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

어제 있었던 모 모임에서 섭취 해본, 일본 메이지 사의 카카오 99%. 쓴 맛이라는 것을 전격적으로 어필하고 있고, 저 건너 히흘후흐에서는 이미 유행이 한 번 지나간, 매니악한 인기를 가지고 있는 쪼꼬렛..이라고 하기엔 단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식품. 최근 우리나라의 홋헤에서도 흐힘하하오 56%, 72%를 출시하여 쓴 맛이 강조된 쪼꼬를 판매하고 있는 중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도 유행에 편승하여 56%를 거쳐 72%에 적응하는 중이라 용기를 가지고 입에 넣어보았다.

식품 자체의 첫 느낌은 별 느낌이 없다가, 씹으면서 쪼꼬가 녹기 시작하자 입안에 우선 쓴 맛이 퍼졌다. 으음..나도 모르게 코로 한숨이 나오고 표정관리가 어려웠지만, 조금 더 씹으면서 녹혀보자 과연 쓴 맛이 지나가고 쪼꼬 특유의 향과 고소한 맛이 입 안을 채우기 시작했다. 전체적으로 먹은 양이 매우 조금인지라 한개를 혼자 다 먹을 때의 느낌은 알 수 없지만, 어느 정도 쓴 쪼꼬를 먹을 수 있고, 거기에 거부감이 없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권할만 하다고 하겠다. 한때 허휘의 무척 단 밀크 초콜릿에 탐닉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전혀 달지 않은 이 쪼꼬도 꽤나 괜찮다고 본다.

그건 그렇고... 분명한 건, 지난 1달여의 시간 동안 회사 생활을 함께했던 56%와 72%의 쓴 맛 수행이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아마도, 나름대로 쪼꼬를 좋아한다는 나라고 하더라도 99%를 처음 입에 넣었더라면 분명 화를 냈을 거라고 생각한다. 어린 아이들이 생강-파-고추 등의 맛과 향이 강한 향신료-식품을 먹지 못하다가 자라면서 먹을 수 있게 되는 건 그 맛과 향에 익숙해 지면서 그 감각이 무뎌지기 때문이라고 하더라. 인간의 적응력은 비단 식품만이 아니라, 모든 종류의 자극에 대해 그 능력을 발휘한다고 한다. 힘든 환경에 처해있는 사람들도... 또는 좋은 것을 접하는 태도들도, 사람들을 만나며 가지는 감정도. 힘든 것에 적응하여 강해지는 것은 긍정적이겠지만, 좋은 것에 적응하여 좋은 것을 좋다고 느끼지 못하고 더 좋은 것에 목마르게 되어 가는 것은 과연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 작고 보잘 것 없는 것에서 받는 감동의 크기와 행복이 화려하고 거대한 것에서 받는 감동과 행복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믿고 싶기에.

.....20년 넘게 나를 살게 했던 300원짜리 가나쪼꼬렛이 문득 맛이 없다고 느껴버린 변절자 같은 내 혓바닥 때문에 이런 썰을 풀어 놓은 것만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면 좋겠다. ...아 쪼꼬 땡겨.

Comment +20

  • 그쵸~ 처음에는 별 맛 없다가 갑자기 퍼지는 그 쓴 맛이란...;
    쓴 맛밖에 생각 안 했엇는데 그런 깊은 맛이... 음미해봐야겠군요. 후훗.
    그런데 가나초콜릿 맛있...는...데... 과연 가나초콜릿의 행방은 어떻게 될 것인가! (잉?)

    • 뭐... 가나는 앞으로도 함께 하겠죠. 72% 하나 살 돈이면 대략 6개 정도를 살 수 있으니까요.. 언젠가 99%를 씹으며 근무하는 날이 오긴 하겠지요??

  • 우진 2006.11.19 20:50

    근데 가격이 얼마나 하는거지?

  • 2006.11.19 23:27

    다른 메이지 초콜릿과 마찬가지로 2000원입니다. ^^
    99%를 좋아하시는 걸 보니 뿌듯했습니다. 다음엔 86%와 함꼐 찾아뵙겠습니다. (뭔가 나이트삐끼스러운 대사가;;) 그나저나 조금 드셔서 잘 알 수 없다고 쓰셨지만 실제로 제일 많이 드신 분이세요!!! 저희는 한 조각 먹고 쓰러졌는걸요. ;ㅇ;

  • 키란 2006.11.19 23:49

    역시 인간의 적응력이란.. 문명의 발달이 급속도로 빨라져서 적응하지 못하면 생존할 수가 없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런 환경에 적응하고 자극에 무뎌지고 큰 자극이 아니면 안되고...
    그래서 그런지 오히려 가끔 조그만 감동이나 행복이 큰 감동이나 행복보다 더 오래 기억되기도 해요.
    아무튼, 99%를 아무렇지 않게 드시는 모습은 정말 신기했어요^^;
    초콜릿번개를 꼭 성사시켜보아요♪

    • 아무렇지 않게..는 아니었어요. 나름대로 쓴 맛을 견디느라 애썼는데... 쪼꼬 번개를 위해 아이디어를 모아보는 겁니다!!

  • 주사위 2006.11.20 00:21

    요즘 자이툰 코스프레가 맘에 드나벼?

  • 즐기셨군요.. 저에겐 아직 99%는 좀 강합니다.
    사실 천천히 먹어볼 기회가 없었어요. 번개 나가면 팥빙수에 집어넣고, 아이스크림에 집어넣고 마구 씹어먹다보니 음미할 틈이... OTL

    • 제 느낌엔 다른 음식과 어울리는 식재료는 아니라고 봅니다. 쪼꼬 아이스크림에 부순 포테토칩을 끼얹어 먹는 것은 좋아합니다만, 그런 식으로 믹스할 수 있는 쪼꼬가 아니라고 봐요. 역시 쪼꼬만의 맛을 즐기기 위해 섭취해야 한다고 봅니다. 적어도 이 99%는요.

  • 종혁 2006.11.20 11:40

    유유백서가 갑자기 왜 생각나는 것일까?
    나중에는 "100% 중의 100%" 가 나오지는 않을런지 ㅋ

    • 이야...100% 중의 100%. 그거 멋진데? 미리 상표출원이라도 해놓으면.. 이 참에 홍힘에서 사업에 뛰어들어봐!!

  • elfir 2006.11.20 14:13

    음. 드림 카카오 72%까지는 먹어봤는데, 99%가 제법 궁금해집니다.

    • 드림카카오72%는 단 초콜릿이고, 99%는 그냥 쓴 초콜릿이야... 종류가 다르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 하지만 72%에서 씁쓸함 뒤의 뭔가 고소하달까..하는 향을 느꼈다면 99%에서는 더욱 강렬하게 느낄 수 있을 듯.

  • Yokker 2006.11.21 14:01

    저말고 99%를 먹는 사람이 있군요.. ㅠ_ㅠ... 반갑습니다.
    글구 풍호야 72%와 99%는 틀려.. 틀리단다... 72%는 달잖니..

    • 은근히 블로그 계열에서 인기가 높더구먼. 여긴 꽤 추워져가고 있는데 너 있는 곳은 어떠냐?

  • Lazche 2006.11.26 04:00

    99는 아직 안먹어봤는데 72가 만족스러웠어.
    근데 오래된 가나 블랙이 맛없다...ㅠㅠ 쟤도 첨엔 진해서 맛있게 먹었는데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