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Tea Time

식도락2009. 2. 27. 22:24
 회사생활을 하다보면 break time을 만들 핑계가 필요할 때가 있다. 끽연자들이라면 담배를 이유로 잠시 바람을 쐬고 올 수도 있을 것이고, 가볍게 커피나 한 잔 할 수도 있을 것이고. 난 기본적으로 비흡연자인데다 커피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그냥 혼자서 녹차나 둥굴레차, 코코아를 홀짝거리는 편인데 얼마전 참으로 컬러풀한 티백을 선물받아 Tea Time을 즐기고 있는 중이다.
힐혼히의 티백들.

당연히 색에 따라 향이 다르다. 홍차에 각각의 향이 가미되어 입에 닿는 느낌과 여운이 다르다.

 사실 홍차는 군생활 시절 잠시 배워볼 뻔 했으나 소양이 낮았던 관계로 도무지 무슨 맛인지 모른채 포기했던 기억이 있다. 게다가 전역 후에 노래방에서 만난 캔음료 힐혼히는 당췌 무슨 맛인지... 그러던 차에, 우선 향이 있으면 좀 쉬우려나 하는 마음에 몇가지를 도전해 보았다.
012345
 홍차와 크랜베리라는 조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하고 좀 의아했었는데 마셔보니 처음의 향이 홍차의 강한 향의 부담을 적게 해주는 효과가 있는 듯 했다. 차 자체가 좀 묽은 느낌이라 충분히 우려야 하고, 크랜베리의 향도 그리 강하지 않은 느낌. 티백이 여러개 있는 관계로, 며칠간 종류별로 도전해 보기로 했다.
0123
 우선 세가지만 마셔보았지만 나머지 종류도 기대가 된다. 차근차근 마셔보고 전부 리뷰해 볼 수 있으면 좋겠지만 과연 잘 될까나... 일단은 녹차-둥굴레차-코코아를 벗어났다는데 의의를 두고 홍차에 맛을 들여볼 예정.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라소 비타민 워터  (4) 2009.07.16
신촌 모 고기집  (14) 2009.04.16
Tea Time  (8) 2009.02.27
KIT KAT 3종 세트  (12) 2008.12.06
또 하나의 겨울 초코? - 가나生초코  (11) 2008.11.25
겨울이 되었으니 쪼꼬를 먹어라  (19) 2008.11.20

Comment +8

  • Min 2009.03.02 22:47

    우왕 홍차군요 //ㅅ//
    크랜베리의 상큼함이 느껴지는 듯 해요//ㅅ//
    얼마전부터 왠지 홍차가 좋아져서
    이것저것 마시고 있는 중이에요...
    이번에 갈때 다즐링 티백(ㅋㄷㅋㄷ) 가져가 볼까요?

    • shikishen 2009.03.03 13:36

      오오 본고장의 홍차라... 어쩐지 셔얼록 호움즈 선생과 친해질 것 같은 근거없는 느낌이 드는군요... 귀국하시면 오프에서 한 번 뵐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해돌 2009.03.02 23:52

    왠지 이거 준 사람이 누군지 그려지는 느낌이.......좋을때구먼~

    이바닥이 깊어서 그런지 홍차의왕자 코믹스가 생각나는구먼~

    홍차 한잔에 일주일 밤샘작업의 피로를 풀수 있다던지....(거짓말)

    관운장엉아도 홍차가 식기전에 돌아오겠소 했으니......(틀려)

    언제 복빡이네서 같이 홍차타임을 가져보세..........

    ps 이놈시키 좀 12시이전에 오거라~넘 늦으면 화낼꼬양....으르르릉

    • shikishen 2009.03.03 13:36

      12시 전에 가도록 할게요..ㄷㄷㄷ 화내지 마십셔~

  • antidust 2009.03.03 13:04

    나는 볶은녹차(호지차)나 카페모카 커피믹스를 타 마시는데 말이쥐. 홍차에 도전이라...나쁘지 않다고 봐. 몸이 아니라 혀도 여행을 즐기는 것은 나쁘지 않지.

  • kyung 2009.03.09 17:38

    ...앗, 저것은....신부님 사제관에서 맛보았던 티팩과 똑같네여. 신부님이 차를 좋아라하셔서 놀러가면 상자째 차를 가지고 나오셔서 골라잡으라고 하시죠.

    • shikishen 2009.03.10 11:25

      역시 신부님께서는 멋진 취향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허벌 페퍼민트가 좀 짱이더라구요. 신부님 사제관 방문하는 재미가 있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