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
 아버지 날 낳으시고 어머니 날 기르시고 초콜릿 날 이끄시니.. 하는 싯귀가 있다. 어디서 읽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그만큼 초컬릿은 우리네 일상에 깊게 파고 들어 온 전통적인 먹거리라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죄송합니다. 아무튼.

 원래도 자주 나가는 신촌이지만 요즘은 홍대와 이대 앞으로도 자주 진출하고 있다. 나와바리 관리 차원에서는 괜찮기는 하지만 매번 가는 곳만 가다보니 좀 그렇기도 하고... 그러다가 얼마 전 이대앞에서 발견한 초콜릿 전문점의 쪼꼬를 두 가지 올려본다. 각각 1구에 1천원이 넘는... 홋헤헤화의 흐헌히나 하하 초콜릿만이 세계 최강이라고 믿어 의심하는 사람들에게는 황당하겠지만, 보다 깊고 다양한 쪼꼬의 맛을 즐겨보겠다는데 왜 뭐라 그러시나요? ...흠흠.

 아무튼, 매장도 상당히 예뻤고 컵케잌을 비롯한 티 관련 아이템도 다양하며 뭣보다 온도 조절까지 신경쓰는 초콜릿룸의 존재가 완전히 내 영혼을 빼내가는 느낌을 받았더랬다. 원래 이대앞이라는 동네는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어째 당분간은 전 초콜릿 맛을 섭렵할 때꺼정 드문드문 방문해야 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LE CHEF - GOLDKENN  (8) 2009.10.27
[홍대앞] Agio  (4) 2009.09.11
루시카토 초컬릿  (4) 2009.09.04
딸기차 Pure Lust  (16) 2009.09.02
글라소 비타민 워터  (4) 2009.07.16
신촌 모 고기집  (14) 2009.04.16

Comment +4

  • 해돌 2009.09.04 14:59

    이런 초코렛덕후......하긴 나도 초코렛에 가끔씩 가지.....응?

    초콜릿룸이라니.......상상할수 없는 3개로군~뭐야몰라 무서워

    하지만 이름이 왠지 정열적인군 탱고춤을 추면서 먹어야 할듯 ㅋㅋ

    • 色仙 2009.09.04 15:11

      제가 좀 초덕이죵... 초콜릿룸은... 입장객을 6명으로 제한하는 서늘한 방이더군요. 초콜릿으로 만든 피규어도 제작할 수 있고... 여튼 눈돌아가는 곳이었습니다.

  • 으아아아아아ㅏ아ㅏ아ㅏ 초콜릿ㅠㅠㅠ 저런걸 사진으로만 보는것 만큼 고역도 없어요 으헝헝헝ㅠㅠ
    사이즈도 꽤 커보이고 으하... 그러나 여긴 포항일 뿐이고T_T 너무 낙후되어 저런 가게따위 없을 뿐이고T_T... 전 그냥 홋헤헤화의 흐헌히나 하하 초콜릿이라도 먹어서 자신을 달래야겠스빈다(...)

  • 色仙 2009.09.05 14:05

    크게 찍어서 그렇지 딱 한 입 크기라능... 아가씨들이라면 두 입에 나눠먹을 정도? 맛나고 비싼 초컬릿이 있어도 우리 옆을 지켜주는 쪼꼬는 누가 뭐래도 흐헌히와 하하 촥흘릿이라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