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갓건담

HGFC 갓건담=버닝건담


 만든지는 좀 되었지만, 문득 생각난 김에 포스팅... 우주세기의 기체들을 HG 등급으로 만들어 출시하겠다는 야심찬 기획으로 출발했던 HGUC는 TV판 퍼스트 건담 등장 기체를 대부분 출시하는 기염을 토했으나, 장사를 하는 입장에서 팔리는 기체와 안팔리는 기체를 구분해가며 출시하다보니 소위 팔리는 기체들의 라인업이 포화상태에 달했음을 깨달은 듯 했다. 그리하여 HGUC 넘버링은 유지하면서 카테고리에 약간의 장난을 쳐서 하위 브랜드를 만들어 낸 것이 HGFC 되겠다. FC라는 것은 기동무투전 G건담의 세계관에서 사용하는 시간 개념.... 

01234567

  포스팅을 하는 시점에서 보자면 샤이닝과 마스터가 추가로 출시된지라 비교를 아니할 수 없는데, 퀄리티 자체는 샤이닝이나 갓건담이나 비슷하다고 볼 수 있지만 만족감은 샤이닝 쪽이 더 높다는 것을 부정하기 힘들다. 이 갓건담이 나올 때쯤 출시된 기체들이 좀 그런 경향이 있는데, 대표적으로 HGUC ZZ;;;; 함께 발매되었던 건담X 쪽은 꽤 호평이었지만 X는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관계로 지르지 않고 있긴 하다. 어쩐지 HGFC 라인업은 이제 종료된 듯 한 느낌도 드는데, 개인적으로는 셔플동맹 5인방과 슈피겔 정도는 나와줘도 좋지 않나... 싶긴 하다.

 장점 : 144 스케일 프라모델로 갓건담을 만나볼 수 있다.
 단점 : 후반 주역기체임에도 나중에 발매된 초반 주역기체보다 뭔가 아쉬운 느낌.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