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미~짱님께 받았습니다. [나베르 닉은 미령님이십니다.]

아마, 지정한 키워드를 아래 질문들의 <>에 대입하여 답하면 되는 것 같습니다.

지정 키워드 - 하루키님

1. 최근 생각하는 <하루키>
- 하루키씨에 대한 생각은, 언제나 변함없습니다. 누가 뭐래도 아직까지 제 인생 최고의 문호. 애프터 다크에서 당황하고 동경기담집에 배신당했다는 사람들이 있을런지는 몰라도, 하루키씨의 글은 하루키씨의 글입니다. 그러니까 괜찮아요.

2. 이 <하루키>에는 감동
- 질문이 어쩐지 일본어 번역투 같네요. 그건 그렇고, 하루키씨의 신작들은 항상 감동을 줍니다. 그리고 제 인생 최고의 소설인 댄스댄스댄스는 언제나 감동을 주지요. '나'나 '오카다 토루'의 털털한 현실 인물같은 하루키씨의 일상을 다룬 수필도 좋아합니다. 아마 수필이라는 장르를 좋아하는 작가는 하루키씨가 유일한 것 같아요. 무엇보다, 하루키씨와 같은 시대를 살아가면서 그의 작품을 발간된 시점에서 그리 시간이 걸리지 않게 구해서 읽어볼 수 있는게 감동적이라고 봅니다.

3. 직감적 <하루키>
- 이 질문은 정말 여러가지로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저는 [하루키씨]라는 말을 듣고 직감적으로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해 몇가지 적어보겠습니다.

... 끝도 없겠네요. 위의 이미지가 어디서 떠오른 것인지 2006년 9월 20일 23시까지 모두 맞추시는 분께는 도큐핸즈에서 공수해 온 고양이발을 선물로 드릴..까요?

4. 이런 <하루키> 싫다.
- 훈학하항하와의 계약 때문에, 신간의 번역이 늦게 나와서 어머니께 닥달당하게 하는 하루키씨가 싫습니다. 어머니도 하루키씨의 작품을 좋아하시거든요. 그 외에 하루키씨의 단점을 집어내는 분께는 케로로 소대에게 의뢰해서 침략해 드리겠습니다.

5. 세계에 <하루키>가 없었더라면
- 조금 더 좋은 대학에 가지 않았을까요? 노르웨이의 숲을 보고 하루키에 딥다이브 한게 고3때였으니.(핑계대지마!)

6. 바톤을 받는 5명 (지정과 함께)
- 사랑하는 동생 Antidust(야구)
- 존경하는 선배 Yurin(GM)
- 친우 Smoo(음악)
- 라야 공식 지정 최강동안..(중략)..미소년 비오네님(비[雨])
- 사랑하는 여동생 Lazche(팬질)

Comment +26

  • 좐슨 2006.09.20 13:13

    고양이발 있으심 저좀 주시라는..밥산다는...

  • 판다 2006.09.20 15:24

    요즘에 다시금 하루키를 꺼내 읽고 있단다. 음. 좋아. 역시...
    난 워낙에 어떤 작가던지 초반기의 작품을 좋아라 하는데 요즘에
    읽어보니 뒤로 올 수록 또 새로운 느낌이.... 후후후......

    • 오오. 과연. 책을 멀리 하고 있는 중이긴 하지만(이러다 망하지...) 그래도 댄스댄스댄스는 상하권 아무거나 꺼내서 내키는데로 펼치고 한바탕 읽어주긴 해. 정말 언제 한번 날잡아서 하루키 나름대로 전집이나 싹 읽어줘야 할텐데 말야.

  • 미~짱 2006.09.20 16:11

    불타오르게하는 질문이군요.....
    대략 해봤습니다..(몰라서 때려짚은 것도 있구요...-_-) 비밀글로 붙여놓을께요.
    틀려도 비웃지는 마시길....ㅠ_ㅠ (정답발표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요즘 작품에 팬심이 식어버리는 올드팬을 많이 보긴했습니다만.
    흐음...저는 더더욱 불타게 만들어버리더군요...-_-; (저도 에세이는 하루키님 정도만
    읽습니다. 취향이긴 하겠지만 바나나는 정말 욕나옴...ㅠ_ㅠ)

    • 크.. 불타오르시는게 느껴집니다요. 어이쿠 뜨거라. 전 누구를 비웃거나 하지 않습니다.(진지) 요시모토 바나나는 동생이 좋아하는 작가지만, 일본 여류 작가들은 어쩐지 제 사상과는 많이 어긋나는 면이 느껴져서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 2006.09.20 16:12

    비밀댓글입니다

    • ....아차상 오답2문!!! 원제로 적어주셔서 깜딱 놀랐습니다. 오답 2문은 제가 번역판으로 기억하는 어휘 탓이 아닐까 싶네요.. 그리고 괄태충 = 나메쿠지 = 민달팽이라고 합니다. 괄태충은 훈학하항하판 항힐희 히해에서의 번역이었습니다. 이거 하루키 팬들끼리 이미지 연상 퀴즈로 돌려보면 어떨까요?

  • antidust 2006.09.20 18:39

    요시모토 바나나가 싫으면 야마다 에이미는 어때

  • JK 2006.09.20 18:40

    그렇다면 굳이 고양이 발을 일본에서 살 필요가 없지 않았냐는?

    • 용산에서 발견하고 왕충격 먹었다는.... 조낸 슬펐다는... 그래도 가격은 안 물어봤다는...

  • 해돌 2006.09.20 22:37

    하루키를 잘 모르는 해돌......(이래서 민간인은..........응? 이 아니라 책을 안읽는 문외한)

    언제든 보면 빠져드는 작품을 쓰는 작가를 알고 있다는것도 꽤 괜찮은듯한......(난 마놔책..)

  • 미~짱 2006.09.20 22:40

    흠...2개나 틀렸군요....더더욱 정진하겠습니다.(저는 번역판으로 읽어본 적이 없어요;. 10년전인가 모처럼 동시진행으로 읽을까하고 [하드보일드원더랜드]를 샀다가 열받아 집어던졌었습니다. 그걸 언니와 동생이 냉큼 집어들고 읽어서 본전은 뽑았습니다만)
    다행히 최근에 다시 읽은 책들에서 나와서 어느정도 했는데...(거 있잖아요. 공부했는데 운 좋게 그 범위에서 나왔더라...라는;;;;.. ) 그외에는 정말 싸그라니 잊어먹은 것에 대해서는 경악을 금치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靴下フェチ가 [발냄새좋아하는변태성]으로 번역되는건 놀랐어요;..)
    요시모토 바나나는 소설은 하루키다음으로 콜렉팅하면서(물론 문고판이지만;..) 좋아해서 읽고 있지만, 그녀의 엣세이만은 제 취향으로는 정말 욕나옵니다....-_-;
    연상퀴즈 재밌겠는데요.....(제가하면 꽤 매니악할지도;;;; )

    • 군 전역 후 나름대로 일어 실력이 늘어서 해변의 카프카부터는 원서로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이지 원서를 읽고 나면 번역본은 뭔가 위화감이 느껴지더라구요... 하지만 또 카프카 이전 작품의 경우엔 번역본을 몇십번이고 읽고 또 읽은 지라, 원서를 접하게 되면 또 어떻게 다를지 모르겠어요.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원서에 도전하지도 못하고 있구요. 오답은 7번 동전과 9번 뾰족과자입니다. 뾰족과자역시 원서를 읽지 못해서 원문이 뭔지를 모르겠네요. 7번은 주인공의 취미입니다. 어디의 주인공일까요?

  • Lazche 2006.09.21 01:25

    오빠!!!
    나 하루키 읽고 싶지않아서 하나도 안읽었어.
    첨엔 남들이 다 읽어서 붐~인게 싫어서 안읽었는데, 나중엔 애들(팬계) 글쓰는 문체가 다 하루키 풍이란 얘기를 듣고 분노해서 안읽었어. 난 원래 이따위..ㅠ0ㅠ

    • 괜찮아. 그럴 수도 있지 뭐. 나중에 그런 것까지도 받아들이는 날이 오면 한번 읽어봐. 적어도 네가 나보다 인생의 즐거움이 하나 더 남아있다는게 차라리 부럽구나. 바톤은 받아가기~

  • 전부다 읽어보진 못했지만 하루키 작품 저도 좋아합니다.
    저 역시 고3때 상실의 시대를 읽고 쇼크를 먹었던 기억이... ;;
    그나저나 제게 주어진 주제는 참 난해하군요... 시간날때 천천히 해보겠습니다. ;ㅁ;

    • ...역시 공부 외에 다른 것에 눈이 잘 돌아가는 나이였던 것 같습니다.(...) 좀 광범위 할까요.. 아니면 비오네님이 하실 말씀이 많으신 걸까요. 즐거이 기다리겠습니다.

  • kyung 2006.09.21 18:29

    ..대학교4학년때인가..갑자기 하루키에게 버닝~~하면서 미친사람마냥 읽어내려갔었는데 요즘은 뜸해졌어요.;; 그때 양조위 아저씨 좋아하기 시작하면서 읽었던것 같아요.;;

    • 나중에 또 차분히 한번 읽어보세요.. 라곤 해도 지금 보시면 통속소설로 보이시려나요?

  • 팬케이크 먹고 싶네요...-_- 음 콜라 부어 먹으면 어떨까요.
    집에 동생이 산 하루키 책이 몇 권 있는데 아직 전 보지 않았네요.
    상실의 시대랑 해변의 카프카...일 거에요. 읽어봐야겠습니다.

    • 제가 느꼈던 것 이상으로 즐거운 경험이 되시길 바랍니다. 콜라를 부은 팬케이크에 대해서, 소설 본문에서는 이렇게 묘사하고 있지요. [그 끔찍한 요리를 '쥐'는 꼼꼼히 먹어치웠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략 이런 뉘앙스로.. 중요한 건 '끔찍하다'라는 것이죠. '쥐'는 음료와 식사가 하나로 합쳐진 합리적인 음식이라고 평가하긴 했지만요. ...갑자기 팬케잌이 무척 땡기는 밤입니다...

  • SMoo 2006.09.24 23:53

    바톤은 접수, 2일 내에 끝내볼께. 그럼 활기찬 한주를. 엉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