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34

 15년전 닌텐도의 수퍼패미콤으로 발매되어 큰 인기몰이를 한 후 아트딩크와 리버힐소프트에 의해서 플레이스테이션과 세가새턴으로 이식되기도 하고, 최근에는 Wii의 버추어콘솔로도 발매된 인기 시뮬레이션게임. 소위, '택틱스(Tactics)' 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게임들의 원조격이 되는 게임으로 프로듀서 특유의 세계관과 몰입감 있는 시나리오, 매력적인 인물들, 탁월한 게임성으로 인정받는 게임 되겠다. 이후 제작사 퀘스트의 스탭들이 대거 스퀘어(지금은 스퀘어에닉스)로 편입되어 후속작의 제작이 매우 불투명한 가운데, 뜬금없이 PSP로 리메이크를 발표하며 화려하게 컴백한 작품이 이 택틱스 오우거 - 운명의 수레바퀴 이다.
012

 이 포스팅을 쓰며 키보드를 어루만지는 지금 시점에서는 아직도 로우 루트 2장 중반을 진행하고 있는 탓에 클리어 포스팅은 아직도 멀고 멀었지만, 한정판 따위는 이제 덧없다고 생각하던 이 게임의 매력에 새롭게 눈 떠 뒤늦게 부랴부랴 장만하게 된 한정판을 기념하며 포스팅 해본다. 로우 루트도 매력적이지만 카오스, 뉴트럴 루트도 재미있을 것 같아서 과연 지제네는 언제쯤 하게 될 까 걱정이지만.. 시간은 도망가도 게임은 도망가지 않으니 초조해 하지 않고 천천히 즐겨볼 생각. 

 사실 15년 전, 수퍼패미콤을 PS1으로 갈아타던 그 시점에서 제4차 수퍼로봇대전은 3~4회 클리어하고 택틱스 오우거는 어쩐지 몰입이 안되어서 클리어 못한채로 처분했던 기억이 새로운데, 만약 그 때 지금처럼 일어가 되었더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2장 중반을 진행중인 시점에서도 아주 잘 만든 리메이크작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는 게임인만큼, 아직 해보지 않은 분들께는 언젠가 꼭 즐겨보시길 추천.

Comment +2

  • eihabu 2011.03.10 08:59

    데라2 이후 게임 동면기에 들어갔어...
    예전에 사놓고 안한 GTA4를 슬슬 시작해야하는데 귀찮다...
    퇴근 - 집 - 식사 - 씻기 - 뉴스시청 or 프로농구 시청 - 취침의 반복...

    • 요번에 왔을 때 울집에서 유격쉐이프 체험해 봤음 좋았을걸... 혹시 제수씨랑 쇼핑 가서 유심히 봐봐.. 체험할 수 있는 곳 없나.. 유격쉐이프나 댄스센트럴은 꽤 좋아할 것 같은데.. 음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