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당쥬

식도락2010. 11. 2. 22:57
예전에 몇 번 포스팅한 이스뜨와르 당쥬와 모종의 관련이 있는 케잌 카페. 홍대앞에 전철역 부근이었던 '이스뜨와르 당쥬'와는 좀 떨어진, 합정역 부근에 있다.
당쥬

오픈한지 얼마 안되는 느낌의 현관.

당쥬

현관을 지키는 흑판.


 대표메뉴 앙쥬를 비롯한 여러가지 수제 케잌을 맛볼 수 있는 특징은 여전하지만, 아늑한 디자인과 더욱 풍부해진 케잌들을 볼 수 있는 진열장과 오픈키친이 느낌 좋게 다가왔더랬다. 
0123456789

 동행인은 차보다는 커피를 좋아했지만 치프의 추천으로 가향차 쁠렌 륀에 도전. 향이 좋고 맛에 부담이 없어 좋은 차였다. 홍차의 깊은 맛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좀 약하다는 느낌을 줄 수도 있겠지만, 케잌의 맛과 잘 어울리는 좋은 차였다.
0123456

 요즘 새로 뜨고 있는 합정역 뒷길이라 아직 이정표로 삼을 만한 포인트가 미묘해서 길을 설명하기 어렵지만, 공식블로그의 찾아오는 길을 참고하면 어떻게든 찾아갈 수 있을 듯..?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상쾌한 느낌의 맛을 원하신다면 한번쯤 찾아가 보시길.

'식도락'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8월말 어느 쪼꼬  (2) 2012.08.29
쿼터파운더, 아비코 카레  (14) 2010.11.06
당쥬  (4) 2010.11.02
모리나가 하이크라운-마일드비터  (4) 2010.11.01
최근 먹은 스파게티  (10) 2010.02.15
발렌타인을 이스뜨와르 당쥬에서  (4) 2010.02.14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