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올해 뜨거웠던 것을 꼽아보라면 영덕대게인 나 자신에게 있어 전자오락-비디오 게임을 빼놓을 수 없다. 올해 뜨겁게 즐겼던 게임들을 몇가지 들어보면....

1. PSP : SD건담 G제너레이션 포터블(지제네포)
 

타이틀 화면.

지제네 포의 타이틀 화면

올 초 출퇴근 시간을 너무나 뜨겁게 달궜던 게임. 사실 작년 여름에 오사카에 다녀 오면서 구해왔던 건데, 지제네라는 게임 자체가 플레이타임을 제법 요구하는데다 턴에이-건담SEED-DESTINY 까지 완전히 수록해 준 덕분에 더욱 길고 즐겁게 즐길 수 있었다. 모든 기체를 뽑아보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나름 뽕을 뽑았던, SD가 싫지 않은 건타쿠를 위한 초 뜨거웠던 멋진 시뮬 게임이었다.

2. PS2 : FINAL FANTASY 12 (파판12)
 2006년 발매작이지만 정신차리고 제대로 달린 것은 어쩐 일인지 발매일로부터

야즈맛트 토벌완료!

야즈맛 클리어 기념샷.

 꼭 1년쯤 지난 올해의 어느날부터. 정신없이 제대로 빠져들고 나서 열심히 플레이했었다. 파판을 할때면 늘 하는 나름대로의 야리코미도 진행하여 파판 사상 최악의 히든보스 야즈맛트도 격파해보았으니 뜨거울 만큼 뜨거웠다고 본다. 후속작이었던 NDSL 용 파판12 - 레버넌트 윙 도 해보고 싶었으나 평가가 좀 거식했던 관계로 패스하고 넘어가기도 했었다. 올해 인터내셔널 버전도 새로 발매되긴 했지만 세이브 데이터의 연동이 없는 관계로 역시 패스. 플레이스테이션2라는 하드웨어가 있어서 행복했던 게임들 중의 하나.

3.  PSP : FINAL FANTASY 7 CRISIS CORE
FF7CC

FF7CC

 요 아래에도 포스팅했던,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최근 가장 뜨거웠던 게임. 요 아래에도 포스팅이 있으니 자세한 설명은 과감히 생략한다. 액션 RPG가 싫지 않고, 달성도를 채워나가는 것을 좋아하며  FF7이라는 게임에 대해 향수가 있는 사람이라면 절대로 재미가 없을 수 없는, 올해 프습 최고최강최대의 게임.


4. NDSL : 수퍼로봇대전W

 1번에 적었던 지제네포 클려 후 바로 뛰어들었던 게임. 정말이지 싫어하는 막
User inserted image
굴러먹었쓰7이 참전하는 바람에 멀리했던 닌텐도 계열 휴대용 기기 로봇대전 2 작품(D,J)를 건너뛰고 OG1,2만 한 후로 처음 접해보았던 닌텐도 계열 휴대용 기기 로봇대전의 최신작. 터치스크린을 이용한 조작이 가능했던 것이 색다르면서도 상큼한 느낌이었고, 그바(GBA)용 전작들에 비해 늘어난 연출과 충분한 양의 스테이지, 로봇대전스러운 호쾌한 진행이 가능했던 나쁜 밸런스(?)가 돋보였던 좋았던 게임. 1회차는 시나리오에 몰입해 가며 뜨겁게 즐긴 덕분에 우주의 기사 텟카맨 블레이드를 찾아 보기도 했었지만 지나치게 쉬웠던 난이도 탓에 2회차는 도중하차했더랬다. 요걸 빌려간 후배 우진이 녀석은 4회차를 달리는 기염을 토했다던데... W의 트레일러 패밀리가 등장할 OG 신작을 기대하고 있다.
 
5. 아케이드&PS2 : 기타프릭스 & 드럼매니아 시리즈(기타도라)
2007년 가정용 최신작 V3

2007년 가정용 최신작 V3

 나는 박자감각이 나쁘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게 되는 리듬액션 게임이지만, 드럼이라는 악기를 진지하게 배우고 싶게 만드는 기타도라 시리즈. 가을쯤에는 레슨도 받아보려고 여기저기 찔러보고 다녔지만, 가을쯤에 급격하게 야근이 늘고 바빠진 덕분에 아직까지 짬짬이 메트로놈 틀어놓고 애꿎은 드럼패드만 두들기고 있는 중.. 이름만 알고 있던 코나미의 프로젝트 그룹 BeForU를 진지하게 찾아서 듣게 된 계기가 되기도 했고 몇몇 곡을 플레이할 때는 반드시 '완전소중비포유! 하악하악'하는 추임새를 넣기도 하지만 정작 비포유는 조만간 해체예정이라지.. 훌쩍. 아무튼, 일본에서 여름에 발매된 최신작 V4도 해보았고(현재 연신내 등지에 들어와 있기도...) 집에서도 짬날때마다 열심히 두들기는 중. 연말에 B.O.B의 기타리스트가 귀국하는 관계로 일시 재결성을 기대하는 중. 올해 특히 뜨겁게 두들겼던 곡은 롱버전 '카나리야'.

6. NDSL : 수퍼마리오 카트 DS
 일본에선 발매된지 제법 시간이 흐른 작품이지만 로컬라이징으로 완전한글화
마리오카트 DS

마료카트DS

되어 발매된 것을 뒤늦게 구해서 즐겼더랬다. 네이버 우라 블로거  ㅈㅅ 군과 태터툴즈 인기 블로거 모자동안~~중략~~미소년 비오네군과 함께 한때 신촌 이곳저곳에서 덕후포스 팍팍 풍기며 대전을 즐기기도 했었다. 올해 가장 뜨겁게 달렸던 레이싱게임이기도 하고, 멀티 게임이기도 했던 듯. NDS를 보유하신 분들은 언제 한번 배틀이라도 달려 보자구요. 언제 달려도 뜨거운 배틀이 가능한, 카트레이싱의 결정판.

 위에 열거한 6게임 이외에도 사실 디제이맥스포터블2(프습)라던가, 기어즈오브워(엑박한바쿠), 리지레이서6(엑박한바쿠), 진삼국무쌍4(플투) 등 열심히 한 게임들이 또 있긴 하지만 뜨거웠다고 하기엔 위의 6게임들에 비해 좀 부족한 감이 있어 제외하였다. 저 6게임들 덕분에 실컷 울고 웃었던 기억이 많고, 아마도 내년 이맘때 쯤엔 모두의 골프 포터블2를 필두로 또 뜨거웠던 게임들을 적어나가지 않을까 싶다. 이 영덕대게 라이프는 언제까지 이어질까나?

Comment +15

  • 2007.12.22 15:52

    저도 현재 로봇W 2회차 클리어중-_-;;
    1회차엔 데카멘&가오가이거 중심이었는데(애니메이션도 다 찾아보면서)
    이번엔 풀메탈패닉 애니보고 풀메탈애들한테 밀어주는중입니다 오덕오덕

    • 난 텟카맨을 잘 모르고 있다가 W에서 너무 좋은 바람에 막판엔 텟카맨+주인공 기체만 가지고 쓸고다녔던 것 같어. 풀메탈 쪽은 3명이서 몰려다니면서 돌림빵 놓는게 쓸만하더군. 합체공격이 좋다보니... 2회차 재밌게 하시네. 2회차부터 특전도 많고 엔딩도 조금 바뀐다던데 어떠려나..

    • JK 2007.12.24 01:06

      풀메탈 짱..
      언제나 문제없다!

  • 해돌 2007.12.22 17:42

    엑박 무시하나열~엑박게임은 왜 엄떠........으아아아앙~

    난 올해 한 게임들은 맨 엑박게임뿐인디.......히힛

    드디어 만점 찍고 찍었음......만덕후 추카해 주삼 막이래 ㅋㅋ

    • 엑박 게임 밑에 귀여워 적어놨... 버파5가 사실 무지막지 끌리긴 하는데 스틱이 없어서 아무래도 지를것 같지는 않네요...

  • 중년 2007.12.28 11:34

    출장이 시러요

    • 젊을 때 바쁜건 좋은 거지 무얼... 바이크 조심해서 몰고 다니그라. 날 추운데 미끄러지지 말구.

  • 음...파판120시간 돌파..야즈맷 남았다....ㅡㅡ;

    무서운 넘들...파판3 이후로 이토록 지독하게 해본 파판시리즈가 있나 싶다..

    • 느긋하게 시간여유 두고 도전하라구. 나도 클려했으니 님자도 충분히 클려할 수 있을껴.

  • 제니 2008.01.01 00:4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요요용~

    • 리플이 넘 늦은데다가 오늘 연락도 못 드렸네요... 젠찌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셔!!

  • 우진 2008.01.06 00:48

    빌려가 놓고 너무 재미있게 즐긴나머지
    마냥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 kyung 2008.01.06 15:21

    2007년도 뜨거우셨군요. 전 그냥 미지근하게..^-^

    늦었지만 2008년 올해도 뜨거운 한해가 되시길..

    • 뜨거웠던 분야만 추려서 올리는 거지요.. 총체적인 2007년 삶의 온도를 평균내어 보면... 음.. 뜨뜻미지근 했으려나요... 여사님도 뜨끈뜨끈한 한해 되시고 복 많이 받으십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