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연말연시에 방구석에 처박혀서 뭔가 한 것 같긴 한데 남은게 없는 것 같아, 문득 2019년에 했던 게임들을 간단히 정리해서 포스팅.

1. 바이오 해저드 RE:2 [PS4]

 블로그에도 포스팅했었지만, 플래티넘 달성. 다만 안닌두부는 클리어 못했던 걸로 기억. 무척이나 재밌게 즐겼고, 나름 할거 다 해 본 것 같다. 2020년에는 3가 리메이크되어 돌아온다고 하니 마음의 준비를 해야지. 

2. 블러드 스테인드 [PS4]

 일부 계층에서는 짭마성으로 불리우는,  PS1의 우주명작 [악마성 드라큘라~월하의 야상곡]의 정신적 후속작. '매트로바니아'로 불리우는 이 장르의 팬들도 납득할만한 구성과 완성도를 보여주었다고 평가되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GBA판 악마성 모 작품 이후로 10여년 만에 다시 해보는 매트로바니아였는데, 푹 빠져서 즐겼더랬다. 역시 플래티넘 달성.

3. 스트리트 파이터 5  [PS4]

 울트라 브론즈를 언제 넘어서나 했는데, 실버 랭크를 굳히는데 성공한 한해였다. 주캐 라라(로라?) 가 2019년 연말 모 대회에서 우승자의 주캐이기도 해서 조금씩 흉내내면서 즐기는 중. 2020년 초 정식 서비스 예정인 챔피언 에디션을 미리 구매하여, 그 동안 멀리했던 다른 캐릭터들도 조금씩 만져보는 중. 2020년까지가 본 작의 유지보수 지원기간(...)으로 알고 있는데, 2020년에도 틈틈히 즐겨볼 예정.

4. 페르소나4 더 골든 [PSV]

 발매된지 거의 10년이 되어가는 게임이지만, 맥없이 잊혀져 가는 비타로 뭐 할 거 없나 뒤져보다가 저렴하게 구해놨던 중고로 뒤늦게 버닝. 왜 발매당시 비타의 희망으로 불리웠는데, 페르소나4 파생작들과 애니메이션들이 그렇게 많이 나왔는지 충분히 알게 되었다. 3회차를 들어갔다가 내려놨는데, 커뮤MAX를 비롯해서 올 트로피는 2020년에라도 따고 싶은 게임. 캐릭터들이 다들 너무 귀여워서, 파생작들과 애니메이션도 모두 즐겨보고 싶은 마음이 한가득.

5. 피트니스 복싱 [NS]

 구매하고 조금씩 하다가, 운동게임의 특성에 따라(...) 봉인했었는데, 여름에 시작한 친우의 성과를 보고 자극받아 하반기에 2달 정도 꾸준히 즐겼다. 체중이 많이 줄진 않았는데, 뭔가 몸이 정리되어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11월 중순 감기에 걸린 이후 어영부영 연말까지 땡땡이. 2020년도 시작되었으니 작심삼일부터 다시 시작 중.

6. 뱅 드림 ~걸즈 밴드 파티 [모바일}

 폰에서 지워지지 않고 꾸준히 용량을 차지하고 있는 리듬게임. 딱히 지울 이유가 없기도 하고, 수록되는 커버곡들이 다들 괜찮은지라 이벤트로 주어지는 캐릭터들만 얻자는 생각으로 즐기는 중. 다만 내 계정이 똥망계정인건지는 모르겠지만 10연가샤의 확률이 너무... 너무한다. 현질을 안해서 그런가.

7. 라인 건담워즈 [모바일]

 게임성을 언급할 수 있는 관리?숙제? 어플리케이션. 다만 지금 나와있는 모바일용 건담게임들 중에서 SD 체형의 MS들이 등장하고, 심지어 SD건담월드의 캐릭터들이 콜라보로 가끔 등장해 주고 있어서 지겨워지면 삭제했다가 소식듣고 다시 설치하는 패턴. 2019년에는 2번 지웠다가 다시 설치한 듯.

8. 파퓰러스 (SFC 판) [레트로]

 중딩 때 몇 개 즐겨보지 못한 PC용 게임 중에서 강렬한 추억으로 남아있는 바로 그 게임. 도스박스로 즐기는 방법도 있긴 한데, 사실 잊고 살다가 PS클래식의 확장기능(....)을 활용하여 패드로 즐기는 중. 딱히 아주 열심히 하는 건 아닌데, SFC 판 특유의 오리지널 디자인 스테이지들이 재밌어서 조금씩 진행 중. 이러다가 PC판 때처럼 도저히 컴의 성장속도를 따라잡을 수 없는 악랄한 맵들이 등장하겠지....

9. 메가드라이브 미니 수록작들

 열심히 즐겼다기보다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퀄리티라서 이것저것 다 조금씩 건드려봤더랬다. 연말에 양덕들이 확장기능(...)을 개발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긴 하는데, 그냥 PS클래식의 확장기능만 사용해볼까 싶음. ....과연?


적어놓고 보니 게임을 별로 많이 안한 것 같은 느낌인데... 과연 2020년에는 어떠려나. 기대되는 대작들이 많아서, FF7R,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바이오 해저드 RE:3만 해도 한해가 훅 갈 것 같은 느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