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HGUC 짐 스나이퍼2

HGUC 짐 스나이퍼2


 등장 당시 작품 내에서의 활약과 설정상 성능에 비해 시대의 혜택을 가장 톡톡히 본 NT-1 알렉스가 주역이었던 작품, [건담 0080 ~ 포켓속의 전쟁] 에서 건담이자 주역이었던 알렉스보다 더욱 매니악한 인기를 자랑하는 기체가 있으니 바로 이 짐 스나이퍼2 되겠다.

01234

 
 사실 작품내에서는 등장과 동시에 터져나가는 소위 '폭죽' 역할이었지만, 이후 등장한 여러 게임들에서 상당히 좋은 성능을 보여주면서 활약한지라 미디어믹스를 즐기는 건담 팬들에게는 결코 약하지 않은 우수한 양산형, 그것이 바로 이 짐 스나이퍼2의 인상이라 하겠다.

01234

 
 MS08소대에서도 그러했지만 프라모델의 각을 잘 나오게 하기 위해서 타협한 것 같은 라이플 그립의 각도가 좀 맘에 들지 않지만, 일단 이 킷은 발매 자체가 축복인 녀석이라... 다만 헤이즐 이후로 이미 확립된 완전접힘 팔관절을 채용하지 않은 점은 역시 좀 아쉽다.

012345

 
  0080 에 등장하는 GM 시리즈 (한랭지형, 콜로니형, 우주형, 스나이퍼2)의 원형이 되는 짐커맨드, 일전에 만들었던 중제 컨버전 킷 버전 리드울프 전용기와 함께 비교해 보면 분명 닮은 기체들이지만 디테일이 상당히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다.꽉 짜여진 느낌의 완성된 맛은 HGUC 짐스나이퍼2가 가장 좋지만, 도색과 개조를 한답시고 시간을 들인 중제 컨버전킷도 이렇게 보니 나쁘지는 않다는 생각도 들고, 원형에 해당하는 심플한 짐커맨드도 꽤 괜찮아 보인다.

  점점 양산형기체의 배리에이션, 커스텀기체에 관심이 가고 있어서 큰일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 쪽이 더 재미있어 보이니 재밌는 쪽으로 선택과 집중의 방향을 돌릴 수 밖에. 어서어서 다른 킷들도 만들고 찍고 올리면서 놀아야 하는데...

Comment +2

  • AyakO 2012.09.17 22:11

    옛날 스타크래프트에 덮어씌우던 건담크래프트에서 드라켄이 지온(프로토스)의 일꾼 유닛이었던 것 같아요...
    자쿠탱크가 더 어울렸겠지만 사이즈 문제였을 듯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