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2008년도 벌써 20여일이 흘러간 지금 어쨌거나 적어보는 2007년 뜨거웠던 것. 작년 한 해 뜨거웠던 것을 꼽아보라면 영덕대게인 나 자신에게 있어 만화책-만화영화를 빼놓을 수 없다. 2007년 뜨겁게 즐겼던 게임들을 몇가지 들어보면....

1. 시간을 달리는 소녀

User inserted image

히로인 마코토. 개인적으론 극 중 남자주인공(2)인 코스케가 중간에 부르는 마~코~토~가 마음에 든다.



극장에는 여간해선 잘 가지 않는 편인 나를, 만화영화를 보기 위해 움직이게끔 만든 만화영화였다. 기동전사 건담과 그 맥을 같이 하는 성장드라마(엥?)이면서 여름-청춘- SF라는 키워드를 잘 짜맞춘 걸작이었다. 한심세기 어벙게리온과 같은 디자이너가 캐릭터 디자인을 맡았다고 해서 처음에 거부했다가, 결국 이걸 보기 위해 극장에만 두 번 갔었던 작품. 여러가지 면에서 마음에 드는 면이 많았었지만, 무엇보다 멍청해 보일 만큼 순수하게 반짝이는 청춘과 눈부신 여름 하늘-풍경의 묘사가 아름다웠던 것으로 기억한다. 뜨거운 여름에 봤던 만큼 가장 뜨거웠던 만화영화.

2. 러블리 컴플렉스
User inserted image

히로인 코이즈미 리사. ...작중에서 정상으로 예쁘게 그려진 얼굴보다 이런 망가진 얼굴의 임팩트가 매우 강렬하면서도 자주 나온다.

 해마다, 분기마다 쏟아지는 많은 일본산 만화영화 중에서 한두편은 골라서 보게 되긴 하지만 내가 스스로 찾아다니면서 평가하기보다는 수동적으로 추천을 받는 경우가 많다. 취향이 매우 다른 것 같으면서도 제법 통하는 면이 많은 동생 ANTIDUST의 추천으로 보게 되었던 작품. 쟈니즈 계열 유닛인 테고마스가 1기 오프닝,엔딩을 맡았고 신생 유닛 Hay!Say!7(지금은 Jump)이 2기 오프닝, 엔딩을 맡았었는데, 각각의 싱글에서 타이틀보다 커플링이 더 마음에 들기도 했었다. 아무튼... 키 큰 여고생과 키 작은 남고생의 티격태격 사랑놀음이 테마인 달달한 러브코메디인데, 배경이 오사카이다보니 절대다수의 등장인물들이 오사카벵을 구사하는 점이 특이하면서도 아주 재미있었다. 코믹 원작이나 인기 가수-탤런트인 코이케 텟페이 주연의 영화와 비교되었고, 그 와중에서 유명성우가 별로 없었던 것 때문에 원작-영화 팬들에게 비난을 사기도 했었지만 애니메이션의 재미를 놓고 봤을 때 원작-드라마에 비해 형편없는 평가를 받았던 호하헤한하힐헤보다 훨씬 재미있었다고 말할 수 있겠다. 때때로 무너지는 작화를 견딜 수 있고, 이런 종류의 학원물 러브코메디가 싫지 않은 사람들에게 초강추할 수 있는, 오사카벵만큼이나 뜨거웠던 만화영화.

3. 건슬링거 걸
 최근 시작한 애니메이션 2기가 아니라, 작품 중에서 등장한 2기 의체 페트르슈카 에피 소드 때문에 다시 한번 뜨겁게 탐독했던 만화책. 여전히 암울하고 뒷맛이 쓴 이야기가 잔뜩 이어지고 있지만, 맹목적인 애정이 더욱 무섭고 불쌍했던 1기 의체들과는 전혀 다른 성격과 컨셉의 2기 의체 페트르슈카의 이야기는 그 매력의 차원이 다르다고 하겠다. 일본에서는 신간이 나온 상태고, 국내에는 아직 발매일정이 없는 상태. 헬싱 용어로, 죽을 상이 보일 것 같기도 한 페트르슈카의 뒷 이야기가 무척무척 궁금하다.

4. D.M.C

 악마 5월에 울다(Devil May Cry)가 아니라, 만화 Detroit Metal City(철자 맞나?) 이야기. B'z의 위대한 리더 마츠모토의 추천에 의해 많은 브라더-몬스터들이 달려든 만화책인데, 전에도 소개혔었지만 할 말은 하나뿐. 10년전 이나중 탁구부를 처음 알았을 대의 충격이 10년의 세월이 지나 다시 돌아왔다. 그만큼 강렬하고 뜨거운 만화책. 일본에서 4권이 발매되었고 국내에도 조만간 발매되지 않을까 싶은, 정신나간 작품.

5. 케로로 군소
 사실 조금은 식상한 감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한 권에 여러번, 애니메이션 몇 편에 한두번은 여전히 포복절도하게 만드는 패러디와 센스로 무장하고 있는 작품 케로로군소. 애니메이션도 꾸준히 챙겨보고 있고 코믹스도 사고 있지만, 프라모델까지 가세한 시너지효과가 있음은 부정하기 힘들다. 여유가 되면 추천 케로로 에피소드 리스트라도 만들어볼까 싶지만 여유도 없고 귀찮으므로 패스. 적어놓고 보니 뜨거웠다고 하긴 좀 그런 감이 있지만, 프라모델을 열심히 만들었으니 나름 인정.(...)

 건담 쌍방울더블오를 필두로 볼 만한 애니메이션과 만화책이 또 스멀스멀 나오고 있고, 용두사미인 작품도, 화룡점정으로 끝맺는 작품도 있었고 있을 것이다. 올해는 또 어떤 것들이 내 시간을 빼앗아 갈까나...?

Comment +4

  • 비오네 2008.01.27 09:58

    시달녀... 형과 함께 극장에서 봤었던... 재밌었지요 저거.. ^^;

    러블리컴플렉스.. 키 큰 여고생과 키 작은 남고생이라는 말을 들으니 만화책으로 봤던 기억이 납니다. 국내판은 러브콤플렉스 였던가.. 그런 이름이었는데.. 뜨거웠다고 하시니 애니도 보고 싶어집니다. ;;

    • 음음. 재밌었지. 영화보고 나와서도 하늘이 멋졌던게 기억나는구먼그래. 러브콤 맞을거야. 애니판도 상당히 재미있으니 한번 챙겨 보셔~

  • 수려 2008.01.31 10:10

    전 시달소 못봤어요!!!!! 시달소랑 초속 중 뭘 볼까 하다 초속을 봤는데 정말 대 후회....ㅠㅠㅠㅠㅠㅠㅠㅠㅠ 화면도 예쁘고 연출도 좋고 음악은 심금을 울리는데 결말이 정말 킹왕짱 오덕스러워서 '앞으로 신카이 마코토 팬이랑은 놀지 않겠어!' 를 선언해 버렸었다니까요ㅠㅠ 친구가 dvd를 샀길래 빌려서 봐야지 했는데 그 친구를 만날일이 잘 없어서 미루고만 있습니다 으앙 ㅠㅠ

    • 전 사실 시달소 큰 기대 안하고 심드렁했다가 실제로 보고 나서 엄청 좋아하게 되어버렸다지요. 듭드는 사도 안보게 되는 탓에 구매하지는 않았지만 극장에서 2번 본 것이 전혀 아깝지 않은 작품이었습니다.

      신카이 마코토는...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였던가요.. 그 작품 빼고는 좀 삐딱하게 보고 있어서 초속도 안 봤더랬지요. 결말이 오덕스럽다는 건.. 음.. 나중에 볼 기회가 있으려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