기동전사 건담 이라는 3 작품의 등장 기체들로 라인업을 채웠는데, 이게 뭔 라인업인지 너무 깊게 생각하는 것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테니 그냥 그러려니... 해보자.

068 건담X

기동신세기 건담X의 초반 주역기체. 달에서 마이크로 웨이브를 받아 새틀라이트 캐넌이라는 황당한 위력의 사기무장을 갖추고 있는 기체로, 등에 장비하고 있는 캐넌과 X자 패널이 특징인 기체이며, 작중에 디바이더라는 장비를 교체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앙상블로 등장한 건담X는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새틀라이트 캐넌과 디바이더 양쪽을 모두 충시히 재현하고 있다. 다만 빔사벨과 디바이더, 추가 라이플은 072 MS 무기세트에 들어있으니 이 쪽을 같이 구입해야 즐겨볼 수 있는데, 이건 앙상블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이니 그러려니.. 할 만한 부분일지도. 디바이더의 조립이 은근 뭐가 뭔지 모를 수 있으니 조립이 어려운 사람들은 앙상블 공식 홈페이지 https://gashapon.jp/ensemble/build/item11.html 를 참고하시면 좋을 듯.


069 백식

심플해 보이는 MS지만 황금색 도장과 어깨의 일백 백자 마킹이 인상적인, Z건담 등장 기체 중에서도 큰 임팩트를 가진 기체 백식이 등장했다. 사실 02탄의 제타건담 만큼이나 심플한 구성이라 얼핏 앙상블과 어울리지 않는 기체 같지만, 의외로 다양한 구성을 보여준다. 일단 072 무기세트에서 클레이바주카를 가져올 수 있는데, 크기는 크지만 디자인이 너무 단순해서 아쉬움이 남긴 한다. 나머지 다양한 구성은 아래의 071 번에서 보기로 한다.

070 구프

자쿠와는 다른 구프. 약간 HGUC를 떠올리게 하는 느낌의 디테일을 보여주는데, 히트로드와 핑거런처, 실드가 기본으로 부속된 구성이라 기본적으로 상당히 알찬 느낌이다. 히트로드는 손에 들려줄 수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저렇게 팔꿈치관절에 연결하는 쪽이 좀 더 느낌이 살아나는 것 같아 좋다. MS 무기세트에서는 히트사벨을 가져올 수 있는데, 디테일과 구성에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071 메가 바주카 런처

원작에서도 MS에 맞먹는 크기의 무장이었던만큼 라인업 하나를 차지하는 구성으로 등장했다. 분해조립을 통해 항행모드와 사격모드를 모두 재현할 수 있으며, 심플한 구성의 백식에 대한 아쉬움을 채워주는 훌륭한 라인업이라 할 수 있겠다. 또한, 함께 들어있는 머리와 어깨, 무장을 적용하면 양산형 백식 개량형을 만들 수 있는 점도 좋다. 

최근에 클럽G로 받은 메가 바주카런처(콘로이 사용 버전)나, EX12 버사고CB & 아슈타론HC 세트 등과 함께 즐기기도 좋아서, 기체의 호불호를 떠나 건담 시리즈에 관심이 있고 이런저런 아이템을 갖고 있다면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구성이 아닐까 싶다. 그나저나 연내에 12탄도 나오게 되는 걸까나. 발매 텀이 짧아진 것 같은 느낌이...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