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6. 2006. 08. 27 오후

짧은 시간에 여러가지를 해치운, 처음으로 B'z 라이브짐을 본, 두번째로 오사카 시내를 돌아다닌 정신없고 알찼던 여행은 이렇게 끝났다. 이제 또 언제 일본을 나가보나... 했지만, 생각지 못한 곳에서 음모는 진행되고 있었음을, 이 날 밤에는 전혀 느낄 수 없었다... <끝>

- 길고 지루한 여행기 읽으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거대화 한다. 울트라 배지 착용!!(...알아듣는 사람이 있을까?)

Comment +14

  • 미~짱 2006.09.22 00:15

    아...정말 정겨운 거리......>_<
    저는 한신 맞은편의 한큐랑 다이마루 백화점을 즐겨가긴 합니다만....(한큐의 종이가방이 예뻐서요...; )
    난데야넨 밴드 넘 귀여워요!!!
    쇼유라면이라지만 거기에 밥까지 끼워서 850엔이라니!!! 역시 오사카가 멋지다니깐요.
    그런데.....음모는 뭡니까...? 아주 심상찮은 암시군요......
    (왠지 연쇄살인마 죽였다고 안심하는데 도끼든 그림자가.....라는 끝이 찜찜한 영화같잖습니까! )
    덕분에 그리운 거리들은 잘 봤습니다! 수고하셨어요!!

    • 한큐는 3년전 교토를 가느라 들렀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오사카는 역시 멋져요. 가까이에 간사이 안티가 한명 있습니다만, 씁 어쩔 수 없지요. 마지막의 암시는.. 추석 연휴가 끝나고 오픈해 드리겠습니다. 두근두근 쿵쿵 추석입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SMoo 2006.09.22 01:17

    웬지 눈에 익은 곳들이구나.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걸? 큰일이야, 돈도 없는데. ㅎㅎ

    • ...히메 시험 붙으면 낼롬 꼬드겨서 발를꺼면서 가식은. 흥. 바톤이나 받아가라 나쁜놈아.

  • JK 2006.09.22 10:23

    드디어 파이널 이로군요. 토요일에 나오십니까? 그때는 난데야넹~

  • 누군가가 무척 좋아하며 코난을 들고 있는 손...(어법이 뭔가 이상하다-_-)
    상세한 지명이나 점포명, 뒷이야기(?)까지... 궁금증이 풀리는군요. +_+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오사카 파이널~

  • antidust 2006.09.22 19:52

    등신대 훈도시 피규어는 야스다 서커스단 단장이로군.

  • inomushiki 2006.09.22 23:31

    너무 부럽습니다 ㅡ_ㅜ나두 일본....콘서트....게임시디...동인지이이이....

    • 추석 연휴를 이용해서 1박2일 올빼미로 다녀오시면 어떨까요? 설마 연휴 반납근무라던가 집안일 만땅이라던가 하는 일은.. 없으시겠지요?

  • mingming 2006.11.13 13:21

    안녕하세요- 댓글보구 뒤늦게 달려와(?)봅니다..
    오사카.. 저의 처음이자 마지막 해외여행지였던...-_-;; 게간판이며 우메다역이며- 그래도 한번 봤던 곳이라고 무지무지 반갑네요~!
    저와 동행인은 저곳에서 경마에 빠지셔서 말번호를 찍느라 머리를 싸안고 계신 어떤 남자분의 뒷태를 보면서... "여기도 우리네와 다를게 없는거야!" 했었다는..

    • 어이쿠, 답방 감사드립니다~~ 사람 사는 곳이 다 그렇지요.. 라기보다, 경마에 빠지면 안되지요. 그냥 즐긴다면 모를까.. 그러고 보니 일본에서는 경마가 대중에게 사랑받는 종목이라더군요. 그래도 도박에 빠지면 못 쓰는 거지요. 또 종종 들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