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휴대전화에 저장되어 있는 주소록을 보다보면 이제는 거의 연락을 주고받지 않는 사람들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기록되어 있는 것을 제법 볼 수 있다. 그런 걸 감안하면 250명 가량의 연락처 중 절반 이상은 지금 나와 거리가 멀어져버린 사람들일 것이다. 그런 이들의 전화번호를 들여다보고 있으면, 문득 그 사람과 함께 했던 시간이 떠오르면서 그 사람을 보고 싶어질 때가 있다. 오늘 점심시간에 싸이월드에 로긴했다가, 문득 그리운 고등학교 시절 친구의 이름이 떠올라서 사람찾기를 눌러보고 전화기를 찾아보고 떠오른 생각.

01


아마도 지금 세상에 내가 고등학생으로 살아가고 있다면 왕따-이지메를 당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내가 고등학교를 살아온 시절에는 그래도 아직 인간미 넘치는 분위기가 많았던지라 덕후포스를 풍기고 다녀도 친구들이 있었고, 반에서 왕따라던가 하는 것은 없었다. 물론 불량학생..이라기 보다는 날라리들은 있었고, 그들의 꼬붕들도 있었고, 착한 범생이도 있었고 재수없는 범생이도 있었고, 존재감 없는 친구들도 있었다. 그런 친구들이 어울려서 한 반에서 수많은 인간관계를 만들어 가며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쌓아가고 졸업에 도달했다. 오늘 떠올랐던 친구는 굳이 분류하자면 착한 범생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어쩌다 보니 내신 개판에 수능만 살짝 잘 봐 버려서,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대학에 턱걸이로 합격을 하게 되었다. 수능점수는 나보다 낮고 내신은 훨 좋았던 친구가 1차에 낼롬 붙었던 걸 생각하면 내가 학교 생활을 정말 막 했다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어쨌든 그랬다. 하기야, 수능보기 10일 전에 [새로 나온 KOF'96을 하루에 한팀씩 엔딩을 보면 대학에 갈 수 있지 않을까]하는 근거없는 썰을 풀어놓고 뜻이 통한(....) 친구녀석들과 정말로 하루에 한 팀씩 엔딩을 보고 수능에 도전했으니 뭐... 자업자득이랄까. 1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놓고 보니 내 주변에 남은 친구들의 대다수가 대학 시절 이후 사귄 친구들이고, 인터넷 커뮤니티의 오프모임에서 만난 사람들이다. 분명히 킹오파를 함께 하고 스파제로2를 함께 하고 TRPG를 함께 한 고등학교 친구들이 있었는데 이제는 어떻게 연락을 취해야 할 지 전혀 모르게 되어버렸다. 나 혼자 대학에 붙어서 대학생이 된 초여름에 이미 삐삐도 잘 안오게 되었긴 했지만, 이따금 떠올라서 안부 문자 하나 보내고 싶어도 도무지 연락을 취할 길이 없어져 버렸다. 그렇다고 졸업앨범 뒤에 실린 전화번호를 뒤져서 시도할 만큼의 부지런함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지만.

늘 인간관계가 중요하고, 사람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서 태어났다고 생각하고 있으면서도 10년이라는 세월 뒤에 추억으로만 돌려버린 친구들이 떠오르면 과연 나는 올바로 살고 있는 걸까... 하는 생각이 든다. 대학에서 만난 친구들과도 아직 서로 모르는 것들이 너무나 많은 채로 졸업해 버린 지금 생각해 보면 그저 부끄러울 따름이지만. 지금도 오만하지만, 정말로 모르는 것 투성이였던 시절 자기 깜냥으로 독설과 오만을 흩날리고 다녔던 여돼 덕후 고삐리였던 나는, 이제 추억속에서 새삼스레 따돌려지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동창회나 동문회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문득, 오프모임이 그리워지는 점심시간이다.

Comment +15

  • eihabu 2007.03.13 14:25

    여돼...였나?
    지금보단 살이 붙어있었던건 사실이지만...여드름 없었지 않았나? ㅋㅋㅋ
    그러고 보기 같은 고등학교에 형이랑 나랑 진이랑 같이 다녔었구만 그래 ㅋㅋ
    난 핸폰 번호를 한번 날려먹어서...지금은 거의 회사사람들 전화번호...슬프군~!!

    • 덕지덕지 나진 않았었지만 여돼였지. 핸폰 번호 날리면 정말 뼈아파. 날리면 수복 불가능한 번호들도 많고... 그래도 게텝 메시지매니저나 네이톤 같은거 쓰면서 이따금 저장해두면 도움이 되더라구.

  • 나도 교실보다는 농구나 배구를 하면서 운동장을 뛰어나녔던
    시간이 많았던 학창시절이였지.
    그때 같이 뛰놀던 친구들 다 잘살고 있는지...
    이 포스팅을 보며 잠시나마 그때의 시절이 떠오르는군...

    • 정말 같이 오락실에서 분투하던 친구들 지금 잘 살고 있으리라 믿으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오프 나가고 싶은데 성님 뵐 기회가 없군요..

  • SMoo 2007.03.13 18:22

    그래도 내 친구들은 대부분 문산에서 이래저래 살고 있으니... 역시 시골 사람들?

    • 늘 그 자리를 지켜주는 사람들이야 고맙지. 그리고 님자는 워낙 잘 챙기잖어. 난 그런 체질이 못되구.

  • 해돌 2007.03.13 20:10

    이지매문화는 정말 나쁜것이지만 사실 반친구중 좀 갈궈 싶은 애들이 있긴하지.....
    나도 뭐 그리 나쁜성격은 아니지만 좋은성격도 아닌지라 좀 갈궈주고 싶은 타입의~

    인간형이 있지......난 워낙 가방끈이 짧았지만 그 시절 그 친구들을 다시 보고 싶은 맘은 없음........
    사실 좀 엄한놈들뿐.........현재 만날수 있고 현재의 인간관계에 충실한게 더 좋음~에힝

    • 아이들에게 애정이 없는 건지, 살기 편해진 세상에서 아이들은 왜 더 살벌해 지는지 모르겠어요.

      성님 뿐만 아니라, 우리들에겐 라군의 동료들이 있잖습니까!!

  • antidust 2007.03.13 23:27

    최근 느끼는 건, 노력으로 다시 돌릴 수 있는 인간관계도 더러 있더라고. 세상이 좋아진 덕분이겠지만.

  • JK 2007.03.16 23:15

    전 다음주말에 고등학교1학년때 친구들을 만납니다. ㅎㅎ
    입학하고 벌써 10년이 됐는데 그때 1년간 생활하고 못 본 친구들이 얼마나 바뀌어 있을지
    기대가 되네요. 물론 3년 내내 같은 반을 한 녀석도 있지만..남녀 공학이라서
    1학년때만 같은 반이었던 여학우들이 있다는!!

    • 여학우... 내가 나온 고등학교는 오로지 시커먼 사내놈들 뿐이었다지... 넌 고교 입학 10주년이구나. 난 대학 입학 10주년이다. 햇수로는 11년차... 음...

  • INOMUSHIKI 2007.03.19 23:50

    전 고고하게 홀로 오락실에서 혼자 킹오파를 했습니다

    ...여자친구들이 호응을 안해주더군요ㄱ-여학교는 좀 슬픕니다

    • 아.. 여학교는 호응이 없을 수 있는 장르로군요. 요즘은 좀 아니...지는 않으려나. 길티기어를 하는 여성 게이머는 많이 봤는데, 확실히 킹오파는 제가 아는 여성게이머(라는 표현도 좀..)가 시키님 밖에 없네요... 게다가 요즘은 오락실 자체가 없으니... 안타깝습니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