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양주특집

식도락2007. 9. 21. 23:13

매우매우 오랫만에 식도락 카테고리에 올려보는, 양주특집. 내가 어디가서 이 술들을 한번에 입에 대볼 기회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내겐 호사스러운 술자리였다. 다름아닌 회사 직원 집들이 + 경력사원 환영회 + 회사 전체 회식 자리가 술자리의 테마. 꽤나 여러가지 타이틀이 걸려있는 술자리였는데, 대한민국 술자리의 단골 손님 소양과 맥군은 출입 거부를 당하고 무사 통과한 멤버들이 있으니 소개해 본다.

그 날의 주역들

지금은 누군가의 영양소로 화했을, 몇년에서 몇십년전에 오크통으로 들어갔던 술병들.


 보통 적당한 가격이라 자주 먹게 되는 죠니워커 레드라벨부터, 좀체로 보기 힘든 글렌피딕과 로얄 살루트, 개인적으로 워스트로 꼽는 앱솔루트 보드카와 처음 구경했던 녀석도 눈에 띈다. 이 중 내가 최초로 타겟팅 했던 것은 역시 죠니워커 골드라벨. 블루도, 그린도, 블랙도, 레드도 먹어보았지만 골드는 처음이었던지라...

012

 오로지 양주로만 달렸던 하루였던데다, 보통 온더락으로만 마시던 것을 술자리 분위기 상 스트레이트로만 마시다보니 완전히 맛이 갔었더랬다. ...그래도 확인한다거나 하는 짓은 하지 않고 어쨌거나 무사히 집에 돌아와서 잘 자고 출근했으니 나름 만족스러웠달까. 가장 남는 것은 역시 죠니워커 골드라벨로, 레드나 블랙보다 훨씬 부드럽고 은은하게 다가와서 죠니워커의 향을 퍼올리는 깊은 느낌이 일품이었다 하겠다. ....로얄 살루트와 글렌피딕을 일찌감치 다른 테이블에 빼앗겨서 억울한 김에 열심하 들고 팠다는 것은 여기에서의 이야기...

김치볶음밥

김치볶음밥은 역시 냄비에 먹어야..

양주 소개하다가 뜬금없이 오늘 저녁밥이었던 울엄니 특제 김치볶음밥. 함유 칼로리가 높은 점을 배면 맛나고 좋다. 작은 냄비에 만들어서 바로 퍼먹는 맛은 깔끔한 접시에 담은 것보다 감칠맛이 느껴져서 좋다. ...오랫동안 바쁜 핑계로 포스팅을 쉬다가, 문득 올려본다. 다들 저녁은 맛나게들 자셨는지.... 추석연휴 동안 타이밍 맞춰서 좋은 술자리라도 한번 만들어 보고 싶어지는 연휴 이브 저녁이 흘러가고 있다. 이번 연휴엔 뭔가 남길 수 있어야 할텐데....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리가 돌지 않아요  (16) 2007.10.29
초코 특집  (6) 2007.10.03
양주특집  (11) 2007.09.21
주말 먹거리 잡담  (19) 2007.07.29
merci of STORCK  (8) 2007.07.26
이제 정말 달지 않아. 흐힘하하호 86%  (22) 2007.03.05

Comment +11

  • 형 주량이 소주 한 잔이라더니, 양주를 저렇게 잔뜩.... 그동안 속았어~! ;;
    어머님의 특제 김치볶음밥 맛있겠군요. 전에 갔을 때 먹은 부대찌게도 맛있었는데
    잘못 집었던 멸살 고추전 땜에 다른 음식을 별로 못먹었던 아픈 기억이 떠오릅니다... ;;

    • 숙희 2007.09.22 01:17

      원래 소주,맥주 잘 못먹는 사람이 양주는 물처럼 마시더라구요.. (저희형이 그렇다는..)

    • 비오네// 소주 한 잔 맞어... 그 이후로는 정신력으로 버틸 뿐이지. 회사 회식자리에서 실수하면 인생이 꼬이니깐.

      숙희// 그런 사람들이 있긴 하지만 나는 아니라네.

  • 해돌 2007.09.22 02:30

    우리 이번에 모이면 양주 마시자!!!!!!! 아님 데낄라라도 제낄라!!!!!!!! 아니다 생각해 보니~

    내가 또 술을 별로 안좋아해 양주 잘못 먹고 드리 누워서 아이템(지갑,가방?) 드랍할라......

    조심스럽게~김치볶음밥은 후라이팬에 양은냄비엔 라면을.......^^;

    • 가볍게 죠니워커 레드라벨이라도 한 병 놓고 마셔도 좋겠지만 아무래도 사람들 많은 자리에서는 맥주가 부담없이 않으려나요... 냄비엔 라면도 좋지만 김치볶음밥도 잘 어울린답니다요~

  • 소미 2007.09.22 10:13

    저 중에는 로얄 살루트만 먹어봤네요. 끙;;

    아 배고파.
    김이랑 비벼먹으면 대땅 맛있는데. ;ㅁ;
    (숙취로 고생 중. OTL.)

    • 저 날은 결국 로얄 살루트를 못 먹어봤다지요. 음... 김은 어디에도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하다못해 라면에 넣어도 맛나지요. 명절에는 숙취랑 친하지 마시길~

  • Jen 2007.09.22 12:02

    저는 양주는 목에 넘어갈 때 느낌이 괴로워서 -_-;; 양주는 잘 못마십니다.
    한국에 갔었을 때 부모님이랑 함께 발렌타인을 마셔봤는데...크윽!!!!
    목이 씁쓸해요;; 목에서 홀까닥 말려지는;;;북한술이랑 중국술도 겁나게 독하고-_-;;
    좀 연습 좀 해야겠어요..;;

    근데 김치볶음밥!!
    먹고싶다! 먹고싶다!!

    먹고싶어요오오...ㅠㅠ

    • 음...신촌에서 맥주 드시던거 생각해 보면 잘만 배우시면 양주도 달인이 되실 자질이 보입니다요. 인간은 뭐든지 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꼬꼬마시절을 지나는 법이니까요.

      한국 오심 번개때 김치볶음밥 먹으러 가 보아요~

  • 미령 2007.09.24 02:33

    저는 좀 어릴때(언제?) 우리나라 40도짜리 양주를 스트뤠잇 원샷하고는 심장이 벌렁벌렁하길래. 맥박을 재 봤더니 170이었던(평소혈압이 60-90) 추억(어디가?)을 갖고 있습니다.
    양주랑 와인은 괜히 맛나보이는 것 같은데. 역시 술은 술이라는것....-_-;

    양은이에 김치볶음밥이라! 멋진 아이디어 얻어갑니다. 하지만, 상당한 스킬이 필요하겠는걸요? (냄비바닥에 잘 들어붙잖아요.) 테러는 아닐거라고 생각하면서 마음을 추스리고 갑니다...흑흑

    • 저혈압이시군요... 양주나 와인은 실로 맛나지요. 일본식으로 미즈와리를 만들어 드시거나 온더락으로 조금씩 드시며 향만 즐겨보시면 어떠시려나요...? 술은 많이 먹어야 맛이 아니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