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10 years after

노래2007. 10. 15. 13:04
 길고 유구한 건담월드 중에서도 독보적인 인기와 세계관을 가진 우주세기.(U.C.)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팬을 가지고 있는 시기인 1년 전쟁(U.C.0079~U.C.0080) 기간 중 지구 연방군 진영에서 상영되어 실제 역사로 혼동하는 사람들이 나올 정도의 인기를 구가한 영화 [제08MS소대]. 실로 찌질한 주인공의 엽색행각을 다룬 군무이탈 드라마였지만 그 오프닝 곡과 엔딩곡은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한다. 저기 위에 부제로 적어놓은, 문법적으로 틀린 걸로 알고 있는데 아무튼 일본식 영어인 10 years after-대략 10년 후에 정도로 해석하면 될까나-는 요즘 들어 내가 자주 쓰는 말 중의 하나이다.

 폭주이오리가 데뷔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7이 발매되었던, 지금으로부터 딱 10년전인 1997년에 나는 대학생이 되었었다. 어린 시절 여러가지 이유로 싫어하던 술도 자주 먹게 되었고, 학사경고라는 것도 받아 보았고, 여러가지 '첫 경험'도 해보게 된 그런 시기였다. 1997년 여름에 시작된 나의 멀리나들이는 어쨌든 매년 한번씩은 이어져 왔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보았고, 이런저런 볼 꼴 못 볼 꼴들을 많이도 보며 오늘까지 이어져왔다. 그 기념비 적인, 체중이 90Kg 미만으로 내려가기 시작한 그 시기가 지금으로부터 10년전이 되겠다.

 10년전에, 위에 언급했던 08MS 소대를 보게 되었고,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오프닝곡 [폭풍 속에서 빛나줘(직역)]보다도 개인적으로 좋아했던 엔딩곡 [10 years after] 도 알게 되었다. 오랫동안 들어왔지만, 오늘 아침 프습이 들려주던 그 곡은 서늘한 가을 아침의 공기와 함께 묘한 기분이 들게 해 주었다.

 그 노래를 처음 알고 들었던 그 날, 대뜸 내게 문법적으로 틀렸다고 지적해 주던 사람이 있었다. 지금은 희미해진 기억속에서도, 문법적으로 틀렸거나 말거나 10년 후에 과연 나는 어쩌고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던 기억이 난다. 어쩌긴 뭘 어째. 회사다니면서 점심 백반 잘 먹고 들어와서 놀고 있지 뭘.

 어쨌거나... 10년전 사진을 들춰보면 참 내가 봐도 싱싱해 보이는 내가 엽기적인 포즈와 표정으로 찍힌 게 많다. 그럭저럭 옆에 있던 친구들은 다행히 죽지않고 다들 멀지 않은 곳에 살아있지만, 앞으로 또 10년 후에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나. 10년 후에, 내 옆에는 누군가가 있어주려나?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대로 기획 - 2007년 뜨거웠던 것 #1  (12) 2007.12.19
제11회 버드락 콘서트  (16) 2007.10.30
10 years after  (8) 2007.10.15
어디 가세요 누님....  (22) 2007.05.28
2006년에 뜨거웠던 것 - 노래  (12) 2006.12.04
B'z - 2006년 8월 26일 오사카돔 공연 감상  (26) 2006.08.28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