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반기에 하나씩 챙겨보는 느낌으로 우리나라 TV 드라마를 보게 되는데, 2010년 들어 처음 관심가지고 보는 드라마가 MBC의 파스타 되겠다. 라이벌이자 친구 장준혁을 잃은 최도형이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파스타의 달인이 되었으나 죽은 친구 장준혁의 버럭 성질을 빼닮게 되었다는 슬픈 스토리...는 아니고, 우리나라 드라마들이 그렇듯 주방에서 스파게티 만들면서 연애하는 이야기 되겠다.
01234
 일전에 소개했던 홍대앞 이탈리안 전문점 아지오에서 먹은 스파게티 2종류. 우리나라에서 스파게티하면 떠올리는 토마토소스가 아닌 크림소스와 올리브오일이지만, 드라마 파스타에서는 오히려 크림소스와 올리브오일이 제대로라는 느낌을 팍팍 주고 있다. 뭐, 애초에 크림소스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01234
 자주 돌아댕기는 신촌에서 자주 들르는 이탈리안 식당에서 시켜본 스파게티 2종류. 뻬스까또레는 그릇까지 뜯어먹는 재미가 있지만 그러기엔 양이 많고, 오이스터는 '아.. 굴소스구나'하는 느낌. 평소와는 좀 색다른 걸 먹어보고 싶었더랬다.
독일 공항에서

독일 출장 복귀할 때 시켰던 까르보나라.

  끝으로, 1월 마지막날 독일 출장 복귀할 때 공항에서 마지막으로 먹었던 까르보나라.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우리나라와는 달리 소스가 별로 없다. 드라마 파스타에서 남자주인공 최현욱 쉐프가 주장했다가 흐지부지 넘어간, 소스가 별로 없고 대신 면발에 잘 흡수된 느낌으로 만들어져 있다. 게다가 피클도 없고. 원래 오이피클은 먹지 않고 필요하면 할라피뇨를 시켜먹는데, 공항의 체인 요리점에서 나오는 까르보나라도 정말이지 서양에서는 이렇게 나오더라. ...사실 이 맛에서 또 하나의 문화충격을 받은지라 우리나리에서 제법 잘 한다는 곳의 크림소스 스파게티들도 요즘은 성에 안차는 느낌. 개털인 주제에 입맛만 올라가서 큰일이다....

Comment +10

  • eihabu 2010.02.17 08:47

    부산오면 크림스파게티 맛보러 함 가자구.
    부산에선 나름 잘하는데니깐 만족할꺼야.

  • 임진주 2010.02.18 13:42

    하악하악.. 크림스파게뤼..
    추릅...ㅠㅠ
    멋드러진곳에가서 진짜 맛난 스파게티를 먹어보는게 소원이 되어버렸네요ㅠㅠ
    하지만 쏘렌토정도로도 감지덕지~ㅎ

    • 色仙 2010.02.19 12:52

      소원이랄 것 까지야... 집에서 만들어 먹어도 충분할 듯? 여유되면 함께 먹으러 가도 좋을 듯~

  • PAXX 2010.02.18 15:44

    생각해보니 이런거 먹어본지가 언젠지 기억도 안나네요;; 먹고싶네요.

    • 色仙 2010.02.19 12:53

      PAXX님 근무지 주변 홍대에도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조만간 슬쩍 도전을~

  • 으어어어....전 도착하고 나서 처음 먹은 파스타를 화장실에서 다시 영접했다지요.....ㅠㅠㅠㅠ정말 맛있어 보여요!

    • 色仙 2010.02.20 16:18

      아아 슨상님 아아ㅠㅠ우째 그걸 다시 확인하십니까그래... 화이팅하십셔~!!

  • 전 이상하게 크림스파게티는 못 먹겠더군요.. 항상 토마토..(..)

    • 色仙 2010.03.01 09:04

      방문 감사드립니다~^^ 전 스파게티는 다 좋아하는 편인데 크림소스 쪽이 아무래도 더 맛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