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구입 후 조금씩 자투리 시간을 투자..한 것 치고는 좀 열심히 한 귀여워3. 지인 해돌형님의 수많은 코옵 구원을 통해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하여 클리어하게 되었다. 감상을 조금 말해보면...

 - 바이오 해저드 5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음을 부정할 수 없는 시리즈 전통의 조작감.

 - 역시 바이오 해저드 5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음이 분명한 코옵은 온라인을 통하여 4인 동시 플레이를 실현. 4인 동시는 못해봤지만 더욱 즐거워진 것은 자명한 사실.

 - 호드모드는 명불허전. 10스테이지마다 블러드 마운트(우리 주변에서는 초코보라고 부른다)가 나오던 전작과는 달리 버서커2마리 또는 브루먹 1마리 또는... 등등의 보스급이 출동하여 난이도를 더한다. 게다가 바리케이트와 각종 시설물을 동원할 수 있게 되어 보다 본격적인 디펜스 게임의 모습을 갖췄다. 이 게임 오래 갈 듯.

 - 스토리는 3부작의 완결을 일단은 보여줌. 다만,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듯 깔아둔 떡밥이 다 회수되지 못했기 때문에 외전격에 해당하는 작품이 하나 이상은 반드시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게 됨.

 - 일본식 게임에서 흔히 보이는 아이템 수집에 따른 도전과제도 여전. 다만, 배경부터 소품하나하나까지 그래픽이 매우 정교하다보니 일본식 게임에서 나 여기있소.. 하고 놓여있는 것과는 다르게 눈앞에서 배경소품으로 오인하고 넘어갈 수 있는 경우가 많은 듯. 특히, 그 보상이 아무 쓸모없는(작은 자기만족?) 트로피나 도전과제로 끝나는게 아니라 사소한 스킨이나 무기, 칭호라도 써먹을 수는 있는 것으로 이어진다는 것 또한 대단하다.

 - 스내처, 경찰땅콩폴리스너츠, 메탈 기어 등의 걸작 게임으로 유명한 코지마 히데오 감독이 늘 입에 달고 사는 '영화 같은 게임'의 모범답안 같은 게임이라는 것 또한 여전. 도중에 다소 지루했던 2탄과는 달리 총 5개에 이르는 챕터 중 배경 재활용이나 지루한 부분의 연속이 없어 게임이 결코 길게 느껴지지 않는다.

 - 새롭게 추가된 무기인 레트로 랜서와 소드오프 샷건은 개인적으로는 영 못써먹을 무기 같은데, 의외로 장점이 있기는 한 듯...

  보통 난이도로 1번 클리어한 감상은 이 정도. PS3가 있기에 유료로 온라인플레이를 즐겨야 한다는 점이 아쉽긴 하지만 귀여워3를 즐기는 동안은 골드 계정을 유지할 생각.. 일단 1개월을 끊었지만 추가로 1개월은 아마 끊지 않을까 싶다. 목표는 비공개라도 호드모드 50스테이지 클리어인데..음...

Comment +2

  • eihabu 2011.10.04 10:25

    하다가 중간에 접고 처박아둔 기어워1 함 깨볼까 ㅎㅎ
    아..그리고 바하5 노멀 클리어하고 베테랑 조금씩 하고 있는 중...잼나더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