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기동전사 건담 UC(유니콘) 4화의 전쟁 박물관(개인적으론 G제네라고 부르지만) 장면에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주며 대파된 기체 GM2 세미 스트라이커. 이후 각종 모형지에서 작례가 공개되는 것을 보고 나도 해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도전하게 된 킷. 결과믈은 좀 아쉬움이 남지만 일단 마무리 하면서 올려본다. 

0123


 본체색은 Mr.COLOR 44번 탄색 스프레이를 이용하여 칠해주었고, 동체와 신발은 건담칼라 스프레이 티턴즈 컬러, 관절부 및 빔사벨, 백팩은 사출색 그대로이다. 설정상으로는 빔사벨도 기본색과 맞춰야 하지만, 트윈 빔 스피어를 주무장으로 사용하는 기체의 빔사벨이 본체와 동일한 것도 좀 이상하다 싶어, GM2의 것을 그대로 사용한다는 개인 설정으로 일부러 도색하지 않고 꽂아 주었다.

0123456789

 
 사용된 킷은 전체적으로 HGUC GM2와 HGUC 짐 스트라이커의 어깨 장갑과 트윈 빔 스피어, 구판 MSV 풀아머 건담의 왼팔 하박부위 정도. 짐 스트라이커와 짐2는 같은 HGUC 이긴 하지만 세월의 차이로 인하여 어깨 구조가 상당히 달라, 가공이 필요하다. 나는 GM2의 접속부를 절단하여 짐 스트라이커의 어깨장갑에 이식하고 퍼티와 접착제로 마무리 하였으며, 왼팔 하박은 구판 MSV 풀아머 건담의 것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다만, 길이가 적당치 않은 관계로 왼팔 하박의 가동성이 크게 저하되었지만 90도 가동에는 지장이 없고 오히려 설정에 충실한 것 아닌가 싶은 만족감이 남았다.

 아쉬움이 남는다면 어깨 장갑의 접합선 수정이 좀 아쉽고, 오른팔 하박의 접합선 수정을 잊은 점. 그리고 발목 장갑 부분에 마스킹 테이프가 방해가 되어 도색이 되다 만 부분이 좀 눈에 띈다는 정도. C형가공을 하고 도색했으면 완벽했겠지만 그건 또 좀 싫었던 관계로....

 이것저것 벌려놓은 개조작 중에서 큰 짐을 아무튼 내려놓은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 벌려놓은 또 다른 킷도 어서 마무리 짓고 싶지만... 언제쯤일까? 에휴.... 

Comment +8

  • 토미노피자 2012.04.13 00:17

    루리웹에서 먼저 보고 왔습니다. 저도 한번 만들어보고 싶다고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어쩐지 하비온라인샵 한정판으로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보류하고 있었습니다;; 짐스트라이커와 짐2의 팔구조가 달라서 손이 갈줄은 몰랐습니다ㄷㄷ 깔끔한 도색까지 좋은 작품 잘 보고 갑니다!

    • 도색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긴 합니다;; 짐 스트라이커는 상박 윗부분과 동체의 어깨 핀이 직접 접속되는 구조고 짐2는 어깨 장갑에 팔 상박을 끼우고 어깨 장갑에 동체 연결 핀이 붙어있는 구조여서 절단과 접착이 필요합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eihabu 2012.04.13 18:36

    색깔 깔끔하니 잘 되었네 ^^ 근데 요즘 프라 많이도 만드네 그랴~

  • 저는 주력이 MG인데 요즘들어 HGUC가 땡깁니다. 그러나 한번 지르면 멈출 수 없을듯한 기분에 최대한 자제중이죠^^ㅎ

  • AyakO 2012.04.28 04:58

    그리프스 전역 시대 기체를 강화까지 한 건데도 일년전쟁 시절 구닥다리가 졸라 짧은 다트 들고 덤벼오는 것에 당하는 세미짜응...

    • 파일럿의 숙련도와 멘탈 차익, 그리고 30년간 연방숙청의 원념을 갈고 닦은 파일럿의 마법사화로 인한 ms 워프 현상이 가장 큰 패인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