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사진별 코멘트 미수정...
 여행지에서는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돌아가는 날 아침은 참 심란하다. 가벼운 차림으로 돌아다니던 길을 다시 무거운 짐을 끌고 내키지 않는 발걸음으로 다니게 되는 것도 그렇고 휴가와 예산 장난질도 이제 끝이다 싶고. 그런 마음도 있었지만 쌓인 피로와 함께 잠자리에서 뒹굴뒹굴하던 것도 사실이었다. 일요일이다보니 현지에서 라이브로 보는 케로로나 볼까 싶기도 하는 마음도 있었고. 일행 중 한 명은 비행기 시간이 많이 일렀던 탓에 먼저 준비를 마치고 출발해야 했지만 게으른 나머지 일행들은 눈꼽도 안떼고 바이바이를 외쳤더랬다. 막상 보내 놓고 나니 우리도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였을까, 아침도 먹을겸 대강 준비를 마치고 길을 나섰다.

0123456789

 처음에는 지나던 길에 눈도장을 찍어둔 카레집을 가려고 했지만 시간이 아주 조금 일렀던 탓에 근처에 문을 열었던 우동집으로 발걸음을 옮겼더랬다. 나는 한 번 먹으면 영원히 노예가 된다는 카레우동을 시켰었는데, 영원한 노예까지는 몰라도 상당히 맛있는 우동이었던 것은 또 분명한 사실이었다. 우동을 먹고 마지막으로 덴덴타운을 한바퀴 휘 돌아보고는 숙소로 돌아와 마지막 가방을 챙겼다. 항상 돌아가는 가방을 쌀 때는 짐도 많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고 귀찮기도 하고.. 뭐 그런 기분이 된다. 끝까지 두고 가는게 없는지 돌아보고 또 돌아보고는, 먹고 닦아둔 쓰레기들을 봉투에 모으고 문단속을 하고 숙소를 나왔다.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사무실에 가서 사무실 아주머니가 찍어준 사진을 한 방 박고 키를 반납하고 길을 나섰다. 처음 왔던 길을 거슬러 가면서 통천각 앞 시장통을 구경하며 가기로 한 탓에 캐리어를 끌고 가는게 수월하지는 않았지만 눈요기 거리도 되고 타코야키도 먹어보고 하면서 홈리스 냄새가 스멀스멀 코를 찌르는 동물원앞 역으로 향했다.
012345678910111213

 어쨌거나 저쨌거나 남은 시간이 애매했던 탓에 일단 텐가챠야를 가서 래핏-라피토를 타고 오사카 국제공항으로 가려는 계획이었지만 좌절스럽게도 텐가챠야 역 근처엔 지독하리만치 아무것도 없었다. 그리고 또 애매하게 남은 시간.. 결국 일행중 조금 더 시간이 빠른 한 명만이 라피토를 타고 먼저 오사카 국제공항으로 향했고 남은 3명의 남자들은 결국 다시 남바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 애매하게 남은 시간동안 남은 예산으로 마지막 덕질을 하기 위해서 말이지. 남바에 도착한 세 남자 중 한 명은 건담워를 위해 익숙한 길을 날듯이 걸어 덴덴타운으로 향했고, 두 남자는 북오프로 향했다가 40분 뒤에 다시 합류했더랬다. ...참고로 건담워를 위해 달렸던 남자의 결과는... 똥망이었다;;;

0123456789101112

 그런데 한가지 문제가 생겼더랬다. 별 생각없이 난카이를 타고 국공으로 가려했던 세사람 앞에 표시되어 있던 시간표는 비행기 이륙시간까지 매우 아슬아슬하게 도착하게 생겼던 것이었다... 나름 열심히 시간을 쪼개서 짜투리시간까지 덕질에 활용한 것은 좋았지만 난카이 특급이라는 것은 마을버스처럼 자주 오는 것이 아니었던 것... 결국 남은 잔돈을 털어 역무원아저씨에게 문의하여 곧 도착하는 라피토를 타고 가기로 했다. 일행중 한명은 이 선택을 두고두고 안타까워했지만 이럴 때 또 안타보면 언제 타보겠는가. 결국 라피토는 도시락 하나 챙겨먹을 정도의 시간을 남겨두고 우리를 오사카 국제공항에 내려주었고, 우리는 그 뜻을 이어받아 도시락을 까묵구 느긋하게 이동하다가.... ....비행기에 꼴찌에서 두번째로 탑승하게 되었더랬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

 뭐 그래도 김포에는 무사히 잘 내렸고... 집에도 잘 도착해서 무척이나 아쉬웠던 3월 1일 휴일에 여독을 풀며 뒹굴거릴 수 있었다는 이야기. 끝이 좋으면 다 좋은 것 아니겠는가. 그렇게 다녀온 일본여행도 어느덧 한달 쯤 전의 일이 되어가고, 제주항공이라는 저렴한 이동수단의 존재를 충분히 체험하고 만족했기에 이거이거 가을이나 겨울 쯤에 한번 또 휭 날라갔다올까 싶기도 하지만... 뭐 그것도 다 지나봐야 알 수 있는 일 아니겠는가. 아무튼 오랫만에 다녀온 오사카는 만족스러웠더랬다. 이래저래. 함께해준 다음 B'z 팬카페 라야의 브라더들과 라이브짐 4연속 페어를 이뤄주고 있는 JK군에게 매우매우 감사하는 바이다. ...그나저나 옛날 여행기나 리뉴얼해볼까 하는 생각이 문득....

Comment +8

  • 김존도 2010.03.27 11:58

    공항가는 교통편들이 그렇게 자주 오는게 아니더라구요
    비행기 안놓쳐서 다행입니다

    • 色仙 2010.03.30 08:03

      생각해보면 김포는 정말 가는 교통편도 많아... 뭣보다 일본 여행은 이제 긴장감이 없어진것 같아. 큰 코 다치기 전데 조심해야지.

  • SMoo 2010.03.27 13:16

    라피토는 정말 끝내주게 빨랐지. 옛날 생각 나는구먼.

    • 色仙 2010.03.30 08:04

      담부턴 안타도 되도록 해야겠지만.. 다음이 있으려나? 뭣보다 단 30분이라도 또 시간을 산다고 생각하면;;;

  • eihabu 2010.03.31 08:43

    누워서 티비보는 첫 사진은 병장냄새 물씬 나는구만~
    울트라콜라를 보니
    옛날 울트라맨 보드게임 생각나...
    입체 말판에 그거 완전 대박이었는데~!!

    • 色仙 2010.04.04 16:06

      나도 그거 정말 구하고 싶은데... 6개월 쯤 전에 고전완구 온라인몰에 올라오긴 했었지... 10만원이라는 가격에;;근데 잠시 고민하던 중에 품절되더라구...

  • kyung 2010.04.26 23:43

    여행기..이제서야 읽었어요. 역시..시키셴님의 생생한 여행기는 굿. 저는 어서 영상회가 빨리 열리기만을 기다리고 있어요.^-^

    • 色仙 2010.04.29 12:52

      그러게요~ 어서 BD가 발매되어야 하는데.. 목 빼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재밌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