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밀봉 표지밀봉 등짝

세상이 참 좋아졌다랄까, 새로운 노동이 생겨났달까. 직장내 코로나관리를 잘못해서 곤욕을 치른 모 업체의 새벽배송 서비스라는게 생겨나서, 발매당일 매장 구매에 실패했지만 그날 밤 12시 언저리에 물건을 받아보는 새로운 경험을 선하게 한 것이 이 게임, [더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되겠다. 2020년 6월 19일에 발매되었고, 발매 전부터 요상한 연기와 발매일 확정, 그와 관련한 스포일러 유출 등으로 상당히 말이 많았던지라 구매를 보류하기까지 했던 게임이었다. 그러던 것이, 발매 일주일 전 엠바고가 해제된 이후 각종 게임웹진 및 리뷰사이트에서 역대 최고점을 갱신하는 리뷰들을 선보이며, 결국 구매를 결정하게 되었더랬다. 

그리고 발매 당일, 직장에서 비교적 가까운 신도림 덕후노마트에 구매하러 설렁설렁 갔더니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건물 밖에 줄을 서서 순차 입장 및 구매가 가능하다는 걸 보고 구매에 실패하고, 위에 언급한 새벽배송으로 게임을 지르면서 슬슬 웹의 평가를 보니 매우 나쁜 평가가 지배적인 것이 아닌가. 보통은 스포일러를 당해도 재미있게 게임도 하고 영화도 보는 편이긴 한데, 이 게임은 과연 어떻길래 발매 당일부터 이런 폭력이나 테러에 가까운 평가가 나온 것인지 게임 자체로 느껴보고 싶어서 웹서핑을 자제해 가며 주말을 온전히 갈아넣어 클리어하게 되었다.

오픈하면 이렇게.데이터 인스톨 디스크가 별도로 있다.

감상을 이야기하려면 스포일러가 필수인 관계로, 스포일러도 상관없다는 분들은 다음 문장을 클릭하여 접은 글을 열어보시기 바란다. 감상은, 모 커뮤니티에 먼저 올렸던 글을 약간 손봐서 올리는지라, 경어체로 적혀있다.

개인적으로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는 올해 최고의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올해 무척 기대했던 바이오 해저드3 RE를 플레이하고 느낀 짧은 볼륨에 대한 아쉬움에 대해서, 완전히 정반대로 모두 채워졌다. 또한, 불쾌한 골짜기라는게 전혀 느껴지지 않는 훌륭한 그래픽과 전작을 보완한 게임성에 대해서는 이 게임의 이야기와 전개를 비난하는 분들도 대체로 수긍할거라고 생각한다.

 스토리와 전개에 대해서도, 분노보다 상실과 슬픔, 복수에 대해서 생각하게 만드는 부분도 좋았고, 작품 외적으로 거센 비난글(영상)을 찾아보면서 나와 어떻게 생각이 다른가 짚어보는 재미까지 선사해 주는 게임이기도 하다.

전작에 비해 트로피 난이도가 낮아져서, 플래티넘에 도전해볼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스포 피한다고 주말내내 인터넷의 평가나 글들을 안 보고 있었는데 찬찬히 읽어보면서 생각을 비교해 봐야겠다. 2회차를 클리어하고 나면.... 생각이 또 조금 바뀌려나 싶긴 한데... 아마 그렇진 않지 않을까.

Comment +2

  • eihabu 2020.07.07 19:55

    오늘 클리어....라오어1때만큼은 아니지만, 나름 잼나게 했어.

    시나라오상 아쉬운점은 많지만 그래도 어쩌겠어.
    (에비가 하루 연을 맺은 레비를 위해서 WLF전우들의 목을 따는 모습은 군필자로썬 절대 이해못함)

    스포 안볼꺼라고 고생했지. 넷상에서 사방이 지뢰밭이 느낌이라서 말야

    형의 감상과 여러모로 일치하는 바가 많네.

    Ps. 메기솔5 달리고, 바로 라오어2 했는데..그래서인지 잠입해서 한놈씩 처치하는게 훨씬 수월한 느낌^^

    • 나도 스포 안보려고 3일간 열심히 달렸지ㅎㅎ 공감해줘서 다행일세.

      파트2는 1보다 좀 더 암살하고 잠입하기 좋아진 것 같더라고ㅎㅎ 메기솔5는 그라운즈 제로까지만 클리어하고 봉인중인데 언제나 꺼내서 클리어하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