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이 게임을 구매한 것이 2012년 11월 말이니 대충 2년 3개월만에 클리어한 셈이 되는 듯... 발매 당시 발매 수량이 많이 모자라서, 신품급 중고를 어렵게 구했던 기억이 새롭다. EX와 4차, D, MX 등의 이야기를 망라하고 그걸 짜맞춘 방대한 시나리오와 발매당시 PS3이기에 가능한 박력넘치는 연출과 시스템이 많은 호평을 받았던 기억이 새롭다. 이미 온갖 클리어 후기나 공략이 넘쳐나는 한물간 게임이지만, 아무튼 개인적인 기록으로 클리어 감상을 남겨둔다.


 - 총각일 때 사서 유부남 1년차가 되어가는 시점에서 클리어하게 된, 인생에 있어 뭔가 전환점으로 남을 게임.

 - 타이틀 화면에서 나오는 주제곡의 임팩트가 상당한데, 정작 훗날 들어봤던 풀버전은 뭔가 좀 아쉬웠더랬다.

 - 소대시스템은 여전히 나랑 안맞는다. 소대라기보다 태그팀같은 느낌인데, 매번 부대편성을 새로하는 귀찮음이란...

 - 기본적으로 애정을 갖고 있던 쿄스케-엑셀렌, 마사키-류네 콤비는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주구장창 잘 써먹었다. 

 - 내가 직접 플레이했던 EX, 4차의 시나리오와 BGM, 적캐릭터와 연출이 나올 때는 신났다.

 - 반면 내가 안했던 MX, D 등이 주로 전개될 때는 뭔가 몰입이 덜되는 느낌. 새로워서 신선하긴 한데...

 - 히어로전기 때부터 친숙한 길리엄과 게슈펜스트는 어째 쓰기 좀 어려웠던 느낌이...

 - 반면 로아가 속해 있는 콤파치블카이저는 명불허전... 

 - 2차부터 플레이하지 않았지만 주변에서 다들 한지라 잘 알고 있던 이루이-건에덴 시나리오는 역시 좀 지루했다.

 - 요소요소를 놓고 보면 참 잘만들어진 게임인 건 분명한데, 뭔가 계속 몰입이 되지 않는 게임이기도 했다. 

 - 난이도는 그리 높지 않은 편이었는데, 2회차부터 선택할 수 있는 EX 하드모드는 개조와 육성이 아예 안된다고;;; 

 - 예전같았으면 안가본 시나리오로 2회차까지는 클리어해보고 싶기도 하지만... 전투신을 안봐도 긴 플레이타임 때문에...

 -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나마 게임을 하나 또 클리어할 수 있어서 작은 행복이 함께한 주말이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