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3월 말경에 시작하여 약 2개월 남짓한 시간을 투자하여 클리어한 게임. 지금껏 플레이했던 수퍼로봇대전들 중 가장 두번째로 이야기가 재미있었던 로봇대전이라고 생각한다. 첫번째는 역시 원더스완판 수퍼로봇대전 컴팩트2 시리즈 3부작. 개인적으로 막굴려먹었스7을 매우 싫어하기 때문에 D와 J를 과감히 패스했던지라 완전 오리지널 시리즈인 OG1-2를 제외하면 휴대용 수퍼로봇대전은 R 이후 처음 해보는 셈이다. PS2판 2-3차 수퍼로봇대전 알파도 플레이하지 않았으니, 총체적으로 수퍼로봇대전 자체가 오랫만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중간에 OG2를 아주 재미있게 하긴 했지만.

01


 2, 3회 클리어를 기본적으로 해야하는 게임이 되어버린 시리즈이긴 하지만, 현시점에서 W의 2회차는 아마 없지 않을까 싶다. 2회차에서는 1회차 클리어시의 파일럿 특수능력과 자금의 일부가 계승되는 등의 특전이 존재하여 보다 쉬운 게임 전개를 가능하게 하긴 하지만, 1회차에서 이야기를 충분히 즐긴데다 중간의 시나리오 분기가 그다지 가보고 싶지 않은 쪽들이 대부분이라 별로 호기심이 생기지도 않고, 테카맨 레이피어를 제외하면 숨겨진 조건의 기체들도 전혀 얻지 않았지만 그 역시도 별로 관심이 없다. 그렇다고 게임을 못 만들었다는 이야기는 절대로 아니고.

 NDS라는 기체가 갖는 최대의 특징인 듀얼-터치 스크린을 나름대로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게임의 진행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는 점은 그 내용과 한계가 이전의 파판3 와 거의 동일하다. 게임 자체는 화려한 전투신이 돋보였지만 이미 하위기종이었던 GBA판 J에서 보여주었던 느낌보다는 좀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더라. J를 해보지 않은 입장에서는 대단히 눈이 즐거운 전투 장면과 흔들림없는(쳇...) 컷인들이 인상적이었다고 할 수 있다.

  W 등장 기체에 대한 등장 기체들의 개인적인 평가를 내려보자면..

2회차를 가지 않을 것 같다고 적어놓긴 했지만, 등장 기체 평가를 적다 보니 다시 테카맨-주인공과 함께 여러 맵을 소탕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긴 한다. 끝으로 아쉬운 점을 하나 적자면, W만의 아쉬움은 아니지만 절묘한 고난이도 맵이 없다는 점과, 게임 자체가 너무 쉽다는 점이라고 하겠다. 어차피 정통 시뮬레이션이라고는 하기 힘든 시리즈이므로 난이도가 낮은 것 까지는 좋지만 4차 수퍼로봇대전에서 보여주었던 '영광의 낙일' 이라던가 '올드나 포세이달' 등의 절묘한 난이도를 가진, 공략하는 재미가 있는 맵을 공략할 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또 하나 남는다. 만약 OGS2 가 나온다면, 거기서 트레일러 일족과 쿄스케-엑셀렌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Comment +4

  • 해돌 2007.06.07 23:28

    예전엔 2회차 같은건 게임이 워낙 재밌어서 같은내용이라도 한번 더 깨는 정도였는데~
    요즘엔 2회차를 강요한던지 최소3회차를 기본으로 깔아두는 게임들이 대부분...........

    예전 같으면 열정이 있어서 두세번 깨겠지만 요즘 같아선 한번 깨는것도 꽤나 힘들어서 말이지~흐얼
    닥엔한끝!!!.......닥치고 엔딩 한번만 보면 끝네.....제길 지쳐

    • 예전 OG2에서의 2회차는 상당히 즐겁게 갈 수 있었는데 W는 설렁설렁 진행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 다시 하고 싶지가 않더라구요. 이제 미뤄둔 디맥2에 버닝할 때인가 봐요.

  • 사장 2007.06.09 02:13

    참고로2회차가면 마지막화 다릅니다. 엔딩도 변경이라던데...2회차만해서 다른지 아닌지는 기억안남.

    • 엔딩 변경...? OG2도 라스트 스테이지가 하나 더 추가되는 전개는 있었던 것 같은데 음... 근데 나데시코 꼴보기 싫어서 더 하고 싶지는 않다. 초반이라서 어쩔 수 없이 의지해야 하는 전개에서는 더더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