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함박눈을 맞으며

이야기2006. 12. 17. 18:32

몇 번인가 눈이 왔었다. 무척이나 약한 기세로 잠깐, 진눈깨비로 잠시, 싸락눈으로 조금. 그렇게 올 겨울의 눈은 나에게 인사를 건네었다. 나는 그 인사에 답하기도 하고, 다른 사람에게 인사를 대신 전해듣기도 하면서 12월의 중간을 훌쩍 넘기는 중이었다. 어젯밤은 내가 몸담고 있는 서바이벌 팀 "BLACK LAGOON"의 송년모임이었다. 팀장님의 집에 모여 보드게임과 비디오게임, 음주 잡담을 즐기며 오랫만에 한껏 늘어진 분위기의 모임을 가졌더랬다. 조금 일찍 도착해서 이런저런 것들을 즐기며 시간을 보내다, 바람개비같은 마지막 멤버가 등장했을 때 눈이 마구 내리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밖이 잘 보이지 않는 구조와, 이미 너무 어두워진 저녁이었던지라 어떻게 눈이 내리는지 알지 못한채 술잔을 기울이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어딘지 무척 그리운 느낌이 가득한 시간이 즐겁게 흐르고, 비디오 게임을 하는 몇명과 체스를 두는 몇명으로 나뉘어 이야기가 잦아들 때 즈음, 프습을 가방에 넣고 잠시 거리로 나섰다. 눈이 내리는 길을 걸어보고 싶은 기분 탓에.

01

모임의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함박눈이 마구 쏟아지는 저녁의 화양리는 학생시절의 공기로 가득차 있었다. 급한 마음에 조금 일찍 박차고 나온 학교를 뒤로 한지 3년. 학교를 미워하기도 하고 한때의 둥지를 부정하려하기도 했던 시간이 흐른 뒤 학교에서는 맛본적이 없는 것만 같은 눈발속의 심야를 걸으며 그리운 느낌에 기분이 좋았다. 쉴세없이 얼굴에 떨어지고 입술에 키스를 던지는 눈발들을 맞으며 오랫만의 거리를 누비는 기분은 매우 좋은 것이었다. 나는 상념 속에 살아가는 것이 좋은 비현실적인 인간이다. 머리로 생각하기 전에 가슴의 고동에 귀를 접는 인간이다. 모임에서 잠시 벗어나 또다른 의미의 그리운 거리를 조심조심 걸어다니는 재미를 알아줄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 엄청난 눈발이 전해주는 차가운 감촉의 상쾌함은 분명 어젯밤에 나를 얼마간 안아주었다는 사실은 틀림이 없다. 종강총회와 송년회가 나란해서 이젠 내게 너무 먼 학교를 가까이했던 엊그제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해 준, 행복하리만치 고마운 눈이었다. 그 눈발 속에서 거닐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한다. 다른 의미로 쓰이는 말이긴 하지만, 분명 인생은 타이밍임에 틀림이 없다.

012

눈을 맞고 쏘다니다 모임에 돌아갔을 때, 분위기는 조금 잦아들어 있었지만 놀이는 이어지고 있었다. 함박눈 속에 젖어있던 시간이 끝나고 다시 조금전의 즐거움에 다이브할 시간이었다. 현실로 돌아가기엔 아직도 시간은 남아 있었다. 나는, 그저 즐길 뿐이었다. 모든 것이 끝나고 이렇게 감상에 잔뜩 젖어 키보드를 두드리는 지금이 무척 아쉬울 만큼. 나는, 사람들이 좋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이 좋다. 팀 블랙라군의 멤버들이, 세종대학교 한손의 지기들이, 월드게임패밀리 가족들이, 라야의 비즈빠들이, 그리고 지금 얼른 기억이 안나서 못적은 수많은 고마운 사람들이. 그들의 어젯밤이 포근한 함박눈의 축복과 함께 상쾌하였기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판의 감으로 바뀌는 글쓰는 느낌.  (14) 2007.01.13
다시 태어난 shikishen 2007!!!  (14) 2007.01.02
함박눈을 맞으며  (25) 2006.12.17
2007년 12월, 컴터를 멀리한 휴가 하루.  (12) 2006.12.13
야근을 하다가  (8) 2006.11.24
그간 소사  (20) 2006.11.04

Comment +25

  • 숙희 2006.12.17 22:42

    밤새내린 눈덕분에 날씨가 너무 추워졌습니다..감기조심하세요..

  • 이럴땐 B'z의 Snow가 은근히 어울리는듯도 합니다. 크윽.. 정말 부러운 시간이셨군요.
    마음 맞는 사람들과 즐거움도 나누고, 잠깐 나와서 내리는 눈을 맞으며 산책도 하시고...

    • 저는 그저 이츠카노 메리크리스마스만 생각나더라구요. 영상회 뒷풀이도 아기자기하게 즐겨 보아요~

  • 판다 2006.12.17 23:15

    다녀왔구나~오호...
    눈내린 학교는 많은 생각이 나게 해주지. ^^;;;
    너도 즐거운 시간보내길. ^^/

  • 미령 2006.12.18 03:07

    아아아...윗지방은 저렇게 멋지게 눈이 내렸군요!
    여기는 아침과 오후 잠시 흩뿌리다가 말았어요.
    하아...야밤에보는 중국음식의 상차림은....ㅠ_ㅠ(점심때 탕슉먹고도 이렇습니다...흑흑)
    맘맞는 사람들과의 즐거운 한때...시키센님의 말씀만으로도 정겨운 분위기가 느껴지네요.
    (저는 저의 게으름으로 계속 빼먹어서 퇴출될 위기의 모임이 있습니다...흑흑...;)

    • 서울은 공기가 포근해서 눈이 다니기 좋을 정도로 녹았지만 좀 더 북쪽인 저희 집 부근은 완전 설원이 되었답니다. 덕분에 한랭지형 SHIKISHEN으로 둔갑중이라지요.(거짓말)

  • 저번주 토요일에 내린 눈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해줬습니다...
    이제 제가 일반인으로 있을 시간도 하루밖에 안남았군요.
    백일 휴가때 다시 뵙겠습니다.
    안녕히 계시길...

    •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라 할지라도 쓰기 나름이랍니다. 가장 의욕없고 서글픈 하루일지 모르지만, 부디 즐거운 시간으로 쓰시기 바랍니다.

  • 우진 2006.12.18 10:57

    문장력이.......그냥 신춘문예 준비하싶쇼......

  • 종혁 2006.12.18 12:34

    부산은 전혀 눈이 안 왔어...
    워낙 눈/비가 없는 동네인지라...
    난 눈하면 인상먼저 찡그려진다. 형하고는 쫌 틀리지..
    작년2월말쯤엔가...일요일날 눈이 날려서 거리를 걸을때는 참 좋았는데...
    일요일 야간에 생산 작업준비에 차질이 생길지 모른다고 해서...
    저녁 8시정도에 회사에 들어갔던 아픈 기억이...
    형네 뒷산에서 비닐깔고 스케이트 탔던 기억이 나네 ㅋㅋ

    • 진이도 북해도 일년 살다오더니 눈이라면 이를 갈지... 푸대자루로 미끄러지던 그곳이 지금 우리 필드가 되었으니 참 알 수 없는 일이야.

  • SMoo 2006.12.18 15:50

    저 사진에서 광개토관만은 참 이질적이네. 뭐, 졸업한지 3년이나 지났잖냐. 멀구먼, 멀어.

    • 그러게. 군자관 뒤에 뭐가 있는게 영 그렇네. 뭐, 지금의 아해들은 광개토관이 없는 걸 상상 못하겠지만.

  • 저도 송년회(?) 하고 나와서 쏟아지는 눈을 보았더랬지요...!
    밤하늘로부터 하얗게 내리는 눈은 정말 예뻤어요.
    그 날 점심으로 쟁반짜장 먹었는데 속이 안 좋아서 얼마 못 먹었던...
    아아, 사진 보니 먹고 싶네요. (...라곤 해도 저녁 땐 다 나아서 와구와구와구~)

    • 오옷, 윗 덧글의 덧글을 다는 동안 시내님의 덧글이!! 영상회 뒷풀이는 차분하게 중국음식으로 달려볼까요?

  • 키란 2006.12.18 20:06

    라야의 비즈빠들 만세!! >ㅁ<
    아 탕수육...

    • 라야의 비즈빠들 만세!!
      영상회 뒷풀이는 탕슉과 중국요리로 추진인가요? 아님 인천 번개 원 모어?

  • 해돌 2006.12.18 20:41

    블랙라군이여 내년에는 더욱 번성하길......꽤 충만한밤이었지~~!!
    너두 활동영역이 나름 넓구나.......~주말이 바쁠만 하군~으헛

  • anahen 2006.12.19 13:44

    겨울한정 유키오또꼬!!!! 예이!!!..... ㅠㅠ
    이제는 눈온것도 나때문이냐!!! 내가 폭설을 부르는 남자냐고!! ㅠㅠ 엉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