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아는 사람들은 다들 알겠지만, MIA 라는 브랜드는 지금은 나오지 않는, 완성된 액션 피규어 브랜드이다. 정식 명칭은 MOBILE SUIT IN ACTION, 줄여서 MIA 이다. ...다른 뜻이 먼저 생각나는게 정상이려나.. 어쨌든. 스케일은 대략 1/144로, 건담 프라모델 제품군인 HGUC 와 같은데, 실제 크기는 MIA 쪽이 약간 작은 느낌이라고 한다.

0123


 이 MIA라는 시리즈는 액션피규어 제품군치고, 특히 우주세기 관련 라인업이 매우 충실해서 컬렉션을 중시하는 팬들은 HGUC 건프라 보다 이 MIA 또는 나중에 출시되었던(지금은 마찬가지로 종결) ADVANCED M.I.A 쪽으로 수집하는 팬들이 많았더랬다. 지금은 FIX와 함께 로봇혼으로 변경되어 이어지고 있는 중.

01234

 
 Z건담 극장판 개봉 당시 HGUC 쪽으로도 많은 라인업이 전개되었지만 몇몇 기체들은 끝내 발매되지 못한채로 묻혀있다가, 최근 기적의 짐승 유니콘 덕분에 뜬금없이 발매되는 기체가 등장하고 있는바 이 바운드독도 발매를 기대해 보았지만, 뒤늦게 중고로 구한 MIA를 만져보니 이 볼륨감을 고려해보면 아무래도 건프라로 발매하기는 많이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관절 강도도 그렇고, 단순한 변형 시퀀스에 비해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 은근 눈에 띄기도 하고 말이지.

유니콘 버전 바이아란 커스텀과 함께

 
 아무튼, 원작에서 많은 활약을 보인데다 개성적인 형태 덕분에 SD건담 월드에서도 이런저런 모습으로 등장하는 바운드독을 MIA 로나마 만져볼 수 있어서 즐거웠더랬다. 라이플이나 런쳐같은 무장도 따라오긴 했지만, 바운드독이라는 기체 특성상 형태만으로도 충분히 즐길만한 부분이 많다고 하겠다. 

Comment +2

  • chc... 2013.09.21 16:50

    오... 이 붉은색은 나름 구하기어렵죠, 게다가 미아는 말이죠. 다른 제품군으로 있으면 좋겠어요 ^^

    • 저도 오랫동안 장터를 눈팅해 오다 우연히 딱 보여서 얼른 구매했습니다. 다만 확실히 재질이 무거워서 디자인 특성에 따른 무게를 못 견디는게, 재질이 가벼운 건프라로 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