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얼마전 결혼으로 화제가 되었던 일본의 공포만화가 이토준지의 대표작이라고 하면 역시 소용돌이를 꼽을 수 있다. 토미에라고 우길 사람들은 저기 가 있으시길.

소용돌이 만화 표지

이토준지 공포 만화 중에서도 상당한 히트를 기록하여 영화화 된 작품이기도 하고,(토미에도 그렇다고 우길 사람은 좀 저리 가 있으시길.) 소용돌이에 얽힌 작은 사건들의 옴니버스적인 형태에서 결국 종말을 맞는 마을의 비극을 그린 이 작품은 이토준지 특유의 그림체에서 오는 음산한 느낌과 이토준지의 장기인 세계관을 뒤흔들어 버리는 패닉 호러, 3권에 이르는 충분한 분량 등으로 발표된지 제법 시간이 흐른 지금도 이토준지를 대표하는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타이틀이 특이한 탓도 있지만.

...날씨가 덥다보니까, 별 시덥잖은 생각이 다 든다. 첨부한 이미지들은 네이버 검색을 통해 얻은 것들.

'활동그림들 > 그림묶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케로로군조-케로로중사 14권  (14) 2007.03.20
이니셜D 34권, 블랙 라군 6권  (6) 2007.01.11
멋대로 기획 - 2006년에 뜨거웠던 것 #2  (22) 2006.12.27
케로로 13권 - 요시자키 미네  (8) 2006.08.11
헬싱 8권 - 히라노 코타  (6) 2006.08.10
소용돌이  (22) 2006.08.09

Comment +22

  • SMoo 2006.08.09 13:21

    그런니깐, 몸이 허해지니깐 이런 생각이 드는 거야. 말복이니깐 닭이나 무라.

  • kyung 2006.08.09 14:21

    ..정말 이토 준지의 최고의 명작이라 할 수 있는 작품이어요..ㅠ_ㅠ.. '소용돌이가 되구려~' 이 대사가 계속 생각나는..ㅠ_ㅠ

    • 마음 맞는 친구와 소용돌이 놀이를 즐겨보면... ...농담입니다. 재미도 있고, 패닉한게 좋지요... 슬슬 신작이 나와줘도 좋을텐데, 신혼 중이라 안나오려나 모르겠네요.

  • MK 2006.08.09 17:22

    만화를 정말 좋아하고 그림그려 밥먹지만 역시나 이토준지 만화는 싫어!! 기분나뻐서
    얼마전 결혼한 부인도 그림그리던데 와~~~ 그분도 한 그림 하시더구만 요괴만 그리다니 쉣!!
    하여간 기분나쁜 부부 작가야 흐미

    • 닮은 사람들끼리 만나는 거지 뭐... 부부 합작의 차기작을 기대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어. 누가 무엇을 기대하느냐는 다들 다르겠지만.

  • elfir 2006.08.09 22:14

    이토준지 만화는 어지간히 강하지 않으면 볼 수 없어요. 흑.

  • 진주웅 2006.08.09 22:32

    소용돌이는 보다 말았는데 이토준지 씨리즈는 많이 본거 같아요.
    근데 밤에 잘때 너무 생각나서 무섭더라구요..;;
    가끔은 나까지 이상해져버릴거같은 느낌도.. ^^;;;
    아, 책뒤에 임산부,어린이,노약자는 보지 말라고 써있는거.. 음.. 딴건 모르겠고 임산부는 정말 안보는게 좋을거 같은 생각입니다. 아가한테 심히 영향이...;;

    • 세계관을 뒤 흔들어버리는 그 패닉한 설정이 참 마음에 들긴 하지만, 정말 정신이 이상해져 버릴 것 같기도 하지요... 임산부는 확실히 좀 자제하시는게 좋을 듯.

  • 키란 2006.08.09 22:51

    저는 무서워서 못보겠어요;
    막상 보기 시작하면 열심히 잘 보긴 하지만 보고난 후에 자기전에 막 생각나고 화장실에 들어가면 막 생각나고 그래서(..)
    한번 생각나기 시작하면 생각이 마구마구 뻗어나가서 별로 무섭지 않은 귀신 이야기도 생각납니다;
    머리를 감을때 엎드려서 감으면 귀신머리카락도 같이 감겨지고 있다거나....생각만해도 아악;ㅁ;ㅁ;

    • 사고의 나래를 펼치시는 타입이시군요.. 너무 멀리 가시면 정말 돌아오기 힘들죠... 조금 더 나이를 먹게 되면 자연스럽게 보실 수 있을지도 몰라요.. ...설득력이 없나...

  • 제가 공포물에 약한건 어떻게 아시고.... ;ㅁ;
    이분 만화는 다 무서워서 손대기가 두려워요. 하긴 시키센님도 구석에 꽂아뒀지만 그곳에서 괴기어린 포스가 풍겨나온다고 하셨던가...

    • 트..특별히 비오네님을 겨냥한 건 아닙니다... 머리맡의 죽도는 그런 의미였군요.. 귀신 격퇴... 확실히 이토준지 공포만화 컬렉션은 전질 모으고 싶긴 하지만, 지금 가지고 있는 5권이 내뿜는 다크포스가 장난이 아니라서 다 모으기는 좀 꺼려져요.

  • 제 친구 이토준지 팬입니다. (...) 소이치가 귀엽대요. (...)
    갑자기 보고 싶네요. 전 토미에가 가장 기억에 남는...-_-;;;
    소용돌이 저 장면이 그런 것이었군요. (...생각이;)

    • 오오, 소이치. ...귀엽다구요??? 귀엽다는 말을 조금 잘못 사용하고 계신게 아닌지... 나중에 소이치가 성장해서 나오는 에피소드가 있었더랬죠. 거기선 좀 불쌍하긴 하더라구요.

  • JK 2006.08.10 12:11

    해운대 살때는 책방이 가까워서 만화책을 막 빌려봤는데 그때 토미에를 본거 같네요.
    저것도 봤을지 모르겠는데 기억이 안나니 원 --;; 이토준지 만화 보고 너무 섬뜩해서
    그 시기엔 늘 마음속으로 덜덜 떨고 있었습니다.
    글을 읽다보니 일맥상통하진 않아도 아주 약간은 B'z의 ケムリの世界, 이 곡의 메시지랑
    연관이 있는것 같기도 하네요.

    • 이토준지의 작품을 진지하게 읽은 분들이 많구먼. 공포만화를 보고 무섭다고 느꼈다면 바로 그렇다는 뜻이겠지... 접은 내용은 그렇게 깊은 생각을 담지는 않았었는데... 그렇게 읽을 수도 있겠네. 고맙~

  • 숙희 2006.08.10 23:13

    공포영화는 잘 못보는 편이지만..-_- 만화는 어지간히 무섭게 그리지 않으면 저에게는 별로 영향이 없더군요.. 이토준지시리즈를 보면서 무섭다기보다는 상상력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 정말 머릿속이 궁금한 작가지. 이토 준지도 대단하지만, 그 스승이라는 작가의 작품인 '표류교실'도 대단한 임팩트 였어. 지금은 개그물로 기억되는 경향이 없지 않지만 말야.

  • dice 2006.08.15 01:14

    다같이 소용돌이가 되거나, 소용돌이를 피해 열심히 도망치거나. 그 두가지 밖에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는 건지, -> 소용돌이를 펴기위해 연대해 나아가는 것이 정설이지..-ㅂ-;; 약간 엇나간듯한 비유인 듯하면서도 어찌보면 적절한 비유같기도 하다. 닭이나 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