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제목은 지난번에 없어서 도전해보지 못했던 리체지만, 지난번 방문시에 미흡했던 메뉴들도 함께 소개해 보려고 한다. 여전히 맛있는 스위츠들과 아메리카노, 그리고 파티쉐 겸 사장님의 마음씀이 좋았던 방문이었다.

01234
 앙쥬와 함께 개점시부터 에이스 자리를 맡고 있는 메인 메뉴 중의 하나가 이 리체이다. 보시다시피 초코케잌인데, 베이스가 되는 케잌과 중간의 밀크초콜릿, 그리고 마무리로 코팅된 다크초콜릿의 조합이 가히 환상이다. 게다가 매장에서 먹을 시 제공되는 바닐라 아이스크림과의 궁합 또한 매우 좋으며 아메리카노가 한잔 추가된다면 더 이상 바랄게 없는 메뉴. 원래 초콜릿을 좋아하지만 이 리체는 최근 홍대앞에서 먹어본 초콜릿 관련 먹거리 중에 단연 최고라 하겠다.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메뉴판. 조만간 추가되고 업그레이드될 예정. 차의 맛도 보통은 넘지만, 가격이 정말 착하다.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방문했던 날 추가된 메뉴. 일종의 파운드 케잌.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가격은 1만 8천원 예정. 사용된 재료가 장난이 아니다...

 방문시에 새로 나온 파운드 케잌과 함께 시작품 당쥬스타일 티라미수를 맛보게 되었는데, 티라미수쪽은 파티쉐님의 판단에 아직 개량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시는 모양. 그대로도 충분히 맛있었는데 말이죠.
012345678910
 오픈한지 얼마 안된 가게이지만, 파티쉐님의 의욕과 메뉴의 퀄리티를 보면 조만간 확장이전하게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되는 맛이 있는 가게였다. 앙쥬도 대단한 매력을 가진 메뉴였지만, 혈액의 37.23%가 초콜릿이 아닐까 싶은 내겐 리체의 강렬한 매력에 휘어잡힌 방문이었더랬다. 조만간 홍차도 시작한다고 하니 다른 메뉴들을 섭렵할 때까지 계속 도전하게 될 듯...

Comment +6

  • eihabu 2009.11.30 15:21

    좋은 데이트다~!!
    저 케익처럼 달콤하겠지...

    • 色仙 2009.11.30 21:47

      저 날은 혼자 갔던 날이었어. 혼자 먹으면 맛을 깊게 음미할 수 있지 않겠음?

  • 해돌 2009.11.30 16:18

    이런 덕후에겐 어울리지 않는 먹거리다...........하악하악

    시크한 녀석 그래도 ~내여인에게 따듯하겠지 ~

    쉽게 접하기 힘든 음식들이라 이국적인 느낌이 드는데 ~

    상품이름을 한글로 적어논게 역시 한쿡이구나 하는 생각이 ㅋㅋ

  • 메뉴가 날이 갈수록 늘어가서 전 메뉴 제패가 요원하기만 합니다ㅠㅠ).
    새 레시피의 앙쥬는 굉장히 맛있어졌어요^-^).

    • 色仙 2009.12.04 11:51

      마지막 방문시에도 앙쥬에는 다시 도전하지 않았었는데 반가운 소식이군요. 저도 생각처럼 자주 가질 못해서 전 메뉴 재패까지는 아직 먼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