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짬짬이 시간을 내어 플레이하느라 진도가 매우 늦다. 이게 뭐 어제 오늘의 이야기는 아니긴 하지만서두..

일단 지온보다는 연방군의 기체들을 더 좋아하기 때문에 당연히 연방을 골라서 플레이하여, 시나리오 모드 노멀 난이도까지 클리어하는데 성공하였다. 간단한 플레이 감상을 적어보자면..

01

 - 기본적인 탑승기가 짐 커맨드인 점은 좋은데, 추가 기체가 나올 때까지 계속 사용하기에는 버거운 감이 있다.

 - 실패한 기획인 하모니 오브 건담 시리즈의 돔캐넌이나 아쿠아짐이 나와주는 건 좋은데, 사용하기가 애매하다. 특히 아쿠아짐의 경우 수중형 기체가 나오는 게임이 대부분 그렇긴 하지만 구색맞추기 정도에 불과한 느낌.

 - PS2용인 전작 건담전기와 비교되는 부분인데, 시나리오가 전개됨에 있어 플레이어의 행동에 따른 미묘한 변화 같은 것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 주인공이 엄청 젊어어려보이는데 설정 나이는 32.

 - 죽을 상이 보이는 것들은 반드시 죽는다.

 - 지온측 시나리오 주인공인 인비저블 나이츠와 숙명의 라이벌이니 어쩌니 하지만, 이프리트 나하트 강탈 사건 이외에는 그렇게 숙적이라고 느껴지지 않는다. 시나리오도 뭔가 듬성듬성한 느낌.

 - 시대 설정이 0081년으로, 1년전쟁이 종전을 맞은지 2년차가 되어가는 시기인데도 지구 전역을 지온잔당 게릴라가 뒤덮고 있는 느낌이다. 이래서 티탄즈가 필요했던 것일까나....

 - 내가 플레이를 잘 못한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시나리오모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체가 상당히 적은 느낌이다. 닥치고 프리미션 가라는  느낌.

 - 육전현 건담/짐은 왜 주는지 모르겠다.

 - 시나리오 전개상, 기체를 줬다 뺏었다 다시 강제로 주는 이벤트가 왕왕 발생하는데, 그때 수령하는 기체의 강화파츠가 모두 제거되어 버린다는게 귀찮고 힘들다. 특히나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건담 7호기를 그렇게 만들어 버리는데, 난이도 급상승에 일조하는 느낌.

 - 전반적으로 무성의하다기보다 마무리를 잘못한 느낌을 자주 받는다. 스테이지 개시 시의 미묘한 로딩 타이밍이라던가.

 - 전작 PS2용 건담전기가 너무 잘 만들었기 때문이라는 느낌이긴 하지만 아쉬운 건 아쉬운 거다.

 - 오리지널 설정(이라기 보다 MSV의 리메이크) 기체들에게 별 매력을 못 느끼겠다. 특히 RX-81의 면상을 보고 있으면 더블오의 건아처(GN 아처)가 생각난다.

 단점을 잔뜩 나열했지만, 온라인 모드가 활기찬 오랫만의 건담게임이고, 그럭저럭 할만한 게임 수준 이상은 되는 관계로 짬짬히 플레이 하는 중이기도 하다. 지금은 지온군 시나리오 모드 노멀 난이도를 막 시작한 참인데, 시작부터 자쿠1 커스텀 사양이 짐을 압도하는 걸 보면서 미묘한 느낌을 받는 중.. 언넝 마치고 온라인으로 적을 옮겨야 하는데 말이지.

'전자오락 > 액션' 카테고리의 다른 글

[PS3] PS3용 건담전기를 재밌게 하는 법  (6) 2009.10.05
[PSP] 메탈기어~피스워커 체험판  (10) 2009.09.24
[PS3] 건담전기 플레이 중  (8) 2009.09.22
[PS3] 기동전사 건담 전기  (2) 2009.09.05
[PS3]록맨9 플레이 중  (16) 2008.10.06
[PS3] Metal Gear Solid 4 도착  (13) 2008.06.12

Comment +8

  • eihabu 2009.09.22 17:29

    내가 유일하게 건담게임 끝을 본건
    PS1시절 기동전사 건담 Ver 2.0
    1인칭 슈팅이었고...중간중간 이벤트씬도 있고..
    나름 재미나게 했었지.
    1년전쟁을 다룬 360 건담게임 있으면 한개 하고싶은데...
    영 할만한게 없네.

    • 色仙 2009.09.22 18:22

      한바쿠용 건담게임이라면 건담무쌍1,2랑 오퍼레이션 트로이 정도인데... 추천할만한건 건담무쌍2 밖에 없네. 그나마도 한바쿠판은 구하기 힘들다고들 해서리;;;

  • 해돌 2009.09.22 18:08

    나의 블루레이 플레이어로 이런 덕후스러운거 돌리지마~

    나의 플삼엔 이런거 안돌꺼야~아마 안될꺼야........

    • 色仙 2009.09.22 18:23

      그래도 이게임 없었으면 제 플삼이는 아직도 바요5만 돌리고 있었을 것 같네요;;

  • osten 2009.09.22 19:43

    이런식의 활용이시라면 얼마든지 쓰셔도 됩니다;; 쿨럭 쿨럭;;

  • AyakO 2009.09.23 01:42

    지온도 마찬가지로 자쿠1 가지고 게임의 한 절반은 진행해야 합니다 [...]

    ...뭐 역시나 스토리의 가장 큰 헛점이라면 대체 스이텐노나미다 의 의의가 대체 이해가 안 간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거기 부순다고 뭐가 달라지는데-_-? 라고 반문하고 싶어진달까요. (...게다가 그 작전 실행하는데에 들인 노력을 직접 공격으로 돌리기만 했어도 충분히 직접 부수고도 남았을 듯)

    • 色仙 2009.09.23 10:27

      설마했는데 과연 그렇군요... 아무리 커스텀이라고 해도 자쿠2나 짐을 상회하는 고성능의 자쿠1이라니 좀 황당하더군요. 이걸 끌고 중반까지 가야한다니 암울해지네요;; 용병미션에는 미련이 없는데 바로 프리나 달릴까 싶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