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012


 마블의 어벤져스 관련 영화가 나오면 꼬박꼬박 챙겨보는...척 하고는 있지만, 사실 관심있는 건 아이언맨 뿐인지라 다른 히어로가 주인공인 건 잘 보지 않는다. 토르는 꽤 재밌다던 2편을 포함해서 1편도 보지 않았고, 헐크 시리즈는 감독이 누구건 보지 않았다. 챙겨본 건 결국 아이언맨 3부작과 어벤져스였는데, 언젠가 해외여행을 다녀오다가 기내에서 본 퍼스트 어벤져(캡틴 아메리카 1탄)도 당시 극장에서 본 사람들의 악평이 대단했던지라 패스했다가 비행기 안에서 보고 생각보다 괜찮네.. 싶었던게 다였다.

 마블의 히어로 무비들이 어벤져스 시리즈로 묶이는 일련의 흐름 속에서, '어벤져스'로 인해 다시 관심을 두게 된 히어로가 바로 캡틴 아메리카인데, 오래 전에 포스팅했던 '시빌워'의 가장 큰 축이 캡틴 아메리카 VS 아이언맨이라는 걸 떠올려보면 이번 윈터 솔져는 안 볼래야 안 볼 수가 없는.. .그런 영화였던 것 같다.

 - 용산에서 IMAX 3D로 봤다. 음... IMAX 3D 효과가 가장 좋았던 부분은 가장 처음의 '믿고 보는 아이맥스' 로고 부분이었고, 그 다음은 그 전의 예고편이었던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이거 실제로 통용되는 말인가?) 가 그렇듯, 원작 코믹에서 차용해왔으나 역할이 바뀐 인물들이 눈에 띄면 꽤 재미있다. 아는 만큼 재미있는 부분이라 할 수 있겠는데, 나도 수박 겉핥기 수준인지라...

 - 애국자 영웅 캡틴의 고뇌가 꽤 여러번 스쳐지나가는데, 해결은 역시 정의.

 - 잘 모르는 캐릭터였는데, 팰콘은 상당히 매력적이다. 선하고 유쾌하며 건강한, 캡틴보다 정이 가는 아군.

 - 블랙 위도우는 이미지가 조금 바뀐 듯... 어벤져스때가 더 매력적이었던 것 같다.

 - 블랙 위도우 하니까... ...호크아이는 어디간거야?

 - 아이언맨, 헐크는 이름만 언급된다. 그것도 영웅의 이름이 아니라 본모습으로...

 - 윈터 솔져는 원작의 이미지를 아주 잘 살린 디자인과 활약이 압권. 영화에 맞춰 발간된 코믹스 캡틴아메리카-윈터솔져를 보시면 아주 좋을 듯.

 - 이번 악의 흑막님은.. 시작하자마자 '저 놈이 범인이네'하는 포스를 너무 흩뿌려 주셔서.... 

 - 체력, 격투술, 방패라는 캡틴 아메리카의 특징이 마구마구 발산되는 액션이 난무해서 시원시원하다.

 - 그러나 이야기 전개는 좀.. 뭐랄까, 아이언맨2 때 느꼈던 '재미없는 건 아닌데 조금 늘어지는거 같은' 느낌이 좀 있다.

 - 닉퓨리가 자동차로 하고 싶었던 건 결국 뭐였을까?

 - 큰 기대를 걸고 있던 최종전투의 헬리캐리어 전투씬은... 음... 역시 웅장하긴 한데.. 음.. 뭐랄까...

 - 요원 13 샤론 카터는 다음 편을 기대하세요일까? 그냥 1편의 페기 카터 배우를 1인 2역으로 썼으면 어땠을까?

 - 막판에 샘과 격투를 벌이다 양팔에 큰 상처를 입은채로 후송되던 럼로우는 다음편에서 뭔가 하는 걸까?

 - 아이언맨2의 욕쟁이 상원의원을 기억하는 분들은 반가움에 치를 떠실지도.

 - 역시 쉴드 최고 미녀는 마리아 힐. 누가 뭐래도 마리아 힐.

 마블 잘 모르는 우리 각시랑 같이 봤는데, 중반으로 들어가는 닉퓨리 추격신에서 잠이 깨서 끝까지 재밌게 봤다고 하더라. 아이언맨2,3 도 좀 그랬었는데, 어벤져스 시리즈 영화들이 '어벤져스' 본편을 위한 징검다리로만 그치지 말았으면.. 싶다. 토르는 1,2 다 안 봤는데 본김에 챙겨볼까나....

Comment +6

  • AyakO 2014.04.07 18:56

    다만 저 포스터에 나오는 바렛을 겨울병사는 끝까지 들어보지도 못했던 것 같아요...

  • eihabu 2014.04.08 03:31

    어벤져스에서 주구장창 방패만 날려대던 캡틴보다는 훨씬 박력있는 모습이었지..
    초반에 UFC 웰터급 챔피언이었던 조르쥬 생피에르(배트록)의 등장에 보면서 헉~ 했는데...

    여담이지만 캡틴의 영화속 매력발산 = 핫토이 캡틴제품의 중고가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거...
    핫토이 캡틴퍼스트어벤져 괜히 팔았어...그땐 안 멋져보여서 팔았는데...이제 멋져보이니 ㅠㅠ

    • 어벤져스에서도 캡 꽤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근데 배트록이 그런 사람이었군 ㄷㄷ 중고 피규어의 시세라는 건.. 어떻게 보면 참 재밌어 ㅎㅎ

  • kyung 2014.04.08 10:34

    캡틴의 가슴이 더 푹신해진것 같았어요. 어깨가 더 튼실해진듯. 팬아트에서는 버키가 캡틴의 가슴을 주물거리며 기억을 찾는내용이 인기를 얻고 있더라구요. 암튼..전반적으로 굉장히 화려해지고 볼거리가 많아졌지만..전 아직 1탄이 쪼금 더 맘에 드네욤. 퓨리가 로저스의 아파트에 찾아왔을때 전축에서 흘러나온 노래를 유튜브에서 찾아서 다시 들으며 '그래! 이게 캡틴이지..' 이러고 있었어요. 오래된 영웅님의 어쩔수 없는 고전미라고 해야하나..뭐 그런 생각이 들기도 했구요. 참..캡아3탄은 2016년에 나온다고 합니당.

    • 팬아트.. 조금 위험하군요 ㄷㄷ 캡틴이 2차대전 시대 사람이라 등장하는 오래된 요소들은 코믹과 영화 모두 깨알같은 재미를 주는 것 같습니다. 2016년까지 언제기다리나.. 싶어도 어벤져스2와 다른 히어로 영화를 보다보면 금방 오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