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 지난 주에 회사 일로 장례식에 다녀왔던 병원에, X레이를 찍으러 다시 갔다. 팔의 접합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서. 의사 선생님의 말로는, 현재 매우 잘 붙고 있으니 이제 가벼운 운동을 해도 좋다고 한다. 드럼을 쳐도 되겠냐고 물었더니,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는 괜찮다고 한다. 현재 거의 다 붙었고 뼈가 안정적으로 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니 내년 1월 중순쯤 마지막으로 확인 사진이나 찍어보자고 한다. 참으로 다행이다. 처음 기브스를 하면서 뼈가 휘면 사는데 지장이 있을수 있다는 둥 하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철렁했던 그 심정을 생각하면 너무나 다행이다. 앞으로 또 어떻게 병원신세를 지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거지만, 아무튼 가급적 병원과 친하지 않는 쪽이 좋은 삶이라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그러고보니 주변에 살고 죽고 다치고 수술하시고 해서 병원과 조금씩 친해진 사람들이 늘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 아무튼 가벼운 마음으로 병원을 나서면서, 뭔가 슬프기도 하고 기쁘기도 하고..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다. 오만가지 생각을 하며 초코후레이키를 씹다가, 기분 전환도 할 겸 머리를 잘랐다. 다듬기만 해서 티도 안나지만, 그래도 가벼워진 듯하여 좋다. 머리를 자르고 버스를 타지 않고 두 정거장 정도 되는 거리를 걸어서 집으로 돌아왔다. 은근히 피곤하고 은근히 우울했던 걸음걸음이었지만, 우리동네 고개를 넘을 때 쯤 프습이 들려주는 B'z 원더풀 오포츄너티(맞나?) 덕분에 기분이 좀 바뀌었다. 걱정없고 문제없고 내 인생 올라잇이라는데 뭘 더 신경쓰랴... 하는 느낌.

- 집에 돌아와서는 인터넷을 별로 쓰지 않고, 책을 보거나 프라 박스를 정리하거나 플투 주변기기를 정리하거나 하며 휴가 하루를 보냈다. 결국은 기타도라V2의 기념비 적인 첫 드럼 플레이를 하며 녹슨 실력과 오른팔의 낮은 피로상한선을 깨달으며 하드 2개를 포맷했다는 것이 결국 오늘의 수확이지만.

- 써놓고 보니 일기네. 뭐, 이런 날도 있는 거겠지. 겁나게 우울했던 하루였지만, 나름대로 많은 것을 이룬 하루이기도 했다. 그 업적이 순전히 Only for me 라는게 문제긴 하지만.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태어난 shikishen 2007!!!  (14) 2007.01.02
함박눈을 맞으며  (25) 2006.12.17
2007년 12월, 컴터를 멀리한 휴가 하루.  (12) 2006.12.13
야근을 하다가  (8) 2006.11.24
그간 소사  (20) 2006.11.04
내일  (18) 2006.10.22

Comment +12

  • 사장 2006.12.13 22:58

    ㅎㅎㅎ 반대쪽도 부러뜨리셔서 균형을 맞추시는게...

  • 2006.12.14 07:01

    전 어젯밤에 드디어 단장을 끌어내는데 성공하고 뿌듯하게 잠자리에 들었답니다.........
    나름대로 뭔가 업적을 이뤄냈어요. 'ㅁ'

    • 역시 재능이 있으신 거라니깐요. 이미 제 실력은 뛰어 넘으신 겁니다. 잇뽕기 류타 아직 전곡 클려 못하거든요...

    • 2006.12.14 12:46

      대부분 랭킹C로 간신히 통과한 거라서 재능이라기엔 좀..; 일단 깨는 데에만 열중했거든요.
      아아아~ 곡명은 기억 안나는데요, 아빠가 거대쥐랑 싸우는 곡과 UFO와 로봇군단에 맞서 싸우는 경찰관 곡은 정말 힘들었어요. 계속 재도전 재도전 재도전...
      그래봤자 레디스테디고에는 못 미쳤지만요. OTL 과연 단장 버전의 레디스테디고는 또 얼마나 어려울지..

    • 그러면서 느는 거지요... 열정이 있으면 뭐든지 쟁취할 수 있다고 세붕이가 그랬잖아요.

  • 종혁 2006.12.14 12:51

    잘 붙었다니 다행이네...
    최근 이사하면서 토끼 한마리를 샀어..이름은 토순이
    (센..이나 러브 같은 형태의 이름을 붙이고 싶었지만 여친의 강압적인 권유때문에..)
    뒷발목 부분이 문틈에 끼어 부러져서 기브스를 하고 있지...
    손바닥만한 토끼가 기브스라니 웃기지?
    토순이는 23일날 기브스 푼다...형처럼 잘 붙어 있어야 하는데 ㅋ

    • 나는 뼉다구가 조금 휘었어. 짐승들은 회복력이 사람보다 좋아서 잘 붙고 그런다더라. 토끼 은근히 똥오줌 치우기 귀찮은데 관리 잘하라구. 모든 이불이 화장실이 되는 경우가 있으니깐... 연말에는 부산에 쭉 있는겨?

  • 종혁 2006.12.14 16:44

    토끼에 키우면서 많이 공부했는데...토끼는 뼈속이 비어있어서 잘 안 붙는데 ;ㅁ;
    똥/오줌은 가려서 휴지 깔아놓은데만 싸서 치우는건 별로 안 불편해..
    무엇보다 외로움을 안 타고, 자기세계가 있어서 치대고 발광하는 개들보다 훨씬 낫드라구...
    9일날 서울 갔었는데...계획에 없이 여친이 회사연수때문에 서울 올라오는 바람에
    형네집 못 갔다...구정때나 서울가면 봄세....
    그리구 언제 바람쐬러 부산 함 오던지 ^ㅁ^

    • 안그래도 시간 나면 한번 부산에 바닷바람이나 쐬러 갈까 생각중인데 어케될지 모르겠다. 토끼란 의외로 편한 짐승이었군 그래...

  • 미령 2006.12.14 22:31

    [どうなろとLife goes on~](일곱번째천국)에도 마음의 위로를 받는건 이상할까요?
    컴안하고는 상당히 알찬 하루를 보낼 수 있는데,저는 정말 의지박약이라니깐요;;;
    얼른 나으시길 빕니다~

    • 아... 컴을 좀 멀리했다뿐이지 안한건 아녀요. 하드 두개 포멧하고... 막판에 좀 컴이랑 친했다지요. 어차피 컴 없이는 못사는 생활이기도 하구 말이죠. 자책은 잊어버리시고 라이프 고줜 하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