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라이브짐, 빗 속의 덴덴타운 관통, 음주 잡담으로 인한 늦은 취침등의 총체적 피로에 젖어 느즈막히 눈을 뜨고, 비가 올 듯 말 듯 알 수 없는 하늘과 늦은 시간을 핑계로 고베행은 과감히 포기한다는 결정을 내려버렸다.  다른 일행들도 굿즈 쇼핑 등의 시간을 다투는 일정은 전날 다 소화한지라, 그저 느긋느긋하게 오사카를 즐겨볼까나..하는 마인드로 일관하며 TV,음악, PC 등을 벗삼아 오덕오덕 뒹굴뒹굴하고 있다가 아침도 먹을겸 관광을 나서기로 했다. ...뭐 그래봐야 덴덴타운과 남바지만;;
01234
 3일째 다니면서 이젠 인이 박힐 듯한 덴덴타운을 관통하며 우아한 브런치로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전날 지나가며 나왔던 호르몬야끼에 도전해 보기로 하고 남바역으로 향했다. 전날 눈여겨 봐둔터라 금방 찾을 수 있었지만, 맛이 있는 건지 인기가 많은 건지 좁은 매장 안에 사람들이 그득하길래 그 옆에 있던 중화요리집으로 향했다. 처음엔 다들 '여기까지 와서 짱깨냐!!'며 반대했지만... 생각해 보니 '일본에는 자장면이 없고 짬뽕은 일본 라멘이잖아?'라는 결론을 내고 일본식 중화요리에 도전해 보기로 결론을 내린 것이었다.
01234
 그렇게 선택하여 들어간 중화요리점 551 HORAI(코코이치?=여기최고)는 점심시간에 걸려서 그랬는지 조금 기다려야 했지만 2층까지 매장이 있는 가게라 곧 5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로 안내받을 수 있었다. 뭘 시켜야 하나 조금 고민하다가, 메뉴판을 보자 곧 우리나라 중국요리집과는 메뉴구성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게다가 점심시간에는 서비스 정식 등의 세트메뉴도 있어서 보다 간단하게 선택을 할 수도 있었고, 일단 메뉴의 사진은 푸짐해 보였기에 아침을 거르고 브런치를 먹으러 온 일행들은 기대감을 품고 주문을 했더랬다.
0123456789101112131415
 나온 메뉴는 기대치가 낮았던 것 보다도 훨씬 맛있었더랬다. JK군의 표현에 따라 고기와 야채를 모두 먹을 수 있는 균형잡힌 식단이라는 느낌이었던데다 지나치게 느끼하지 않으면서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는 메뉴였다. 양도 가격만큼 나오는 느낌이었고 말이지. 다들 만족스럽게 식사를 하고, 어디 가서 차나 한 잔 하자는 생각에 전세계인의 오랜 친구이자 일본 3대 진미 중 하나라는 스타벅스(그니깐 누가 그러냐고...)를 찾아 다녀보기로 했다.

 - 2010년 2월 일본여행 #4 2월 27일 - 오후로 계속. 잠깐씩 짬내서 쓰려니깐 시간이 아쉽다.
 

Comment +6

  • SMoo 2010.03.11 13:04

    토터스 마츠모토다아 우와아아앙!

  • eihabu 2010.03.11 16:43

    여기최고는 카레전문점 아닌가? 일본에서는 중화요리도 하나보네?
    한국에는 농X이 런칭해서 종로/보라매/강남 등 여러군데
    있으니 함 드셔보삼 ㅋ
    (근데 김치가 안나와서 좀..그렇더라구)

    • 色仙 2010.03.12 09:18

      코코이치방야와는 전혀 다른 가게인 듯.. 다만 일본숫자 551을 저렇게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 것 뿐이라네... 그나저나 여전히 애사심이 깊구먼.

  • 김존도 2010.03.11 22:44

    나고얏떼 스타바 아루노...?
    킷사쟈네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