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박스 뒷면박스 표지박스 안에 숨겨진 이 게임의 컨셉

발매된지 슬슬 일주일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올려보는, 닌텐도 스위치용 피트니스 액션게임 링피트 어드벤처. 제목은 어드벤처지만, 실제로는 몸으로 플레이하는 액션 RPG 쯤 되겠다. 운동량이 쌓여 경험치가 되고, 그 경험치에 따라서 레벨도 오르고 숨겨진 요소도 열리고 나름 스토리도 진행되는 게임인지라.

박스 오픈. 소프트와 뭔가가 보인다.뭔가는 링콘 접속부. 박스에 비해 내용물이 좀..

박스 옆면. 보통 잘 안보죠.소프트 표지소프트 등짝

오픈 케이스. 역시 썰렁하다.소프트 표지는 이렇게 이어진다.

게임이라는 면에서만 놓고 보면 미니게임 모음집을 스토리모드처럼 구성해서 플레이하는, 탄트알 스타일의 진행을 보여주지만, 모든 미니게임을 몸으로 직접 플레이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다. 손에 들고 플레이하는 '링콘'에 오른쪽(+)조이콘이 하나 들어가고, 왼쪽 허벅지용 스트랩에 왼쪽(-)조이콘이 들어가는 구성으로, 피자박스 같은 큰 박스 안에 들어있는 뭔가 허전한 세트를 손에 들고 몸에 차고 플레이하게 된다. NS의 퍼스트파티인 닌텐도가 직접 만든 게임답게, 조이콘의 가능성을 또 제대로 살려 단순해보이면서도 이런저런 기능을 활용한 신기함을 즐길 수도 있다고 하겠다.

2019년 초에 발매된 피트니스 복싱을 짬짬이 플레이하는 입장에서 보면, 귀엽고 재미있어 보이는 디자인에 혹해서 시작했다가 굉장히 혹독한 경험을 하게 될 수도 있는 게임이라는 생각이 든다. 피트니스 복싱의 경우에는 운동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리듬게임이라면 좋아할 수 있다는 사람에게 간단한 유산소 운동을 습관처럼 할 수 있게 만들어주지만 다소 심심한 게임이었다고 할 수 있는데, 이 링 피트 어드벤처는 귀엽고 재미있어 보이지만 그것만 보고 시작했다가 땀투성이가 되어 널부러진 후 다음날 지옥의 근육통을 느낄 수도 있는 무시무시한 본격파 운동게임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닌텐도 스위치를 사놓긴 했는데 한두 게임 클리어하고 나서 은근히 할 게임이 없어 봉인하고 있는 와중에 뭔가 운동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PT 끊을 돈도 헬스장갈 열정은 없는데 8만원 언저리에 가정용 PT를 들여놓는 거라면 괜찮겠다하는 분들에게 추천...이라고나 할까나.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