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오랫만에 적어보는, 케로로 소대의 지구침략 아이템. 이번에는 국내의 유수의 제과업체 흐하훈제과에서 나온 식품완구-식완 되겠다.

0123
 케로로와 마법의 고리라는, 다분히 저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식완이건만, 30줄에 들어선 두 명의 직장인은 주저없이 스스로의 이미지 캐릭터를 집어들었다. 사탕 2개와 카드 한벌(4장), 링퍼즐 1개 구성으로 가격은 파란거 한 장 1,000원.

숫자 트릭 카드.

숫자 트릭 카드. 뭔가 삐딱하게들 경례를 하고 있는 일러스트. 처음 보는 듯.

사탕.

일단 과자류로 분류되는 만큼, 메인은 이 사탕이라고 하겠다. 초컬릿이었으면 좋았을 걸.

 사실 이런 식완을 볼 때마다 괜시리 주변을 둘러보며 혹시라도 수퍼조인트가 부활하지 않았나... 하는 기대를 품게 된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 식완 외에는 다른 그럴듯해 보이는 건 없었지만. 구매한 것은 두 직딩의 이미지 캐릭터 케로로와 기로로 뿐이지만 팩키지는 타마마-쿠루루-도로로까지 나와있고, 각각 다른 종류의 링퍼즐이 들어있다.
 

기로로의 링퍼즐

기로로 팩키지에 들어있던 링퍼즐. 난이도는 중급이라고 하더라.

해답지

링퍼즐 해답지. 당연히 이걸 봐도 답은 안나온다...

 이 링퍼즐을 누가 기획했는지는 모르겠지만-혹시 이미 일본에서 발매되어 있었는지도...-원작을 잘 읽었다 싶다. 원작에서도 케로로가 이 링퍼즐을 못 풀어서 낑낑대는 에피소드가 있었는데, 초반에 타마마가 모아에게 질투를 퍼붓는 에피소드였던 걸로 기억한다. 케로로가 한 종류의 링퍼즐을 풀고 엔딩에서는 또 다른 종류의 링퍼즐에 도전하는 장면이 그려졌는데, 뭐 에피소드의 메인은 그게 아니라 모아의 강한 사랑이었지만서도. 여튼, 나 역시 퍼즐을 푸느라 30분 가량 낑낑거렸던게 억울해서 올려본다. 퍼즐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도전해 보시길.

Comment +2

  • PAXX 2008.11.16 19:21

    상당히 끌리는 식완이군요^^;
    제 직장 주변에도 파는곳이 있나 알아봐야 겠습니다.

    • shikishen 2008.11.16 22:53

      동네수퍼에서 발견했으니 쉽게 눈에 띌 것 같네요. 한 번 도전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