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26161 메오토미치  타카기이치로,츠야마요우코
26165 시로이이로와코이비토노이로  벳치&크리스
26300 아이부  나카모리 아키나
26162 아이시떼아이시떼아이시챳따노요  와다히로시또마히나스타-즈,타시로미요코
26164 아이오우타오우  이마와노키요시로,이노우에요오스이
26288 야사시사니츠츠마레따나라(마녀배달부키키OST)  우에무라 카나
26160 와카레미치  와타리테츠야,이시다아유미
26163 키타노마이고  김연자,하마케이스케
25788 Clean&Dirty  HARVARD
26301 COLORS(코드기어스반역의를르슈OP)  FLOW
26302 COUNTDOWN  HYDE
26295 INNOCENT SORROW(D.Gray-man OP)  abingdon boys school
26303 Pray(은혼OP)  Tommy heavenly6

2007년 1월 마지막날 TJ미뎌 JPOP 신곡은 무려 13곡... 아는 곡은 3곡 밖에 없긴 하지만, 올해 정책을 바꾼 탓인지 많은 곡이 올라와서 좋긴 하다. 올 연말 쯤엔 JPOP 수록곡이 엄청나겠구먼. 아는 곡은 하바드의 클린앤더티, 플로우의 컬러즈, 타미의 프레이 정도.

사실 클린앤더티 같은 경우는 시부야계를 대표하는 곡이라고 할 만큼 유명한 곡이기도 하지만 과연 노래방에서 즐겁게 부를만한 곡인가에 대해서는 좀 갸우뚱. 잘 아는 사람들이 함께 분위기를 타면 모를까, 노래방 반주로 저걸 제대로 즐길 수 있을지는.. 들어보면 알겠지.

타미의 프레이가 킨타마긴타마의 오프닝인 줄은 몰랐다. 걍 타미 스러운 노래라고만 생각했지... 타미는 어떤 의미에서 진정한 비줠 아티스트라고 보는데다(곡만 듣는 것보다 PV를 즐기는 쪽이 훨씬 좋다) 저 분위기를 잘 소화할 수 있는 처자도 별로 없다고 생각되는 관계로 패스.

결국 남는 것은 플로우의 컬러즈인데, 개인적으로는 이 곡은 꽤 좋아한다. 플로우라는 밴드를 알게 된 게 1년 쯤 되었지만, 최근 앨범에서도 땡기는 곡은 이 한 곡이었기 땜시. 나름대로 애니 오프닝에 걸맞는 분위기를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저 코드기어스라는 애니메이션의 사상이 우익이니 좌익이니 하는 파문에 휩싸여 있는데다가 로보트 만화영화로써는 드물게 동인녀들의 설레발이 눈에 띄는 지라 과감히 패스하는 중. 요즘 하는 애니 중에서는 가장 잘 나간다는 후문이 들리긴 하지만, 그러거나말거나. 애니와는 별개로, 플로우의 두 보컬이 보여주는 [한발 내딛고 팔 흔들며 힘주어 노래하는] 모습이 재밌어서 좋아하기도 한다. 여담이지만, 이 애니의 2기 오프닝은 나오자마자 욕을 배부르게 먹는 중이라고 한다.

암튼, 13곡 가운데 그럭저럭 불러볼만한 노래가 한곡이라도 생겼다는 점에서, 포스팅해본다. 이번 주에는 노래방 갈 수 있으려나..?

Comment +8

  • 하버드가 그렇게 유명한 팀이였나 보군요.
    악평이 은근이 많고 (라이브가 최악이다.. 등등)
    CD를 들어봐도 한창 물오는 2000년도 시부야 스타일하고는너무 다른데..

    좀 집중해서 들어줘야 되겠습니다.

    • 솔직히 나도 그렇게 관심있는 팀은 아니야. 다만 하바드의 클린앤더티라고 하면 일본음악에 관심없는 사람도 들어본 적이 있을 정도로 제법 알려진 곡이라는 의미지. 사실 나한테는 그리 크게 어필하진 않았지만. 집중해서 들어보고 새로운 면을 발견한다면 그것도 좋겠지?

  • 해돌 2007.01.31 18:13

    내일 아해들 꼬셔서 노래방이나....라고 해돌 모이는 시간이 늦어서 좀 애매허당...~_~;

    • 항상 그시간에 거기서 모여가지고 노래방 성사된 적이 없지요... 다음 기회를 노려보아요~

  • antidust 2007.01.31 21:34

    흐음~헤에~허어~

  • 오.. 클린앤더티 들어왔습니까.
    2집의 looks like chloe도 유행 지나간 마당에 이제서야 넣어주다니... ;;
    금영에서는 불러봤는데 의외로 부를만 했습니다. 그냥 읊조리기만 하면 되니깐 빡센 곡들 부르다가 중간에 쉬어가는 의미로 가끔씩 불러줄만 했어요. ^^

    • 호오.. 금영엔 이미 있었군. 과연. 그래서 들어온 건가.. 암튼, 내가 누를 일은 없을 노래고.. 조만간 노래방 가면 한 발 내딛고 팔을 흔들며 컬러즈나 불러봐야지. 그나저나 요즘 많이 바쁜가보네...