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일 리가 없지요. 어제와 다른 오늘을 살고 싶지만 새해 벽두부터 온갖 오류와 충격과 액시던트에 휘말려 야근 속행중인, 언제나와 같은 shikishen입니다.

- 연말을 노다메 칸타빌레와 함께 했더니, 계속해서 타마키 히로시가 머릿속에서 맴돕니다. 말투와 진지함, 코믹함, 표정, 그리고 치아키 신이치라는 캐릭터가 계속해서 머리를 떠나지 않네요. 우에노 쥬리에게는 미안하지만, 아무래도 노다메 칸타빌레 드라마판은 타마키 히로시의 작품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미네와 카요라도 무척 좋았습니다만, 역시 타마키 히로시의 치아키가 가장 남네요. 올해의 컨셉은 타마키 히로시 버전 치아키를 목표로!!...하기엔 악기를 전혀 못 다루니... 쯥.

- 어찌된 일인지, 크리스마스가 불과 열흘 남짓 전인데도 무척이나 먼 과거라는 느낌이네요. 미친 듯이 빠르게 흘러가는 하루가 10번 넘게 쌓인 탓인지, 새삼스럽게 세월이 느껴집니다. 뭣보다, 그 시간 동안 지속되고 있는 수면 부족이 눈꺼풀을 짓누르네요. 야근과 약속을 싫어하지는 않지만, 오늘 아침에는 정말 비명을 지르고 싶을 정도로 졸렸습니다....

- 하루가 빨리 흘러가는 만큼 할 일도 많습니다만, 결국 생업을 택해야만 하기 때문에 블로그도 소홀, 취미생활도 소홀하게 되어 버렸네요. 이러다 인간관계까지 소홀해지지 않도록 정신 똑바로 차려야겠지요... 그런데 정말이지 피곤하네요.

- 이런 넋두리로 포스팅을 채우는 것을 제법 혐오하는 편이지만, 저보다 열심히 달리는 사람들이 많은 가운데 어리광 부릴 공간이라고는 아담한 내 스위트 홈, 이 블로그 뿐이군요. 혐오스럽더라도 조금 참아주시기 바랍니다. 이러다 혐오스러운 shikishen의 일생이 되어버리는 건 아닐지, 블로그에 미안해 지는 군요.

- 이런저런 음식사진을 조금 찍어뒀습니다. 테러대마왕 텐님을 본 받아, 조만간 올려볼까...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그것 말고도 이것저것 올리고 싶은게 많은데 말이죠.

- 아무튼, 찾아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로또 1등 되시면 1억원만 나눠주세요. 감사합니다.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각트 콘서트 함께 가실 분?  (18) 2007.01.14
자판의 감으로 바뀌는 글쓰는 느낌.  (14) 2007.01.13
다시 태어난 shikishen 2007!!!  (14) 2007.01.02
함박눈을 맞으며  (25) 2006.12.17
2007년 12월, 컴터를 멀리한 휴가 하루.  (12) 2006.12.13
야근을 하다가  (8) 2006.11.24

Comment +14

  • SMoo 2007.01.03 10:16

    기타도라의 달인이 되면 되는거다! 진정한 영덕대게라면 그렇다는 거다!

    • 기타도라의 달인은 틀린 것 같고, 레벨 40 정도를 무난히 깨는 기타프릭스 실력과 베이스 끈 80레벨을 무난히 깨는 드럼매니아 실력 정도면 더 바랄 것이 없을 것 같어. 근데 어차피 영덕대게들에 둘러싸여 영덕대게의 삶을 살고 있는데 무얼 또...

  • 키란 2007.01.03 12:38

    시키센님 화이팅화이팅

  • 저도 크리스마스가 무척 멀게 느껴집니다.
    이상하게도 딱 크리스마스가 지나가버리기만 하면 연말이라도
    캐롤...이라든가 크리스마스 노래를 잘 안 듣게 되는데 계속 이츠카노를 듣고 있네요...
    저도 수면부족(이라고 해 봤자 시키센님의 고통(?)엔 미치지 못하겠지만...)으로
    끙끙대고 있습니다. 잠은 언제나 인생의 숙제에요. ㅠ_ㅠ
    잘 주무시지 못하는 건가요?; 힘드셔서 그런가...
    일이든 뭐든 열심히 할 수 있다는 건 좋은 일이잖아요.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 화이팅입니다.
    취미생활은 말 그대로 취미생활이니까 가끔 활기를 되찾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힘찬 새해가 되길!

    • 그러고 보니 올해는 이츠카노를 그리 많이 듣지 않았던 것 같네요... 잠은 언제나 인생의 숙제라.. 멋진 말씀이십니다. 시내님도 복 많이 받으시고 즐겁고 힘찬 새해가 되시길!!

  • 미령 2007.01.03 14:38

    저는 크리스마스는 싫어하지만, 그 뒤에 이어지는 짧지만 왠지 들뜨게 만드는 연말의
    분위기를 은근히 좋아하는 편인데, 하루만에 새해가 되어버리고, 파티는 끝났다!
    이렇게 되니 서운합니다;(놀기좋아하는 천성부터 좀 고쳐야할텐데 말입니다;;;;)
    아아아...치아키님-타마키 히로시는 남녀를 불문하고 매료되는 무언가가 있나봅니다.
    저는 2006년의 최고의 드라마라고 꼽고 싶어요.(물론, [결.못.남]도 재미있었습니다만;;;;)
    캐스팅이 너무 완벽해서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오더군요.
    저는 쿠로키가 원작보다 훨씬 잘생기게 나오면서,왠지 제 조카를 닮기도 해서 흐뭇하게 봤답니다. 으아~ 또 보고 싶네요. ^^
    어쨌거나, 격무&야근 화이팅!입니닷~

    • 전 크리스마스를 좋아하는 편이에요. 특히나 올해처럼 잔뜩 쌓인 눈이 함께하는 명절이라면 더욱 말이죠. 그 흥청망청하면서도 뭔가 좋은 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묘한 기대감이 정말 좋습니다. 그나저나 타마키 히로시에게 관심이 생겨서 이미지를 뒤져보니 멋진 것 보다 망가진 것이 더 많이 나오더군요. 이뭐... 암튼 노다메 코믹이 다시금 꽂히는 요 며칠입니다. GQ 이번호는... 음.. 아무래도 사서 봐야 할 것만 같네요. 어떻게 인터뷰를 따낸건지 원...

  • 2007.01.03 17:05

    그냥 왠지 사람을 들뜨게 만드는 그 분위기는 좋아합니다. 하지만 사람이 북적거리는 건 좀..; 종로나 명동 일대의 복잡한 곳이 아니라, 어딘가 느긋한 곳에서 그 분위기를 느끼면서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나저나 정말 힘든 연말의 며칠을 달리셨지요.. 어서 주말이 되고 좀 쉬실 수 있기를.. 그리고 사진은.. 기대하겠습니다. 번뜩~

    • 과연 대마왕님.. 테러를 즐기시는 경지시로군요. 사진이라곤 해도 제 똑딱이로 찍은게 얼마나 멋지겠습니까요. 조만간 정리해서 한번은 올려보겠습니다~

  • 해돌 2007.01.03 18:12

    이놈의 롯또 아무리 사고 또 사도 5등도 잘 안데네.....흑흑흑 ~
    그나저나 백만년동안에 행운을 모아서 1등이 되었는데 갑자기 그주에~

    1등 당첨자가 몰려서 1등상금이 1억이면.......(헉) ~~~~

    조만간 느긋하던 빠듯하던 함 모여서 샤바샤바~샤라락

    • 정말루 조만간 한번 스스슥 모여 보아요~ 크리스마스 파티 정말 재밌었지요. 우후후.

  • 형도 노다메를 보셨군요...ㅎㅎ
    전 노다메 방영되는 동안은 DC일드갤에서 하루종일 살고
    드라마 뜨는 족족 새벽에 받아서 보고...ㅠ.ㅠ
    현실엔 존재하기 힘든 캐릭터지만 노다메는 너무도 귀엽고 (특히 입꼬리가...)
    치아키는 남자가 봐도 완벽한 남자더군요...
    그런 기럭지와 외모, 천재성을 보유하고 있다니...ㅠ.ㅠ

    • 드라마판 치아키는 또 망가질 때 확실히 망가져 주는게 멋지지. 진짜 노다메의 여운이 오래가는 거 같어. 흠흠. 그나저나 마나부군 얼굴 본지 오래 되었구먼 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