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고등학교 때로 기억한다. 한 10년 좀 넘은 기억인가. 용돈을 모아 워크맨이라는 걸 사고, 친구들과 카세트 테이프를 서로 빌려가며 더빙한 테이프를 듣고 다니던 시절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막귀라 여러번 더빙을 거쳐 음질이 떡이 된 것들도 좋다고 듣고 다니던, 그런 시절이었다. 나중엔 음질 보존을 위해 크롬 테이프나, 고음 향상을 위해 메탈 테이프를 사는 것도 마다하지 않게 되긴 했지만 대학교에 들어가서 CDP를 알게 되고 MP3를 거쳐 프습을 이용하고 있는 지금에 와서 돌이켜 보면 참 신기하고도 귀찮은 일들을 너무나 재미있게 하던 시절이 아니었나 싶다. 지금보다 그때가 더 낫지 않나 싶은 것은 역시 정품 테이프를 돈 주고 사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던 시절이었다는 거다. 물론 나는 서태지 너는 듀스 하는 식으로 나누어 사서 그걸 친구들끼리 돌려가며 더빙하고 자기만의 테이프를 만들던 것은 요즘 MP3 플레이리스트 짜는 것의 원형이라고 할 수 있긴 하겠지만.

 그렇게 집-학교-오락실이라는 삼위일체의 생활을 영위하던 나의 -표시된 코스에는 항상 워크맨이 함께하며 귓구멍을 이어폰으로 틀어막고 있던 시절이었다. 와이셔츠(블라우스?)를 바지 위로 내리고 타이트한 마이를 입고 빨간 머리를 앞으로 왕창 내리고 발을 묶은 또라이 한 마리가 혜성처럼 등장해서 킹오파를 휩쓸고, 로렌토와 장기에프가 스파제로월드에 투신했던 것이 기억나는 것을 보면 아마도 95년도 였을게다. 당시 엑스재팬의 노래와 coco(작년에 컴백한 cocco말고..)의 노래들로 알아먹지도 못하는 일본노래들이 서서히 귀에 꽂히던 시절, 써클(동아리) 후배녀석이 권해준 노래에 완전히 맛이 가는 사태를 맞이하게 되었다. 나중에 그 녀석에게 물어보니 Listen to me 와 負けないで 라는 곡이라고 하더라. 그리고 지금 서바이벌 팀과 폐쇄모임 WGF로 질긴 연을 이어오고 있는 Yuirin 형님의 CD 대여로 알게 된 것이 Zard 와의 만남이었다.

 사실 Zard 의 수많은 곡들을 자세히 잘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슬램덩크 애니메이션의 엔딩곡이었던 my friend 라던가 처음 접했던 Listen to me, 負けないで, もう探さない, 특히 압권이었던 れる想い 등의 곡들로 인해 그때까지만 해도 SBS 인기가요를 놓치지 않고 서태지-솔리드-듀스에 열광하던 내가 일본음악에 더욱 깊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는 것만은 분명한 사실이었다. 이후 대학에 들어가서 친우 smoo군을 만나 shazna, Luna Sea, ULFULS 를 알게 되면서 이전만큼 열광하게 되지는 않았지만 신보 소식이나 정보는 관심을 두고 있었다. 엑스재팬이나 coco, 레이어스 관련 애니송들이 쪽바리노래를 일본 음악으로 바꿔놓았다면 Zard는 국가를 떠나서 좋은 노래를 불러준 가수였다. 거기에 길었던 사춘기의 밤공기 속에서 함께 해주었던 목소리였기에 더욱 각별한 느낌으로 남았던 것 같기도 하다.

 군을 전역하고는 B’z라는 운명을 알게 되어 아주 가끔 CD를 사는 짝퉁 팬질을 하게 되고 B’z와 DEEN(당시에는), Zard가 한 식구라는 것을 알았을 때 왜인지 모를 안도감을 느끼기도 했었다. 이렇게 주절거리면서도 운명의 룰렛이 돌아간다 이후의 곡은 거의 알지 못하는 이중성을 가지고 있는 나이지만, 도저히 믿을 수 없는 Zard-사카이 이즈미 누님의 사망 소식에 말 그대로 망연자실해질 수 밖에 없었다. 그녀의 사망 소식에 문자 그대로 뒤통수를 얻어맞는 충격을 느끼며 거의 한시간을 관련 소식 찾기에 허비하며 이 소식이 거짓말이라는 정보를 찾고 있었다.

 고등학교 시절 어느 가을 밤, 뚱뚱하고 소심한 독설쟁이 소년의 귀에 늘어진 테이프에 알 수 없는 말이었지만 매력적인 목소리와 아름다운 멜로디로 국적과 역사적 정서를 뛰어넘어 마음을 뒤흔들었던 아티스트의 죽음에 깊고 깊은 애도를 표한다. 그녀가 남긴 노래들과 함께 언제까지나 기억할 것이라는 상투적인 말 밖에는 생각나지 않는 내 한심한 머리가 부끄러울 따름이다. 오랜만에 뒤통수를 얻어맞는 듯한 충격과 깊은 슬픔을 맛보는 오후가 흘러가고 있다….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대로 기획 - 2007년 뜨거웠던 것 #1  (12) 2007.12.19
제11회 버드락 콘서트  (16) 2007.10.30
10 years after  (8) 2007.10.15
어디 가세요 누님....  (22) 2007.05.28
2006년에 뜨거웠던 것 - 노래  (12) 2006.12.04
B'z - 2006년 8월 26일 오사카돔 공연 감상  (26) 2006.08.28

Comment +22

  • SMoo 2007.05.28 14:53

    공식 사이트 들어가보니깐 부고 내용이 올라와 있더구나. 웬지 실감이 안 나는 게 참.... 허어.....

    • 실감도 안 날 뿐더러... 물 건너 연예인 한 명 죽은 것이 내 하루를 이렇게 뒤흔든다는 사실에도 놀라고 있어. 정말이지 이럴 수는 없는 것이란 생각만 든다..

  • 우진 2007.05.28 15:22

    ....................럴수가....고인의 명복을....ㅜㅜ

  • 석민 2007.05.28 16:11

    퇴근하고 네이버에서 헤드라인 기사 보자마자...
    기분이 멍~해지는게....아직까지 실감이 안나네요...
    일본음악에 대해서 비슷한 기억을 공유하는 사람들은
    다들 충격에 빠졌을듯....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평소 네이버 찌질이들의 댓글은 논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고 무시했었지만
    사카이상 사망소식 기사에 댓글 달아놓은 인간들 보면서 인터넷 실명제의
    필요성을 새삼 느껴봤습니다.....찌질한 xx들...

    • 나베르 찌질이들 따위를 돌볼 여유가 없다... 일거리도 밀려있지만 누님 가시는 길을 생각하는게 가장 해야할 일이 아닐까 싶어..

  • eihabu 2007.05.28 17:51

    뉴스를 보는 순간...이런 포스팅이 올라올거라 생각했었어...
    힘내삼~(?)

    • 내 청소년 시절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이의 가는 길을 슬퍼하는 것 말고는 지금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지... 힘내서 잔업이나 할 수 밖에....

  • 해돌 2007.05.28 19:03

    이거야 말로 말도 안돼 거짓말 이라고 외치고 싶구나.....흑흑흑
    나이를 안먹는거 같은 동안의 얼굴이 대단 하다고 생각했는데.....

    자궁암이 폐까지 전이 된체로 투병중이란것도 이번에 알았네.......

    정말 좋은데 가셨으면 좋겠구나......그나저나 네이버 초딩눔들 이런기사에 악플 다는놈이 있네
    참......싹이 노란놈들 지밖에 모르는 이기적인눔 언젠가 크게 당할놈이야.......

    (네이버 서버가 따운 됐는데..........이거 때문인가?)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정말이지 말도 안될뿐더러... 지금이라도 좋으니 다 거짓말이라고 해줬으면 좋겠어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팬더맨 2007.05.28 20:18

    정말 너무너무 충격적입니다..
    저는 이 사실을 네이버 댓글에서 봤는데..웬 미친 악플러? 라고 생각했거늘..

    근데 웬일...차라리 루머였으면 좋겠습니다..

    • 하루가 지난 지금도 믿고 싶지 않네요.. 감상주의자라 그런지 하늘이 흐리고 비소식이 있는게 차라리 어울린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루머 발표 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크흑.

  • JK 2007.05.29 00:45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아직도 목소리와 외모도 그대로이고
    심금을 울리는 가사 또한 15년의 세월이 지나도
    변치 않았는데 너무 일찍 가버렸네요 ㅠㅠ
    이 허망한 마음 어떻게 할지.. 투병 중이었다는 사실이
    더욱 슬프네요. 그래도 여신이 하늘로 갔으니 자리를 찾아간 듯..

    • 여신이 하늘로 돌아가신 것은 순리라고 해도 왜 이렇게 빨리 가셔야 하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되네... 여러모로 마음이 아파서 누님의 밝은 노래를 들어도 슬픈 기분이 되는 게 참 그렇다. 조만간 추모 번개라도 해볼까 싶다....

  • 이카수 2007.05.29 10:22

    사람인생 진짜 하루앞날 모르다는 생각밖에 안드는 사고소식.ㅠ_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amano80 2007.05.29 11:51

    아이팟으로 듣던 곡을 진짜 뺄수가 없게됬어요...ㅠ_ㅠ

    • 오늘 아침에 프습에서 마이 프렌드 나오는데 그 밝은 노래를 들으며 한없이 가라앉는 기분을 맛보았다네...

  • 너무 어처구니 없고 빨리 가시니 충격이 되긴 하더군요...
    좋은 곳 가셨겠죠...저도 숱한 애니노래들 들으면서 많이 좋아했는데 ㅠㅠ

    • 애니송으로도, 대중가요로도, 그 노래를 통해 위로받고 즐거워하던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지금은 이미 좋은 곳에 계실 거라 믿어요..

  • kyung 2007.05.30 11:22

    ..아..어처구니 없어라..ㅠ_ㅠ 사람 인생 정말 한순간이군요..ㅠ_ㅠ 자궁암을 숨기고 있었다는 것이 더 충격적이에요..ㅠ_ㅠ

    • 많은 사람들이 누님의 노래를 듣고 힘을 얻었는데 정작 본인의 아픔은 숨겼다는게 더 애처롭고.. 그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