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오랫만에 포스팅 해보는 TJ미뎌 신곡 소개.

26257 겐카이바토루(유희왕 듀엘몬스터즈GX ED)  JAM Project
26146 나키나가라유메오미떼  카야마아키오,키미
26255 시루시  Mr. Children
26256 키미노스키나우타  UVERworld
26258 why,or why not  오오시마히로유키feat.카타기리렛카

눈에 띄는 곡은 첫번째의 한계배틀과 세번째의 시루시, 네번째의 네가 좋아하는 노래. 한계배틀의 경우 곡은 전혀 모르지만, 잼프로젝트의 곡이라는게 일단 중요하다고 본다. 사실 요즘 좋아하는 곡 중에 잼프의 브레이크 아웃이라는, TVA 수퍼로봇대전 오프닝곡이 있기 때문에 잼프라는 이름만 얼른 보고 순간 놀랬더랬다. 유희왕도 그렇고 한계배틀도 그렇고 전혀 모르는 곡이라 좀 실망하긴 했지만, 잼프의 곡들은 꾸준히 들어온다는 것을 확인한 셈이니 브레이크 아웃도 기다려 볼만 하다고 하겠다.

다음으로 미스치루의 시루시. 좋아하는 곡도 가끔 나오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좀 질리는 스타일의 졸린 발라드를 자주 내놓는 밴드라고 생각한다. 사쿠라이의 보컬은 분명 매력이 있고, 라이브도 괜찮게 하고 곡들도 좋은 평가를 얻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곡이 좀 지루한 감이 있다고 느끼는 경우가 내겐 많다. 특히 좋아했던 곡은 국내에서도 좋은 평가를 얻었던 쿠루미였는데, 이번 시루시 싱글에는 쿠루미 신버전이 커플링으로 수록되어 있다고 한다. 어찌되었건, 이번 시루시는 내게 있어 전형적인 '졸린' 미스터 칠드런 스타일 발라드로 들린다. 이래놓고 한달쯤뒤에 완전소중시루시 하악하악을 외칠지 어떨지는 모르지만.

마지막을, 가장 환영하고 싶은 우버월드의 네가 좋아하는 노래. 예전 뮤직스테이션에서 저스트 멜로디로 등장했을 때 심드렁하게 지나친 후 완전히 아웃 오브 사이트였는데 이 곡을 계기로 다시 보게 된 밴드라 하겠다. 보컬의 얼굴 때문에 햠훼히흐가 될지 모른다는 우려를 표명하는 저명인사가 속출하기는 하지만, 랩과 멜로디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보컬과 곡조의 매력은 여러번 다시 듣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호헨히헨히나 하히할하와 비교하면 화낼거다.

아무래도, 조만간 노래방 한번 제대로 떠야겠다는 다짐을 하여본다. 잼프의 브레이크 아웃이 나오면 좋을텐데. 쯥.

Comment +14

  • SMoo 2006.12.06 15:48

    쿠루미 신버전은 좋아. 더 조용하고 말이지. 근데 한계배틀..은 꽤 늦게 곡이 떴네? 그거 한 9월 정도 곡이었던거 같은데.

    • 한계배틀은 관심도 없던 터라 뭐 그럭저럭... 수로대 오프닝곡이야 들어 오겠지만, 좀 빨리 들어왔으면 좋겠네. 쿠루미 신버전 함 구해봐야겠구먼.

  • 시루시.. 저도 조금 단조롭다고 생각했어요.
    나쁜 곡은 아니지만 왠지 졸리는... 길이도 넘 길고.. ;;
    웃흥.. 기미노스키나우타가 들어왔군요. 노래방 언제 가지요? +_+ ;

    • 정말 너무 길죠. 다링다~~링 이 부분 처음엔 조금 웃겼다가 좀 지나니까 괜찮다 싶더니 나중에는 심드렁해지더라구요. 토요일 번개 일단 얼굴은 내밀수 있을 것 같은데 오래 있기는 힘들 것 같아요... 그때 갈 수 있으면 좋겠네요.

  • 2006.12.06 19:53

    지난번에 나이트메어의 the DREAM을 못 부르고 온 게 왠지 한이 됩니다.. 신곡이라 번호가 책자에 없어서 부를 수가 없었어요!!! OTL 한계배틀은 연습에 들어가야겠군요.

  • antidust 2006.12.06 22:27

    어허 이런 우버월드 나와주셨네. 노래방 함 떠야겠네.

  • JK 2006.12.07 00:34

    미스칠은 그냥 시디로 듣기에만 좋다고 생각합니다.. 2002년도인가 베스트 앨범 발매하고 한 콘서트 봤는데 졸려 죽는줄 알았습니다 -_-;;; 역시 공연은 비즈아저씨들이 최고. 두분의 역동성과 그걸 배가 시키는 편집의 힘인 듯합니다. 공연 영상은 눈이 바쁘게 돌아가게 만들어야 재밌는거 같아요. 미스칠은 온리 사쿠라이만 초점이 맞춰져서 진짜 재미없습니다 -_-;; 노래 선곡도 좀 별로인 경우가 많고.
    스피츠는 그 반대의 경우!

    • 라이브짐보다 즐거울 수 있는 공연이라는게 과연 있을까 싶네. 물론 다른 밴드를 많이 좋아하게 되면 또 즐겁게 보고 올 수도 있겠지만, 라이브짐은 정말이지 완전연소를 체험할 수 있었다구. 지난번 혜성도 그냥 그랬고 이번 시루시도 그냥 그렇고... 근데 쿠루미 신버전은 듣기 좋더라. 쿠루미라는 노래가 전해주는 느낌을 좀 더 전해준달까. 개인적으로 스피츠는 아는 곡이 별로 없어서 뭐라 하긴 그렇지만, 우리나라 와서 공연했던 후기들을 들어보면 그쪽도 즐겁다고 하긴 하더군... 담번에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어.

  • 미령 2006.12.07 10:51

    아직 [시루시]를 들어보지는 않았는데.

    -전반적으로 좀 질리는 스타일의 졸린 발라드-라 하시면 이번에도 대략
    어떤 스타일인지는 짐작이 가네요. 이러다 나중에 언젠가 또 크게 터뜨려 주겠죠.....^^
    아....노래방 가고 싶어라.......

    • 아마 예상하시는 딱 그 스타일이 아닐까 합니다. 들어보니 쿠루미 신버전인 쿠루미 포 더 필름~행복한 식탁은 매우 좋더라구요. 언제 한번 서울로 노래방 원정을 오시는 건 어떨른지요..

  • anahen 2006.12.08 09:08

    break out은 음악은 좋더라고. 원하면 팀메일로 돌릴께.
    뭐 이미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